Pinterest • 전 세계의 아이디어 카탈로그

The Wedding

16 10 팔로워
< Bridal Couple >, 샤갈, 1935. 신랑이 신부를 꼬옥 포옹하고 있다. 조금 놓는다고 도망가지 않을 텐데 정말 좋아서 어쩔 줄 모르는 것 같다. 그에 반해 신부의 손은 어색하고 먼 하늘에 눈길을 두고 있는데… 혹여나 이 행복이 끝나버릴까 하는 망설임 때문은 아닐까? 하지만 시선은 천사의 축복에 향해있으니, 고난이 있더라도 잘 헤쳐나갈 수 있는 희망이 있다. 그리고 마음 속에 피어나는 사랑을 꽃들이 화사하게 피어나는 표현한 것 같다.

< Bridal Couple >, 샤갈, 1935. 신랑이 신부를 꼬옥 포옹하고 있다. 조금 놓는다고 도망가지 않을 텐데 정말 좋아서 어쩔 줄 모르는 것 같다. 그에 반해 신부의 손은 어색하고 먼 하늘에 눈길을 두고 있는데… 혹여나 이 행복이 끝나버릴까 하는 망설임 때문은 아닐까? 하지만 시선은 천사의 축복에 향해있으니, 고난이 있더라도 잘 헤쳐나갈 수 있는 희망이 있다. 그리고 마음 속에 피어나는 사랑을 꽃들이 화사하게 피어나는 표현한 것 같다.

< 한 여름밤의 꿈 >, 샤갈, 1939. 셰익스피어의 희극 '한 여름밤의 꿈'에 감동한 샤갈이 그 감동과 아내 벨라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기 위해 그린 작품이라 한다. 샤갈의 작품에서 신부는 항상 햐안 드레스를 입고 있어서 때묻지 않은 순수함과 변함없는 순결이 표현되는 것 같다. 한 여름밤의 꿈에서는 요정여왕이 마법에 걸려 당나귀 방직공과 사랑에 빠지는 등 일탈과 같은 우스운 일들이 펼쳐지는데, 그림에도 당나귀남자의 미소와 여인의 몽환적이고 행복한 표정이 보인다.  사랑에 외모나 신분이 무슨 상관일까. 콩깍지니까.

< 한 여름밤의 꿈 >, 샤갈, 1939. 셰익스피어의 희극 '한 여름밤의 꿈'에 감동한 샤갈이 그 감동과 아내 벨라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기 위해 그린 작품이라 한다. 샤갈의 작품에서 신부는 항상 햐안 드레스를 입고 있어서 때묻지 않은 순수함과 변함없는 순결이 표현되는 것 같다. 한 여름밤의 꿈에서는 요정여왕이 마법에 걸려 당나귀 방직공과 사랑에 빠지는 등 일탈과 같은 우스운 일들이 펼쳐지는데, 그림에도 당나귀남자의 미소와 여인의 몽환적이고 행복한 표정이 보인다. 사랑에 외모나 신분이 무슨 상관일까. 콩깍지니까.

<유대인 신부>, 렘브란트, 1665~69. 이 작품은 모델이 누구인지가 화제가 되었다고 한다. 신부의 볼그스레한 볼은 그녀의 붉은 드레스 빛깔을 옮겨놓았나 보다. 부끄럽고 설레 보인다. 남편이 살포시 포옹하는 것에 응답하여 손을 올려 닿았다. 잉꼬부부가 될 것 같다.

<유대인 신부>, 렘브란트, 1665~69. 이 작품은 모델이 누구인지가 화제가 되었다고 한다. 신부의 볼그스레한 볼은 그녀의 붉은 드레스 빛깔을 옮겨놓았나 보다. 부끄럽고 설레 보인다. 남편이 살포시 포옹하는 것에 응답하여 손을 올려 닿았다. 잉꼬부부가 될 것 같다.

