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T FINAL

한 줄기 빛이 되어 사라진 인상주의의 여인들
Sunok Kim21 22 팔로워
<모네, '파라솔을 든 여인', (1875) >  그림을 살펴보면 양산을 쓰고 언덕 위에 올라가 있는 카미유의 모습이 마치 여신과도 같이 표현되어 있다. 카미유의 하얀 옷의 섬세한 주름과 흩날리는 머리카락은 마치 공기와 바람을 살아 움직이는 듯 나타내고 있다. 바람이 불어와서 그녀를 감싸고 있는 그 순간의 모습을 실감나게 표현하고 있다. 또한 화려한 배경묘사로 인물과 배경이 하나로 어우러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빈곤한 생활을 계속해왔던 모네는 아내인 카미유와 아들 쟝에게서 삶의 의미를 찾곤 했는데, 이 작품은 가족에 대한 사랑이 애틋하게 느껴지는 작품이다. 모네는 ‘야외의 인물을 풍경화처럼 그리는 것이 나의 오랜 소망이었지.’라는 말을 하였는데, 모네의 이 말처럼 카뮤이는 풍경의 일부가 되어 모네의 가슴 속에 남아있는 듯 하다

<모네, '파라솔을 든 여인', (1875) > 그림을 살펴보면 양산을 쓰고 언덕 위에 올라가 있는 카미유의 모습이 마치 여신과도 같이 표현되어 있다. 카미유의 하얀 옷의 섬세한 주름과 흩날리는 머리카락은 마치 공기와 바람을 살아 움직이는 듯 나타내고 있다. 바람이 불어와서 그녀를 감싸고 있는 그 순간의 모습을 실감나게 표현하고 있다. 또한 화려한 배경묘사로 인물과 배경이 하나로 어우러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빈곤한 생활을 계속해왔던 모네는 아내인 카미유와 아들 쟝에게서 삶의 의미를 찾곤 했는데, 이 작품은 가족에 대한 사랑이 애틋하게 느껴지는 작품이다. 모네는 ‘야외의 인물을 풍경화처럼 그리는 것이 나의 오랜 소망이었지.’라는 말을 하였는데, 모네의 이 말처럼 카뮤이는 풍경의 일부가 되어 모네의 가슴 속에 남아있는 듯 하다

< 모네 ‘소파에서 명상을 하는 카미유’(1871), 유화, 48 x 75cm> 이 작품에서 카미유는 책을 손에 든 채 꽃무늬 소파 위에 앉아 있다. 창문을 바라보는 듯한 그녀의 시선은 우울해 보인다. 이 작품에서는 모네의 다른 작품들에서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명상적인 분위기가 느껴진다. 카미유가 소파에 앉아 있는 구도는 다른 인상파 화가들의 작품에서도 발견할 수 있다. 마네의 ‘휴식’에서는 모리조가 소파에 앉아 있으며, 르누아르도 카미유가 소파에 앉아 있는 모습을 그린 적이 있다. 카미유의 텅 빈 시선에서 우울함이 느껴지고 그것은 금빛이 도는 액자 외에 아무런 장식이 없는 작품 정 중앙에 위치한 벽에 의해 강조되고 있다.

< 모네 ‘소파에서 명상을 하는 카미유’(1871), 유화, 48 x 75cm> 이 작품에서 카미유는 책을 손에 든 채 꽃무늬 소파 위에 앉아 있다. 창문을 바라보는 듯한 그녀의 시선은 우울해 보인다. 이 작품에서는 모네의 다른 작품들에서는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명상적인 분위기가 느껴진다. 카미유가 소파에 앉아 있는 구도는 다른 인상파 화가들의 작품에서도 발견할 수 있다. 마네의 ‘휴식’에서는 모리조가 소파에 앉아 있으며, 르누아르도 카미유가 소파에 앉아 있는 모습을 그린 적이 있다. 카미유의 텅 빈 시선에서 우울함이 느껴지고 그것은 금빛이 도는 액자 외에 아무런 장식이 없는 작품 정 중앙에 위치한 벽에 의해 강조되고 있다.

