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베어스

4 1 팔로워
두목곰 김동주

두목곰 김동주

[노히터·개막전 선발…용병 전성시대, '토종 투수' 뭐하나] 그야말로 외국인 투수 전성시대다. 두산 베어스 마야가 노히트노런이라는 대기록을 수립했지만 그 이면에는 씁쓸함도 남는다. 마야는 지난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9이닝 동안 무려 136개의 공을 뿌리며 볼넷 3개만을 내줬다. 두산의 1-0 승리가 확정될 때까지 안타도, 실점도 허용하지 않으며 노히트노런을 달성한 것이다.

[노히터·개막전 선발…용병 전성시대, '토종 투수' 뭐하나] 그야말로 외국인 투수 전성시대다. 두산 베어스 마야가 노히트노런이라는 대기록을 수립했지만 그 이면에는 씁쓸함도 남는다. 마야는 지난 9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넥센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9이닝 동안 무려 136개의 공을 뿌리며 볼넷 3개만을 내줬다. 두산의 1-0 승리가 확정될 때까지 안타도, 실점도 허용하지 않으며 노히트노런을 달성한 것이다.

['고개 숙인' 김동주, 결국 두산에 남는다] 두산 베어스 노장 김동주(38)가 결국 구단에 잔류한다. 두산 관계자는 24일 "김동주가 김승호 운영팀장과 어제 면담을 갖고 올 시즌 종료 때까지는 팀에 남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김동주는 '1군이든 2군이든 두산 소속으로 뛰겠다'고 했다"며 "트레이드 등 자신의 거취와 관련한 요구는 일체 없었다"고 덧붙였다.

['고개 숙인' 김동주, 결국 두산에 남는다] 두산 베어스 노장 김동주(38)가 결국 구단에 잔류한다. 두산 관계자는 24일 "김동주가 김승호 운영팀장과 어제 면담을 갖고 올 시즌 종료 때까지는 팀에 남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김동주는 '1군이든 2군이든 두산 소속으로 뛰겠다'고 했다"며 "트레이드 등 자신의 거취와 관련한 요구는 일체 없었다"고 덧붙였다.

두산 베어스

두산 베어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