결혼식(La noce)>, 앙리루소, 19세기. 앙리루소는 이국적인 정서를 소재로 꿈과 현실을 교차시킨 프랑스 화가로 꼽힌다. 이 작품에서 화가는 신부를 두고 정 중앙에 두고 X자 구도를 만들었다. 작품 속 인물들은 모두개성있는 모습을 하고 있는데, 순백의 드레스를 입은 신부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신부의 면사포와 드레스를 화면 앞에 늘어뜨려 신부의 모습이 더 부각되는 것 같다. 신부의 이목구비가 뚜렷하다. 왼손에 꽃을 들고, 오른손으로는 신랑의 손을 꼭 잡은 것이 다부져 보인다. 야무진 결혼생활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신랑도 양 옆 콧수염 때문인지 입이 귀에까지 걸린 것 같다. 옹골진 그림체를 통해 평탄한 미래가 담겨지는 듯한 느낌이다.

결혼식(La noce)>, 앙리루소, 19세기. 앙리루소는 이국적인 정서를 소재로 꿈과 현실을 교차시킨 프랑스 화가로 꼽힌다. 이 작품에서 화가는 신부를 두고 정 중앙에 두고 X자 구도를 만들었다. 작품 속 인물들은 모두개성있는 모습을 하고 있는데, 순백의 드레스를 입은 신부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왔다. 신부의 면사포와 드레스를 화면 앞에 늘어뜨려 신부의 모습이 더 부각되는 것 같다. 신부의 이목구비가 뚜렷하다. 왼손에 꽃을 들고, 오른손으로는 신랑의 손을 꼭 잡은 것이 다부져 보인다. 야무진 결혼생활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신랑도 양 옆 콧수염 때문인지 입이 귀에까지 걸린 것 같다. 옹골진 그림체를 통해 평탄한 미래가 담겨지는 듯한 느낌이다.

<에펠탑의 신랑신부>, 샤갈, 1938-39. 한편의 동화 같은 그림이다. 샤갈의 작품 속에는 과거 현재 미래가 공존한다고 한다. 중앙의 신랑신부가 현재의 모습이고, 왼쪽 구름 위에서 결혼식 올리는 모습은 과거의 모습이라고 할 수 있겠다. 과거 결혼할 당시의 첫 느낌처럼 현재도 막 결혼한 부부처럼 살고픈 소망이 담긴 것 아닐까?

<에펠탑의 신랑신부>, 샤갈, 1938-39. 한편의 동화 같은 그림이다. 샤갈의 작품 속에는 과거 현재 미래가 공존한다고 한다. 중앙의 신랑신부가 현재의 모습이고, 왼쪽 구름 위에서 결혼식 올리는 모습은 과거의 모습이라고 할 수 있겠다. 과거 결혼할 당시의 첫 느낌처럼 현재도 막 결혼한 부부처럼 살고픈 소망이 담긴 것 아닐까?

< 결혼식 >, 고야, 1792

< 결혼식 >, 고야, 1792

< 아르놀피니의 결혼 >그림에서는 거울의 정교함에 놀라게 되는데, 부부의 뒷모습이 비친다.  그림 속 거울은 좁은 화폭을 넓은 세상으로 확장시켜주는 기능을 가지는 것 같다. 어떤 곡절을 겪을지 다 알 수는 없지만, 행복한 미래가 열린 것이었으면 좋겠다.

< 아르놀피니의 결혼 >그림에서는 거울의 정교함에 놀라게 되는데, 부부의 뒷모습이 비친다. 그림 속 거울은 좁은 화폭을 넓은 세상으로 확장시켜주는 기능을 가지는 것 같다. 어떤 곡절을 겪을지 다 알 수는 없지만, 행복한 미래가 열린 것이었으면 좋겠다.

결혼직후 장면, 호가스. 피로연이 다 끝나고, 실내는 난장판이고, 신랑 신부는 지쳐서 늘어졌다. 큰 일을 마친 뿌듯함도 느껴지는 것 같다.

결혼직후 장면, 호가스. 피로연이 다 끝나고, 실내는 난장판이고, 신랑 신부는 지쳐서 늘어졌다. 큰 일을 마친 뿌듯함도 느껴지는 것 같다.

