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본 구
세본 구
세본 구

세본 구

중년의 곧미남. 조만간 수염을 기를지도 모르겠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