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뉴욕 국제 모터쇼가 지난 4월 6일 뉴욕 제이콥스 재비츠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BMW, 닷지 등 세계적인 메이커들의 신차들이 전시되어 주목을 받았지만, 게중에 이슈에 중심에 있었던 차량은 '하늘을 나는 자동차'로 불리우는 '트랜지션'으로 보인다.     우리돈으로 3억 1천만원 가량인 트랜지션은 일반적인 자동차 형태라기 보다는 바퀴가 4개 달린 자동차의 모습이다. 트랜지션은 2인승이며, 바퀴 4개에 날개도 달려있어 도로 주행은 물론 비행기 처럼 하늘을 날 수도 있다.    이 자동차는 우리돈으로 3억원 1천만원 정도로 만만찮은 가격이지만 모터쇼 개막이후 이틑날 이미 100여대의 주문이 들어왔다고 한다.

2012 뉴욕 국제 모터쇼가 지난 4월 6일 뉴욕 제이콥스 재비츠 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BMW, 닷지 등 세계적인 메이커들의 신차들이 전시되어 주목을 받았지만, 게중에 이슈에 중심에 있었던 차량은 '하늘을 나는 자동차'로 불리우는 '트랜지션'으로 보인다. 우리돈으로 3억 1천만원 가량인 트랜지션은 일반적인 자동차 형태라기 보다는 바퀴가 4개 달린 자동차의 모습이다. 트랜지션은 2인승이며, 바퀴 4개에 날개도 달려있어 도로 주행은 물론 비행기 처럼 하늘을 날 수도 있다. 이 자동차는 우리돈으로 3억원 1천만원 정도로 만만찮은 가격이지만 모터쇼 개막이후 이틑날 이미 100여대의 주문이 들어왔다고 한다.

pin 1
러시아 사라토프에서 열린 2012년 봄맞이 축제 '마슬레니짜(마슬레니차)' 전경. http://russiainfo.co.kr/2374

러시아 사라토프에서 열린 2012년 봄맞이 축제 '마슬레니짜(마슬레니차)' 전경. http://russiainfo.co.kr/2374

모스크바에서 성 패트릭 데이 축제가 시작된 것은 지난 2005년으로 금년으로 8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모스크바의 성 패트릭 데이의 하이라이트는 뭐니뭐니해도 구 아르바트 거리의 퍼레이드를 들 수 있다.     금년에도 어김없이 모스크바에서 성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가 열렸다. 그 현장을 이미지로 만나보자.     http://russiainfo.co.kr/1864

모스크바에서 성 패트릭 데이 축제가 시작된 것은 지난 2005년으로 금년으로 8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모스크바의 성 패트릭 데이의 하이라이트는 뭐니뭐니해도 구 아르바트 거리의 퍼레이드를 들 수 있다. 금년에도 어김없이 모스크바에서 성 패트릭 데이 퍼레이드가 열렸다. 그 현장을 이미지로 만나보자. http://russiainfo.co.kr/1864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태 등을 통해 우리에게 '방사능은 매우 유해하다'라는 것이 상식으로 확실히 각인되어 있다. 하지만 20세기 초반에는 이와는 반대의 인식이 있었다. 바로 '방사능은 인체에 이롭다'라는 이론이었다.     이러한 인식에 근거에 20세기 초반에는 매우 특이하지만 지금의 상황에서는 꿈도 꿀수없는 위험한 제품들이 발명되어 시판되었다.     http://russiainfo.co.kr/2382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전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태 등을 통해 우리에게 '방사능은 매우 유해하다'라는 것이 상식으로 확실히 각인되어 있다. 하지만 20세기 초반에는 이와는 반대의 인식이 있었다. 바로 '방사능은 인체에 이롭다'라는 이론이었다. 이러한 인식에 근거에 20세기 초반에는 매우 특이하지만 지금의 상황에서는 꿈도 꿀수없는 위험한 제품들이 발명되어 시판되었다. http://russiainfo.co.kr/2382

모스크바의 아르바트 거리는 러시아 거리 문화와 예술을 상징하는 곳으로 흔히 프랑스의 몽마르뜨 언덕과 비견된다. ‘아르바트’라는 명칭은 아랍 단어인 ‘라바드’에 어원을 두고 있으며 ‘시장’이라는 의미로 알려져 있다(혹은 ‘짐마차’라는 설도 있다. 과거 짐마차가 많이 다니던 길이란다).      아르바트 거리에서는 루스꺼 까레이쯔(고려인) 3세인 록가수 ‘빅토르 최의 벽’을 볼 수 있다. 멀리서 보기에는 지저분하게 잔뜩 낙서를 해놓은 주차장 옆의 너덜거리는 벽이지만 가까이 가보면 그를 향한 러시아인들의 사랑을 느낄 수 있다.     그럼 2012년에 찾은 구 아르바트 거리와 빅토르 최의 벽을 이미지로 만나보자. http://russiainfo.co.kr/2394