< 모네 ‘일본 전통 의상을 입은 모네의 부인’ (1875), 유화, 231.6 x 142.3cm > 이 작품을 통해 모네가 일본 히로시게와 후쿠사이 등의 목판화의 영향을 받았음을 알 수 있다. 당시 유럽의 인상파 화가들은 일본풍의 그림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기모노와 일본 부채 등의 장식적 소도구를 활용한 것으로 보아 단순한 일본풍의 모방이라고 하기보다 당시 유럽을 휩쓸고 있었던 일본풍의 열기를 잘 드러내는 작품이다.

< 모네 ‘일본 전통 의상을 입은 모네의 부인’ (1875), 유화, 231.6 x 142.3cm > 이 작품을 통해 모네가 일본 히로시게와 후쿠사이 등의 목판화의 영향을 받았음을 알 수 있다. 당시 유럽의 인상파 화가들은 일본풍의 그림에 많은 영향을 받았다. 기모노와 일본 부채 등의 장식적 소도구를 활용한 것으로 보아 단순한 일본풍의 모방이라고 하기보다 당시 유럽을 휩쓸고 있었던 일본풍의 열기를 잘 드러내는 작품이다.

< 모네 ‘초록 치마를 입은 카미유’ (1866), 유화, 231 x 151cm > 이 작품에서 모네는 카미유를 실제 크기로 그리면서 화려한 초록색 실크 드레스와 가장자리에 털이 달린 재킷을 입은 그녀의 미모를 전형적인 파리 여인의 모습으로 보이게 하였다. 어두운 배경으로 인하여 진지한 인상을 심어주고 있고, 카미유가 뒤로 돌아서서 얼굴을 약간 관람자에게 향하는 포즈는 우아한 느낌을 자아내고 있다.

< 모네 ‘초록 치마를 입은 카미유’ (1866), 유화, 231 x 151cm > 이 작품에서 모네는 카미유를 실제 크기로 그리면서 화려한 초록색 실크 드레스와 가장자리에 털이 달린 재킷을 입은 그녀의 미모를 전형적인 파리 여인의 모습으로 보이게 하였다. 어두운 배경으로 인하여 진지한 인상을 심어주고 있고, 카미유가 뒤로 돌아서서 얼굴을 약간 관람자에게 향하는 포즈는 우아한 느낌을 자아내고 있다.

< 모네 ‘트루빌 바닷가의 카미유’ (1870), 유화, 38 x 47cm> 모네는 이 당시 자신만의 화풍을 완성했는데, 이미 알고 있던 그림의 규칙에서 벗어나 자연이 만들어내는 순간적이고 일시적인 장면을 잡아내기 위해 빠른 붓질을 사용하였다. 이 작품에서 빛과 색을 강조하기 위해 윤곽선을 포함한 모든 선을 제거하였다. 완성작은 눈에 보이는 그대로의 이미지이며, 빛과 바람에 의해 끊임없이 변화하는 일시적인 장면인 것이다.

< 모네 ‘트루빌 바닷가의 카미유’ (1870), 유화, 38 x 47cm> 모네는 이 당시 자신만의 화풍을 완성했는데, 이미 알고 있던 그림의 규칙에서 벗어나 자연이 만들어내는 순간적이고 일시적인 장면을 잡아내기 위해 빠른 붓질을 사용하였다. 이 작품에서 빛과 색을 강조하기 위해 윤곽선을 포함한 모든 선을 제거하였다. 완성작은 눈에 보이는 그대로의 이미지이며, 빛과 바람에 의해 끊임없이 변화하는 일시적인 장면인 것이다.

< 르누아르 ‘책 읽는 모네 부인’ (1873) > 책을 읽고 있는 카미유를 그린 작품으로 밝은 색깔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배경의 벽지와 카미유가 입은 하늘색의 옷은 카미유를 모델로 그린 다른 작품에서도 똑같이 등장한다. 또한 소파의 무늬와 벽에 장식된 일본 부채는 이 당시 유행한 일본풍을 잘 드러내고 있다.

< 르누아르 ‘책 읽는 모네 부인’ (1873) > 책을 읽고 있는 카미유를 그린 작품으로 밝은 색깔이 주로 사용되고 있다. 배경의 벽지와 카미유가 입은 하늘색의 옷은 카미유를 모델로 그린 다른 작품에서도 똑같이 등장한다. 또한 소파의 무늬와 벽에 장식된 일본 부채는 이 당시 유행한 일본풍을 잘 드러내고 있다.