< 최신유행의 결혼- 결혼계약 >, 호가스, 1743~5. 호가스는 영국의 대표적인 풍자화가이다. 결혼 계약이 이루어지는 순간의 모습을 그린 이 그림에서도 영국 사회의 부도덕한 결혼 세태를 풍자하고 있다. 계약 주체는 신부와 신랑 측 아버지들이다. 왼쪽에 앉아있는 중산계급의 부유한 상인은 신분상승을 꿈꾸고, 그 맞은 편의 파탄직전인 백작은 금화를 받고 족보를 가리키며 허세를 부린다. 하지만 정작 결혼 당사자들은 심드렁한 모습이다. 화려하게 치장한 귀족 청년은 신부에게 등돌리고 앉아 관심도 주지 않고, 신부는 지금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앞으로 자신의 미래가 어떠할 것인지 알지 못한채 애꿎은 손수건만 돌리고 있다. 눈길도 주지 않고 멍한 표정이라니....

< 최신유행의 결혼- 결혼계약 >, 호가스, 1743~5. 호가스는 영국의 대표적인 풍자화가이다. 결혼 계약이 이루어지는 순간의 모습을 그린 이 그림에서도 영국 사회의 부도덕한 결혼 세태를 풍자하고 있다. 계약 주체는 신부와 신랑 측 아버지들이다. 왼쪽에 앉아있는 중산계급의 부유한 상인은 신분상승을 꿈꾸고, 그 맞은 편의 파탄직전인 백작은 금화를 받고 족보를 가리키며 허세를 부린다. 하지만 정작 결혼 당사자들은 심드렁한 모습이다. 화려하게 치장한 귀족 청년은 신부에게 등돌리고 앉아 관심도 주지 않고, 신부는 지금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앞으로 자신의 미래가 어떠할 것인지 알지 못한채 애꿎은 손수건만 돌리고 있다. 눈길도 주지 않고 멍한 표정이라니....

< 한 쌍의 연인과 시종 > 이슬람의 연인이다. 남편이 자신의 웃옷으로 부인을 감싸며 품안으로 안는 모습을 보며 영화 '클래식'이 연상되었다. 서로를 믿고 안심하는 것 같이 안정감이 느껴지고 애정이 엿보인다.

< 한 쌍의 연인과 시종 > 이슬람의 연인이다. 남편이 자신의 웃옷으로 부인을 감싸며 품안으로 안는 모습을 보며 영화 '클래식'이 연상되었다. 서로를 믿고 안심하는 것 같이 안정감이 느껴지고 애정이 엿보인다.

< 왕자 시절의 오렌지공 윌리엄과 그의 장래 신부 메리 스튜어트의 초상 >안톤 반 다이크, 17세기 전반.   어린 신랑 신부이다. 성숙하기 보다는 귀엽다. 어린 나이에 벌써 반려자가 정해지고, 가문의 장래를 짊어져야 한다니 안타깝기도 하다. 하지만 둘이 좋다면야! 문제는 사랑하지 않는데도 가문이 엮어준 인연일 것이다. 그림의 신랑 신부는 손을 살며시 잡고 있는데 애정이 느껴지고  풋풋해 보인다.

< 왕자 시절의 오렌지공 윌리엄과 그의 장래 신부 메리 스튜어트의 초상 >안톤 반 다이크, 17세기 전반. 어린 신랑 신부이다. 성숙하기 보다는 귀엽다. 어린 나이에 벌써 반려자가 정해지고, 가문의 장래를 짊어져야 한다니 안타깝기도 하다. 하지만 둘이 좋다면야! 문제는 사랑하지 않는데도 가문이 엮어준 인연일 것이다. 그림의 신랑 신부는 손을 살며시 잡고 있는데 애정이 느껴지고 풋풋해 보인다.

< 신랑신부 >, 작자미상, 1470. 한 손으로는 신부의 허리를 감싸고, 다른 손으로는 맞잡으려 한다.   눈빛 교환. 부부는 닮아간다는데 데칼코마니라 해도 되겠다. 손으로 하트가 그려지겠다.

< 신랑신부 >, 작자미상, 1470. 한 손으로는 신부의 허리를 감싸고, 다른 손으로는 맞잡으려 한다. 눈빛 교환. 부부는 닮아간다는데 데칼코마니라 해도 되겠다. 손으로 하트가 그려지겠다.

