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T FINAL

한 줄기 빛이 되어 사라진 인상주의의 여인들
21 22 팔로워
< 르누아르 ‘산책’ (1870), 유화, 80 x 64cm > 이 작품은 인상주의 화풍의 서막이라고 할 수 있다. 나뭇잎 사이로 비치는 빛, 젊은 여인의 희고 얇은 치마 위로 쏟아져 내리는 빛이 잘 표현되어져 있다.

< 르누아르 ‘산책’ (1870), 유화, 80 x 64cm > 이 작품은 인상주의 화풍의 서막이라고 할 수 있다. 나뭇잎 사이로 비치는 빛, 젊은 여인의 희고 얇은 치마 위로 쏟아져 내리는 빛이 잘 표현되어져 있다.

<모네, '파라솔을 든 여인', (1875) >  그림을 살펴보면 양산을 쓰고 언덕 위에 올라가 있는 카미유의 모습이 마치 여신과도 같이 표현되어 있다. 카미유의 하얀 옷의 섬세한 주름과 흩날리는 머리카락은 마치 공기와 바람을 살아 움직이는 듯 나타내고 있다. 바람이 불어와서 그녀를 감싸고 있는 그 순간의 모습을 실감나게 표현하고 있다. 또한 화려한 배경묘사로 인물과 배경이 하나로 어우러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빈곤한 생활을 계속해왔던 모네는 아내인 카미유와 아들 쟝에게서 삶의 의미를 찾곤 했는데, 이 작품은 가족에 대한 사랑이 애틋하게 느껴지는 작품이다. 모네는 ‘야외의 인물을 풍경화처럼 그리는 것이 나의 오랜 소망이었지.’라는 말을 하였는데, 모네의 이 말처럼 카뮤이는 풍경의 일부가 되어 모네의 가슴 속에 남아있는 듯 하다

<모네, '파라솔을 든 여인', (1875) > 그림을 살펴보면 양산을 쓰고 언덕 위에 올라가 있는 카미유의 모습이 마치 여신과도 같이 표현되어 있다. 카미유의 하얀 옷의 섬세한 주름과 흩날리는 머리카락은 마치 공기와 바람을 살아 움직이는 듯 나타내고 있다. 바람이 불어와서 그녀를 감싸고 있는 그 순간의 모습을 실감나게 표현하고 있다. 또한 화려한 배경묘사로 인물과 배경이 하나로 어우러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빈곤한 생활을 계속해왔던 모네는 아내인 카미유와 아들 쟝에게서 삶의 의미를 찾곤 했는데, 이 작품은 가족에 대한 사랑이 애틋하게 느껴지는 작품이다. 모네는 ‘야외의 인물을 풍경화처럼 그리는 것이 나의 오랜 소망이었지.’라는 말을 하였는데, 모네의 이 말처럼 카뮤이는 풍경의 일부가 되어 모네의 가슴 속에 남아있는 듯 하다

< 드가 ‘욕조 안의 여인’ (1886년경), 유화, 70 x 70cm > 드가는 수많은 여성 누드화를 그렸는데 이 작품은 그 중 한 작품이다. 여러 작품에서 공통적으로 드러나는 특징은 누드의 여인들이 하나같이 마치 열쇠 구멍으로 몰래 들여다본 것처럼 방심의 상태를 취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 모습은 전혀 매력적이지 않으며 오히려 남들 앞에서는 절대 하지 않았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것은 이제까지 여성들의 누드를 아름답고 완벽한 구도와 신체를 이상화시킨 것과 전혀 다르다고 할 수 있다.

< 드가 ‘욕조 안의 여인’ (1886년경), 유화, 70 x 70cm > 드가는 수많은 여성 누드화를 그렸는데 이 작품은 그 중 한 작품이다. 여러 작품에서 공통적으로 드러나는 특징은 누드의 여인들이 하나같이 마치 열쇠 구멍으로 몰래 들여다본 것처럼 방심의 상태를 취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 모습은 전혀 매력적이지 않으며 오히려 남들 앞에서는 절대 하지 않았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것은 이제까지 여성들의 누드를 아름답고 완벽한 구도와 신체를 이상화시킨 것과 전혀 다르다고 할 수 있다.

< 르누아르 ‘잔느 사마리의 초상’ (1878) > 이 작품의 주인공인 잔느 사마리는 프랑스 연극원의 여배우로써 르누아르는 얼굴 표정과 태도, 색의 표현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붓놀림이 굉장히 빠르고 가볍게 느껴지는데 이것은 여인의 얼굴빛과 하늘거리는 옷감을 표현하는 데 있어서 적합하다고 할 수 있겠다.

< 르누아르 ‘잔느 사마리의 초상’ (1878) > 이 작품의 주인공인 잔느 사마리는 프랑스 연극원의 여배우로써 르누아르는 얼굴 표정과 태도, 색의 표현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붓놀림이 굉장히 빠르고 가볍게 느껴지는데 이것은 여인의 얼굴빛과 하늘거리는 옷감을 표현하는 데 있어서 적합하다고 할 수 있겠다.

