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23 0 팔로워

http://www.nousvoulons0.com/2014/06/blog-post_23.html?m=1

[긴박했던 하루(3)-영상] 사람들은 소리를 질렀다 http://www.nousvoulons0.com/2014/06/3.html “5, 4, 3, 2, 1... 우와!” 방송 3사가 실시한 6·4지방선거 출구조사 및 당선예측 결과가 발표되자 박원순 서울시장 선거 캠프에서 박수와 탄성 소리가 울렸다.

[영상] 결국 서로의 욕망 http://www.nousvoulons0.com/2014/06/4.html 오후 9시. 출구조사 발표 후 박원순 캠프에 민원인들이 모여들었다. 캠프 측은 ‘열린 공간’을 지향하는 분위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캠프 관계자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누블롱 에디터 김양균 기자 (삼류기자) 입니다. (By 이하)

소풍을 떠난 고교생들은 정신을 잃고 쓰러진다. 군인들이 삼엄한 경계를 서고 있는 어느 외딴 섬의 폐교. 학생들은 살벌한 서바이벌 게임 속으로 휩쓸려간다. 서로 죽고 죽여서 마지막 한 명이 살아남아야 끝나는. 결국 힘을 합친 세 명의 아이들은 살아남아 바보 같은 어른들의 룰을 부순다. 영화 배틀로얄의 이야기다. 그러나 대한민국의 아이들은 어른들로 인해 한국판 배틀로얄의 주인공이 된 것일지도 모르겠다. 김성애 전교조 조직실장의 이야기를 전한다. http://www.nousvoulons0.com/2014/06/blog-post_27.html

[고승덕 후보 딸, "자식교육 무관심... 교육감 자격없어"] http://www.nousvoulons0.com/2014/05/blog-post_31.html?m=1 고승덕 서울시교육감 후보의 딸이 고후보가 교육감으로 자격이 없다는 주장을 펴 파문이 예상된다. 이 글은 뉴욕에서 31일 오후 세시께 쓴 것으로 보이며 '고캔디'라는 페이스북 사용자의 개인 계정에 올려져 있다. 글쓴이는 자신이 고후보의 딸인 고희경씨이며, 고 후보가 "자식 교육에 참여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고 후보의 서울시 교육감 출마가 '넘지 말아야 할 선'이라면서 "교육감으로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시선] 벚꽃 그리고 죽어가는 기자들 살해당하거나 납치, 또는 구속되는 저널리스트가 늘고 있습니다. 이들의 죽음 뒤에 남은 것은 무엇일까요? 아니, 이들이 그토록 지키고자 했던 것은 무엇이었을까요? 그 답은 저도 모르겠습니다.. http://www.nousvoulons0.com/2014/04/blog-post_11.html?m=1 답이 저 하늘만 아네요.

[기자독설] 대다수 국민은 말 몇마디, 글 몇개 쓰고는 혀만 쯧쯧 차는 먹물보다 더 성실히 땀흘리며 하루를 산다. 서민들이 한 숟가락 더 뜨도록 먹물들이 과연 뭘했나! 차라리 우리네 삶을 위해, 보통 사람을 위해 한 숟가락만 보란 말이다!

비탈길을 오르는 남자는 어깨를 축 늘어뜨리고 있었다. 언덕너머 달빛은 그날따라 유난히 밝았다. 가만히 남자의 등을 쓰다듬듯이..

Pinterest • 전 세계의 아이디어 카탈로그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