< 결혼식 >, 고야, 1792.  결혼 연회 행사가 나타난 그림이다. 어두운 색 드레스를 입은 신부는 한눈에도 미인이다. 그런데 뒤따르는 신랑은 인물이 영 못났다. 신부의 얼굴에선 신랑에 대한 사랑이나 혼인의 행복이 느껴지지 않는다. 등을 돌리고 걷는 것이 신랑에 차가워 보인다.   이 작품은 초기 로코코적 화풍에 흰색과 검정의 대비하여 당시 사회상의 풍자를 보여주는 것이라 한다. 즉 이 둘의 결합에는 금전이 매개되었던 것이다.   이처럼 결혼은 어떤 거래에 의해 성사되기도 하였고, 기쁠 수 없었던 신부의 마음을 검정이라는 어두운 드레스로 나타낸 것 아닐까.

< 결혼식 >, 고야, 1792. 결혼 연회 행사가 나타난 그림이다. 어두운 색 드레스를 입은 신부는 한눈에도 미인이다. 그런데 뒤따르는 신랑은 인물이 영 못났다. 신부의 얼굴에선 신랑에 대한 사랑이나 혼인의 행복이 느껴지지 않는다. 등을 돌리고 걷는 것이 신랑에 차가워 보인다. 이 작품은 초기 로코코적 화풍에 흰색과 검정의 대비하여 당시 사회상의 풍자를 보여주는 것이라 한다. 즉 이 둘의 결합에는 금전이 매개되었던 것이다. 이처럼 결혼은 어떤 거래에 의해 성사되기도 하였고, 기쁠 수 없었던 신부의 마음을 검정이라는 어두운 드레스로 나타낸 것 아닐까.

<아르놀피니 부부의 초상>, 얀 반 에이크.   사실적이고 정밀한 세부 표현과 공간적 깊이감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약혼식에서는 남자가 결혼할 의사를 물으면 여자는 승낙의 의미로 손을 내민다고 한다. 신랑은 엄숙하게 약혼에 대한 맹세를 한다. 일반적으로 결혼은 교회에서 신부 앞에서 하는 것인데 입회인 두사람만 놓고 하는 것으로 보아 몰래하는 결혼인 것 같다.

<아르놀피니 부부의 초상>, 얀 반 에이크. 사실적이고 정밀한 세부 표현과 공간적 깊이감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약혼식에서는 남자가 결혼할 의사를 물으면 여자는 승낙의 의미로 손을 내민다고 한다. 신랑은 엄숙하게 약혼에 대한 맹세를 한다. 일반적으로 결혼은 교회에서 신부 앞에서 하는 것인데 입회인 두사람만 놓고 하는 것으로 보아 몰래하는 결혼인 것 같다.

샤갈 bridal couple 패러디.  이처럼 신랑신부의 마음 한 가운데 꽃이 피어나듯이 사랑이 피어나는 아름다운 모습은 어느 시대이든 공감대를 형성한다.

샤갈 bridal couple 패러디. 이처럼 신랑신부의 마음 한 가운데 꽃이 피어나듯이 사랑이 피어나는 아름다운 모습은 어느 시대이든 공감대를 형성한다.

<스티븐 베킹엄과 메리 콕스의 결혼식>,호가스, 1729. 신부 앞에서 결혼식을 올리는 모습이다. 사랑의 천사 에로스의 축복이 내리고 있다. 신랑은 들 떠 보이는 데, 신부는 입을 꼭 다물고 다소 긴장한 표정이다. 하지만 신랑이 뻗은 손 위에 하얀 손을 살포시 올리는 것이 다정함이 전해진다. 떨리고 숙연한 마음을 신랑에 의지하려는 것 같기도 하다. 신부의 친구일까? 결혼식을 축하해 주러 온 여인들이 신부보다 더 설레면서 미소짓는 것이 재미있다.

<스티븐 베킹엄과 메리 콕스의 결혼식>,호가스, 1729. 신부 앞에서 결혼식을 올리는 모습이다. 사랑의 천사 에로스의 축복이 내리고 있다. 신랑은 들 떠 보이는 데, 신부는 입을 꼭 다물고 다소 긴장한 표정이다. 하지만 신랑이 뻗은 손 위에 하얀 손을 살포시 올리는 것이 다정함이 전해진다. 떨리고 숙연한 마음을 신랑에 의지하려는 것 같기도 하다. 신부의 친구일까? 결혼식을 축하해 주러 온 여인들이 신부보다 더 설레면서 미소짓는 것이 재미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