< 르누아르 ‘책 읽는 모네 부인’ (1873) > 책을 읽고 있는 카미유를 그린 작품으로 밝은 색깔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배경의 벽지와 카미유가 입은 하늘색의 옷은 카미유를 모델로 그린 다른 작품에서도 똑같이 등장한다. 또한 소파의 무늬와 벽에 장식된 일본 부채는 이 당시 유행한 일본풍을 잘 드러내고 있다.

< 르누아르 ‘책 읽는 모네 부인’ (1873) > 책을 읽고 있는 카미유를 그린 작품으로 밝은 색깔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배경의 벽지와 카미유가 입은 하늘색의 옷은 카미유를 모델로 그린 다른 작품에서도 똑같이 등장한다. 또한 소파의 무늬와 벽에 장식된 일본 부채는 이 당시 유행한 일본풍을 잘 드러내고 있다.

< 모네 ‘일본 전통 의상을 입은 모네의 부인’ (1875), 유화, 231.6 x 142.3cm > 이 작품을 통해 모네가 일본 히로시게와 후쿠사이 등의 목판화의 영향을 받았음을 알 수 있다. 당시 유럽의 인상파 화가들은 일본풍의 그림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기모노와 일본 부채 등의 장식적 소도구를 활용한 것으로 보아 단순한 일본풍의 모방이라고 하기보다 당시 유럽을 휩쓸고 있었던 일본풍의 열기를 잘 드러내는 작품이다.

< 모네 ‘일본 전통 의상을 입은 모네의 부인’ (1875), 유화, 231.6 x 142.3cm > 이 작품을 통해 모네가 일본 히로시게와 후쿠사이 등의 목판화의 영향을 받았음을 알 수 있다. 당시 유럽의 인상파 화가들은 일본풍의 그림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기모노와 일본 부채 등의 장식적 소도구를 활용한 것으로 보아 단순한 일본풍의 모방이라고 하기보다 당시 유럽을 휩쓸고 있었던 일본풍의 열기를 잘 드러내는 작품이다.

<마네 ‘맥주잔을 든 여종업원’ (19세기경), 유화, 77.5 x 65 cm > 당시 파리 시민들이 가장 즐겨 찾던 유흥의 공간인 카페를 배경으로 한 단순한 주제의 그림처럼 보이지만 마네는 이 그림에서 변화하는 사회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여종업원의 앞에는 정장용 모자를 쓴 남자와 허름한 옷을 입은 노동자가 한 공간에서 함께 여흥을 즐기고 있는데, 이처럼 시민들이 신분에 관계 없이 함께 여가를 보내게 된 것은 당시 일어난 중요한 사회적 변화상이었다. 종업원의 뒷편에는 무대복을 입은 여성이 공연하고 있는 무대가 묘사되었다. 당시 카페는 가수나 무희, 곡예사들의 공연이 펼쳐지는 공연장이기도 했다. 즉 오늘날의 대중 문화가 탄생한 공간이라고 볼 수 있다. 이 그림에서 마네는 여주인공의 시선을 화면 밖 관람자에게 돌려놓음으로써 관람자들로 하여금 그녀와의 심리적 거리를 가깝게 느끼도록 만들고, 나아가 당장이라도 부르면 언제든 다가올 것처럼 보이도록 묘사했다.

<마네 ‘맥주잔을 든 여종업원’ (19세기경), 유화, 77.5 x 65 cm > 당시 파리 시민들이 가장 즐겨 찾던 유흥의 공간인 카페를 배경으로 한 단순한 주제의 그림처럼 보이지만 마네는 이 그림에서 변화하는 사회의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여종업원의 앞에는 정장용 모자를 쓴 남자와 허름한 옷을 입은 노동자가 한 공간에서 함께 여흥을 즐기고 있는데, 이처럼 시민들이 신분에 관계 없이 함께 여가를 보내게 된 것은 당시 일어난 중요한 사회적 변화상이었다. 종업원의 뒷편에는 무대복을 입은 여성이 공연하고 있는 무대가 묘사되었다. 당시 카페는 가수나 무희, 곡예사들의 공연이 펼쳐지는 공연장이기도 했다. 즉 오늘날의 대중 문화가 탄생한 공간이라고 볼 수 있다. 이 그림에서 마네는 여주인공의 시선을 화면 밖 관람자에게 돌려놓음으로써 관람자들로 하여금 그녀와의 심리적 거리를 가깝게 느끼도록 만들고, 나아가 당장이라도 부르면 언제든 다가올 것처럼 보이도록 묘사했다.