< 르누아르 ‘산책’ (1870), 유화, 80 x 64cm > 이 작품은 인상주의 화풍의 서막이라고 할 수 있다. 나뭇잎 사이로 비치는 빛, 젊은 여인의 희고 얇은 치마 위로 쏟아져 내리는 빛이 잘 표현되어져 있다.

< 르누아르 ‘산책’ (1870), 유화, 80 x 64cm > 이 작품은 인상주의 화풍의 서막이라고 할 수 있다. 나뭇잎 사이로 비치는 빛, 젊은 여인의 희고 얇은 치마 위로 쏟아져 내리는 빛이 잘 표현되어져 있다.

< 르누아르 ‘햇빛 속의 여인’ (1876), 유화, 55 x 81cm > 르누아르가 인상주의 화가로서 진면목을 드러내고 있는 작품이다. 이 작품에서 르누아르는 이파리 사이로 들어온 빛으로 생긴 음영을 푸른색이나 흰빛으로 처리하는 지극히 인상주의적인 기법을 사용하고 있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대기의 움직임에 따라 변화하는 빛을 마치 붓으로 점을 찍듯 그려넣다 보면, 원래 그리고자 하는 대상의 완벽한 형태감, 즉 존재감은 옅어질 수 밖에 없는데 이 작품에서도 여인의 형태가 일그러져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 르누아르 ‘햇빛 속의 여인’ (1876), 유화, 55 x 81cm > 르누아르가 인상주의 화가로서 진면목을 드러내고 있는 작품이다. 이 작품에서 르누아르는 이파리 사이로 들어온 빛으로 생긴 음영을 푸른색이나 흰빛으로 처리하는 지극히 인상주의적인 기법을 사용하고 있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대기의 움직임에 따라 변화하는 빛을 마치 붓으로 점을 찍듯 그려넣다 보면, 원래 그리고자 하는 대상의 완벽한 형태감, 즉 존재감은 옅어질 수 밖에 없는데 이 작품에서도 여인의 형태가 일그러져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 르누아르 ‘잔느 사마리의 초상’ (1878) > 이 작품의 주인공인 잔느 사마리는 프랑스 연극원의 여배우로써 르누아르는 얼굴 표정과 태도, 색의 표현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붓놀림이 굉장히 빠르고 가볍게 느껴지는데 이것은 여인의 얼굴빛과 하늘거리는 옷감을 표현하는 데 있어서 적합하다고 할 수 있겠다.

< 르누아르 ‘잔느 사마리의 초상’ (1878) > 이 작품의 주인공인 잔느 사마리는 프랑스 연극원의 여배우로써 르누아르는 얼굴 표정과 태도, 색의 표현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붓놀림이 굉장히 빠르고 가볍게 느껴지는데 이것은 여인의 얼굴빛과 하늘거리는 옷감을 표현하는 데 있어서 적합하다고 할 수 있겠다.

< 드가 ‘욕조 안의 여인’ (1886년경), 유화, 70 x 70cm > 드가는 수많은 여성 누드화를 그렸는데 이 작품은 그 중 한 작품이다. 여러 작품에서 공통적으로 드러나는 특징은 누드의 여인들이 하나같이 마치 열쇠 구멍으로 몰래 들여다본 것처럼 방심의 상태를 취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 모습은 전혀 매력적이지 않으며 오히려 남들 앞에서는 절대 하지 않았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것은 이제까지 여성들의 누드를 아름답고 완벽한 구도와 신체를 이상화시킨 것과 전혀 다르다고 할 수 있다.

< 드가 ‘욕조 안의 여인’ (1886년경), 유화, 70 x 70cm > 드가는 수많은 여성 누드화를 그렸는데 이 작품은 그 중 한 작품이다. 여러 작품에서 공통적으로 드러나는 특징은 누드의 여인들이 하나같이 마치 열쇠 구멍으로 몰래 들여다본 것처럼 방심의 상태를 취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 모습은 전혀 매력적이지 않으며 오히려 남들 앞에서는 절대 하지 않았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것은 이제까지 여성들의 누드를 아름답고 완벽한 구도와 신체를 이상화시킨 것과 전혀 다르다고 할 수 있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