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terest • 전 세계의 아이디어 카탈로그

Taek Kyon

택견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됐다는 소식에 온 나라가 넘실거렸습니다. 사실 일반인들은 택견 하면, '이크 에크' 동작을 할 때 내는 독특한 소리가 가장 먼저 떠올릴 텐데요, 무예라고는 하지만, 덩실덩실 춤사위 같은 동작을 보다보면, 전통 춤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요. 그런데, 이런 택견이 무예로는 처음으로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됐다니 놀라운 것도 당연합니다. "우리나라 전통 무예 하면 태권도 아냐?" 분명히 이런 의문이 생기는 분도 있을 겁니다. 태권도도 당연히 우리의 전통 무예지만, 택견과 비교하면 역사가 좀 짧습니다. 태권도는 광복 이후 본격적인 발전을 이루어 왔는데요, 그래서 우리나라 중요무형문화재로도 등록되지 못했습니다. 무형문화재로 등록이 되려면, 3세대 이상의 전승을 거쳐야 하는데, 이 조건에 못 미치기 때문입니다. 반면, 택견은 무려 2천 년에 이르는 역사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당연히 지난 1976년 중요무형문화재 제76호로도 지정이 됐고요.
6 186 팔로워

고구려 무용총 벽화 현재 중국 길림성에 있는 고구려의 무용총 벽화입니다. 두 사람이 맞서서 대결을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날갯짓을 하는 듯한 손동작이 가장 먼저 눈에 띕니다. 손 기술을 쓰는 우리 고대 무예 '수박(手搏)'입니다. 현재 택견의 고대 형태라고 알려져 있는 무예입니다. 당시에는 심신수련과 더불어 호신술로 쓰이는 무인들의 '필수' 무예였다고 합니다.

4

유숙 '대쾌도', 54×105cm, 조선후기(1846년) 고려 때까지 택견은 무인들의 전유물이었습니다. 하지만, 조선시대에 들어서면서부터는 온 백성의 민중 무예로 퍼져 나갔습니다. 조선 후기 화원 유숙의 '대쾌도' 라는 풍속도를 통해서도 그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어느 마을에 놀이판이 벌어졌습니다. 위에서는 씨름이 한창이고, 아래에서는 댕기 머리를 한 소년들이 택견 대결을 하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삼삼오오 모여 구경을 하고 있고요. 조선시대에 택견은 이렇게 단오나 백중 같은 명절 때 누구나 즐기는 '대중 스포츠'였던 것입니다. 이때부터 발동작까지 포함된 지금 형태의 택견이 서서히 완성되기 시작했고요. 사실 동양의 무예라고 하면, 전 세계 사람들에게는 쿵후가 더 익숙할 것입니다. 이소룡 같은 쿵푸 스타를 비롯해, '쿵푸팬더'라는 영화, 소림사까지 쿵푸는 택견보다 훨씬 더 대중적인 전통 무예입니다.

2
2
1

생활체육전국택견연합회 택견의 솟구쳐 차는 역동적 자세를 한글자음(ㅅ,ㅊ,ㅌ,ㄱ)으로 형상화하여 생활체육 택견을 나타냄. 한복 고의의 부드럽고 탄력적인 곡선의 동선으로 택견의 상생공영(相生共榮)의 기술 원리를 표현. 한국 지도를 연상케하여 민족무예와 전국을 통할하는 단체를 상징. 바다(청색) 위로 떠오른 해(적색)는 진취적인 상무정신과 연합회의 미래지향적 의지를 뜻함. 문자는 국체협의 로고체와 동일한 자체를 사용함. 황색 바탕은 땅을 의미하고 모든 생명의 원천임을 뜻한다. 또한 천지인을 뜻하는 적, 청, 황 과 흑,백 색을 함께 사용하여 우리 고유의 오방색을 모두 수용하였다

1

제단법인 세계택견본부

택견의 상징은 치우(蚩尤)이다. 치우는 우리 신화에서 단군이전 한배웅(桓雄?환웅)시대 14대 임금 자조지(慈鳥支) 천황을 말한다. 치우의 가까운 친척 81명이 모두 비상한 재주를 가졌다. 치우는 구리 머리에 쇠이마를 가졌고 슬기롭고 용감하였다. 모래와 물을 먹을 수 있고 안개를 일구고 바람을 부르며 비를 만들 수 있었다. 치우가 염제신농의 8대손인 염제 유망의 땅을 점령하자 유망이 탁록성으로 달아났다.이때부터 탁록성의 주인인 황제 헌원과 10년간에 걸쳐 70회가 넘는 전쟁을 치르게 된다. 탁록대전에서 치우군의 장수인 치우비(蚩尤飛)가 황제에게 잡혀 참수된다. 중국사서 사기에는 이때 치우 천황이 잡혀 죽었다고 되어 있으나 치우는 그뒤 오랫동안 희대땅을 통치하다가 죽었다. 그의 무덤이 산동성에 있어서 동이족의 풍속에 따라 제사를 지냈는데 진?한 시대까지 이어졌다

2

무인상, 경주 용강도 고분 출토 경주 용강동에서 발굴된 통일신라시대의 고분에서도 택견의 역사를 찾아볼 수 있습니다. 이 고분에서는 무술하는 자세의 무인 인물토용이 2점 출토가 됐는데, 그 모양이 바로 택견 자세입니다. 삼국을 거쳐 통일신라 때까지 택견이 이어져 오고 있다는 사실을 입증하고 있는 것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