< 드가 ‘스타’ (1876~1877) , 소묘, 58 x 42 cm > 이 작품에서 마네는 주인공 발레리나를 구석에 배치하는 과감한 구성과 중간이 텅 빈 균형 잡히지 않은 구도를 사용함으로써 그의 독특한 스타일을 잘 보여주고 있다. 한편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프리마 발레리나와는 달리 한 덩이의 색점으로 묻혀 버린 다른 수많은 무용수들을 통해 화려한 무대 이면에 가려진 무희들의 희로애락을 엿보게 해준다. 무대는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구도로 그려져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마치 무대 위의 특별석에서 공연의 한 장면을 관람하는 것 같은 느낌을 갖게 한다. 여기에 빠른 필치로 공연의 한 순간을 포착함으로써 역동적인 발레의 모습과 환상적인 공연의 분위기가 그대로 전해진다. 발레 공연장의 분위기와 발레리나의 아름다움을 간결한 표현만으로 화폭에 생생히 재현해 낸 작품이다

< 드가 ‘스타’ (1876~1877) , 소묘, 58 x 42 cm > 이 작품에서 마네는 주인공 발레리나를 구석에 배치하는 과감한 구성과 중간이 텅 빈 균형 잡히지 않은 구도를 사용함으로써 그의 독특한 스타일을 잘 보여주고 있다. 한편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프리마 발레리나와는 달리 한 덩이의 색점으로 묻혀 버린 다른 수많은 무용수들을 통해 화려한 무대 이면에 가려진 무희들의 희로애락을 엿보게 해준다. 무대는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구도로 그려져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마치 무대 위의 특별석에서 공연의 한 장면을 관람하는 것 같은 느낌을 갖게 한다. 여기에 빠른 필치로 공연의 한 순간을 포착함으로써 역동적인 발레의 모습과 환상적인 공연의 분위기가 그대로 전해진다. 발레 공연장의 분위기와 발레리나의 아름다움을 간결한 표현만으로 화폭에 생생히 재현해 낸 작품이다

< 마네 ‘올랭피아’ (1863), 유화, 130.5 x 190 cm > 티치아노의 ‘우르비노의 비너스’와 고야의 ‘마야’, 앵그르의 ‘오달리스크’를 모티브로 그린 작품으로 당시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킨 작품이다. 이전까지 그림속의 여주인공은 이상적인 신체를 가지고 있는 아름다운 여인으로 표현되었으나 주인공은 여신이나 아름다운 여인이 아닌 매춘부이다.그녀는 관람객을 향해 매우 건조하며 냉담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마네는 이 작품을 통하여 더 이상 신화 속에 나오는 주인공의 모습이 아닌 동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매춘부를 주인공으로 하여 우리의 삶을 그대로 보여주고자 하였다.

< 마네 ‘올랭피아’ (1863), 유화, 130.5 x 190 cm > 티치아노의 ‘우르비노의 비너스’와 고야의 ‘마야’, 앵그르의 ‘오달리스크’를 모티브로 그린 작품으로 당시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킨 작품이다. 이전까지 그림속의 여주인공은 이상적인 신체를 가지고 있는 아름다운 여인으로 표현되었으나 주인공은 여신이나 아름다운 여인이 아닌 매춘부이다.그녀는 관람객을 향해 매우 건조하며 냉담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마네는 이 작품을 통하여 더 이상 신화 속에 나오는 주인공의 모습이 아닌 동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매춘부를 주인공으로 하여 우리의 삶을 그대로 보여주고자 하였다.

< 르누아르 ‘특별관람석’ (1874), 유화, 80 x 63.5cm > 이 작품은 파리 상류층의 쾌락적인 일상을 보여주고 있다. 검은 모피로 장식한 하얀색 실크 드레스를 입은 여인이 손에 오페라 망원경을 들고 특별석 난간에 기대어 앉아 있고 그녀 옆에 있는 남자는 오페라 망원경을 치켜들고 위를 바라보고 있다. 남자가 망원경을 들고 있는 것에 반해 망원경을 손에 들고 있는 여자는 무대에 관심이 없다는 것을 나타내며 남자에게 등을 돌리고 앉아 특별석 난간에 팔을 기대고 있는 자세는 여자가 자신의 아름다움을 관객들에게 보여주기 위해서라는 것을 암시한다. 이 작품에서 분홍색의 꽃과 진주 목걸이는 피부를 가리지 않으면서도 여인의 도자기 같은 피부를 강조하고 있으며 검정색 모피는 어깨가 드러난 여자의 옷을 선명하게 해주고 있다

< 르누아르 ‘특별관람석’ (1874), 유화, 80 x 63.5cm > 이 작품은 파리 상류층의 쾌락적인 일상을 보여주고 있다. 검은 모피로 장식한 하얀색 실크 드레스를 입은 여인이 손에 오페라 망원경을 들고 특별석 난간에 기대어 앉아 있고 그녀 옆에 있는 남자는 오페라 망원경을 치켜들고 위를 바라보고 있다. 남자가 망원경을 들고 있는 것에 반해 망원경을 손에 들고 있는 여자는 무대에 관심이 없다는 것을 나타내며 남자에게 등을 돌리고 앉아 특별석 난간에 팔을 기대고 있는 자세는 여자가 자신의 아름다움을 관객들에게 보여주기 위해서라는 것을 암시한다. 이 작품에서 분홍색의 꽃과 진주 목걸이는 피부를 가리지 않으면서도 여인의 도자기 같은 피부를 강조하고 있으며 검정색 모피는 어깨가 드러난 여자의 옷을 선명하게 해주고 있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