모스크바의 아르바트 거리는 러시아 거리 문화와 예술을 상징하는 곳으로 흔히 프랑스의 몽마르뜨 언덕과 비견된다. ‘아르바트’라는 명칭은 아랍 단어인 ‘라바드’에 어원을 두고 있으며 ‘시장’이라는 의미로 알려져 있다(혹은 ‘짐마차’라는 설도 있다. 과거 짐마차가 많이 다니던 길이란다). 아르바트 거리에서는 루스꺼 까레이쯔(고려인) 3세인 록가수 ‘빅토르 최의 벽’을 볼 수 있다. 멀리서 보기에는 지저분하게 잔뜩 낙서를 해놓은 주차장 옆의 너덜거리는 벽이지만 가까이 가보면 그를 향한 러시아인들의 사랑을 느낄 수 있다. 그럼 2012년에 찾은 구 아르바트 거리와 빅토르 최의 벽을 이미지로 만나보자. http://russiainfo.co.kr/2394

야후! 고마워요. ㅋ

야후! 고마워요. ㅋ

러시아에 대형 화훼거래소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 일반적인 도매시장의 형태와 별반 다르지 않다. 하지만 러시아 내에서는 꽤나 획기적인 유통시스템의 모델로 인식되는 중이다.     이러한 도매형 화훼 거래소는 러시아 정부의 독려로 인해 점차 여러 도시에 건립될 예정이다.     http://russiainfo.co.kr/2375

러시아에 대형 화훼거래소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 일반적인 도매시장의 형태와 별반 다르지 않다. 하지만 러시아 내에서는 꽤나 획기적인 유통시스템의 모델로 인식되는 중이다. 이러한 도매형 화훼 거래소는 러시아 정부의 독려로 인해 점차 여러 도시에 건립될 예정이다. http://russiainfo.co.kr/2375

모스크바 북동쪽에 위치한 '베.데.엔.하(ВДНХ, 소련 국민경제달성 박람회)' 혹은 '베.베.쩨(ВВЦ)'로 불리우는 곳은 1939년 소비에트 공화국시절에 조성된 러시아 최대 박람회장이자 무역전시장이다.     베.데.엔.하를 이미지로 만나보자. http://russiainfo.co.kr/2401

모스크바 북동쪽에 위치한 '베.데.엔.하(ВДНХ, 소련 국민경제달성 박람회)' 혹은 '베.베.쩨(ВВЦ)'로 불리우는 곳은 1939년 소비에트 공화국시절에 조성된 러시아 최대 박람회장이자 무역전시장이다. 베.데.엔.하를 이미지로 만나보자. http://russiainfo.co.kr/2401

지난 15일은 러시아 정교회의 부활절이었다. 정교(正敎)국가라고 할 수 있는 러시아에서도 부활절('빠스하(Пасха)')은 종교적으로 중요한 기념일이다.     러시아에서는 부활절 전날 정교 신자들은 부활 케이크(or 부활절에 가족과 함께 먹을 음식들)를 들고 성당에 가 성직자들의 축성을 받고 부활절 당일날에는 러시아 전역의 정교 성당들에서 기념행사가 벌어진다. 부활절과 관련된 주요행사는 TV에서 생중계를 해줄 정도이다. http://russiainfo.co.kr/2403

지난 15일은 러시아 정교회의 부활절이었다. 정교(正敎)국가라고 할 수 있는 러시아에서도 부활절('빠스하(Пасха)')은 종교적으로 중요한 기념일이다. 러시아에서는 부활절 전날 정교 신자들은 부활 케이크(or 부활절에 가족과 함께 먹을 음식들)를 들고 성당에 가 성직자들의 축성을 받고 부활절 당일날에는 러시아 전역의 정교 성당들에서 기념행사가 벌어진다. 부활절과 관련된 주요행사는 TV에서 생중계를 해줄 정도이다. http://russiainfo.co.kr/2403

이번 전시회에서는 BMW, 닷지 등 세계적인 메이커들의 신차들이 전시되어 주목을 받았지만, 게중에 이슈에 중심에 있었던 차량은 '하늘을 나는 자동차'로 불리우는 '트랜지션'으로 보인다.     우리돈으로 3억 1천만원 가량인 트랜지션은 일반적인 자동차 형태라기 보다는 바퀴가 4개 달린 자동차의 모습이다. 트랜지션은 2인승이며, 바퀴 4개에 날개도 달려있어 도로 주행은 물론 비행기 처럼 하늘을 날 수도 있다.    http://russiainfo.co.kr/2402

이번 전시회에서는 BMW, 닷지 등 세계적인 메이커들의 신차들이 전시되어 주목을 받았지만, 게중에 이슈에 중심에 있었던 차량은 '하늘을 나는 자동차'로 불리우는 '트랜지션'으로 보인다. 우리돈으로 3억 1천만원 가량인 트랜지션은 일반적인 자동차 형태라기 보다는 바퀴가 4개 달린 자동차의 모습이다. 트랜지션은 2인승이며, 바퀴 4개에 날개도 달려있어 도로 주행은 물론 비행기 처럼 하늘을 날 수도 있다. http://russiainfo.co.kr/2402

Pinterest • 전 세계의 아이디어 카탈로그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