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희님의 아이디어 더 보기
예술의 다리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와르) -  네이버캐스트

예술의 다리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와르) - 네이버캐스트

<뱃놀이 점심 (The Luncheon of the Boating Party)>  르누와르, 1881  워싱턴 필립컬렉션 소장 - 센강(江)의 사토섬에 정박한 레스토랑 푸르네즈선(船)의 테라스에서 점심 후의 느긋한 분위기를 묘사한 그림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바르비에르 백작의 초대를 받아 자리를 같이한 인상파 화가·여배우 등 모두 르누아르의 친구들이다.

<뱃놀이 점심 (The Luncheon of the Boating Party)> 르누와르, 1881 워싱턴 필립컬렉션 소장 - 센강(江)의 사토섬에 정박한 레스토랑 푸르네즈선(船)의 테라스에서 점심 후의 느긋한 분위기를 묘사한 그림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바르비에르 백작의 초대를 받아 자리를 같이한 인상파 화가·여배우 등 모두 르누아르의 친구들이다.

르누와르, 부채를 가지는 젊은 여자

르누와르, 부채를 가지는 젊은 여자

<뱃놀이 점심 (The Luncheon of the Boating Party)>  르누와르, 1881  워싱턴 필립컬렉션 소장 - 센강(江)의 사토섬에 정박한 레스토랑 푸르네즈선(船)의 테라스에서 점심 후의 느긋한 분위기를 묘사한 그림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바르비에르 백작의 초대를 받아 자리를 같이한 인상파 화가·여배우 등 모두 르누아르의 친구들이다.

<뱃놀이 점심 (The Luncheon of the Boating Party)> 르누와르, 1881 워싱턴 필립컬렉션 소장 - 센강(江)의 사토섬에 정박한 레스토랑 푸르네즈선(船)의 테라스에서 점심 후의 느긋한 분위기를 묘사한 그림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바르비에르 백작의 초대를 받아 자리를 같이한 인상파 화가·여배우 등 모두 르누아르의 친구들이다.

르누와르, 부채를 가지는 젊은 여자

르누와르, 부채를 가지는 젊은 여자

그림이란 즐겁고 유쾌하며 예쁜것이어야한다. - 르누와르 -

그림이란 즐겁고 유쾌하며 예쁜것이어야한다. - 르누와르 -

퐁 네프 다리 (르누와르) -  네이버캐스트

퐁 네프 다리 (르누와르) - 네이버캐스트

피아노 치는 마네 부인 (Madame Manet au piano), 에두아르 마네(Edouard Manet), 1868  검은 드레스를 입은 마네 부인이 회색으로 칠해진 벽을 배경으로 한 채 피아노를 연주하고 있는 모습을 그렸다. 마네의 다른 작품들에서와 달리 이 그림에는 검은색, 갈색, 회색 등이 주로 사용되었고 밝은 색들은 제한적으로만 사용되었다. 또한 마네 부인의 모습은 고전적인 초상 형식인 측면상으로 그려져 있는 데다 움직임이 극도로 제한되어 있어서 그녀가 지금 피아노를 연주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그저 피아노 위에 손을 올려놓고 있는 것인지 알아채기 힘들 정도이다. 그러나 마네는 지금 그녀가 피아노를 연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형태를 통해서가 아니라 색채를 통해서 드러내고 있다. 마네는 부인의 얼굴을 발그스름해진 것처럼 묘사함으로써 그녀가 지금 연주에 열중하고 있음을 알리고 있다.

피아노 치는 마네 부인 (Madame Manet au piano), 에두아르 마네(Edouard Manet), 1868 검은 드레스를 입은 마네 부인이 회색으로 칠해진 벽을 배경으로 한 채 피아노를 연주하고 있는 모습을 그렸다. 마네의 다른 작품들에서와 달리 이 그림에는 검은색, 갈색, 회색 등이 주로 사용되었고 밝은 색들은 제한적으로만 사용되었다. 또한 마네 부인의 모습은 고전적인 초상 형식인 측면상으로 그려져 있는 데다 움직임이 극도로 제한되어 있어서 그녀가 지금 피아노를 연주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그저 피아노 위에 손을 올려놓고 있는 것인지 알아채기 힘들 정도이다. 그러나 마네는 지금 그녀가 피아노를 연주하고 있다는 사실을 형태를 통해서가 아니라 색채를 통해서 드러내고 있다. 마네는 부인의 얼굴을 발그스름해진 것처럼 묘사함으로써 그녀가 지금 연주에 열중하고 있음을 알리고 있다.

<베르트 모리조_줄리 마네> 모리조의 딸인 줄리 마네가 창가에서 책을 읽고 있는 작품이다. 봄날의 따스한 햇살과 마네가 입고 있는 새하얀 드레스는 순수함을 더욱 강조하는 듯하다. 딸을 바라보는 어머니의 사랑이 그대로 느껴지는 따뜻한 작품이다.

<베르트 모리조_줄리 마네> 모리조의 딸인 줄리 마네가 창가에서 책을 읽고 있는 작품이다. 봄날의 따스한 햇살과 마네가 입고 있는 새하얀 드레스는 순수함을 더욱 강조하는 듯하다. 딸을 바라보는 어머니의 사랑이 그대로 느껴지는 따뜻한 작품이다.

<마네_자두> 카페에서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한 여인의 모습을 표현한 작품이다. 지루해보이는 듯한 여인의 감정을 잘 담아 내었다.

<마네_자두> 카페에서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한 여인의 모습을 표현한 작품이다. 지루해보이는 듯한 여인의 감정을 잘 담아 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