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관련 주제 탐색하기

알렉산더 대왕은 마케도니아 왕국의 필립 2세의 아들로, 고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역사적 인물입니다. 이 조각 작품은 성인이 되기 전 소년 모습(16-18세)의 알렉산더 대왕을 나타낸 것으로, 얼굴은 분명 앳띤 모습이지만 입술이 도드라지고, 강렬한 턱이 있으며 잘 본떠진 눈으로 묘사되고 있습니다. 머리카락은 짧지만 화려한 곱슬머리로 조각되었습니다. 인물 묘사에 반영된 장식은 헬레니즘의 영향을 받은 것입니다. <헬레니즘 스타일 알렉산더대왕 대리석 두상 Hellenistic Marble Head of Alexander the Great>, 300-100BC, Marble, Mediterranean, LK.016 (edited by Koo)

알렉산더 대왕은 마케도니아 왕국의 필립 2세의 아들로, 고대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역사적 인물입니다. 이 조각 작품은 성인이 되기 전 소년 모습(16-18세)의 알렉산더 대왕을 나타낸 것으로, 얼굴은 분명 앳띤 모습이지만 입술이 도드라지고, 강렬한 턱이 있으며 잘 본떠진 눈으로 묘사되고 있습니다. 머리카락은 짧지만 화려한 곱슬머리로 조각되었습니다. 인물 묘사에 반영된 장식은 헬레니즘의 영향을 받은 것입니다. <헬레니즘 스타일 알렉산더대왕 대리석 두상 Hellenistic Marble Head of Alexander the Great>, 300-100BC, Marble, Mediterranean, LK.016 (edited by Koo)

Gustav Klimt: A Woman Pleasing Herself (Frau bei der Selbstbefriedigung)

Classic Art Has Never Been So Dirty (NSFW)

Gustav Klimt: A Woman Pleasing Herself (Frau bei der Selbstbefriedigung)

15 Classic Pieces of Artwork That Are Way More Erotic Than You Realize (NSFW)

Classic Art Has Never Been So Dirty (NSFW)

15 Classic Pieces of Artwork That Are Way More Erotic Than You Realize (NSFW)

사랑의 수호신인 날개 달린 에로스(큐피드)가 꽃 동아줄을 손에 잡고 있는 것이 흥미롭다. 꽃 동아줄과 바닥에 떨어진 횃불은 이 관의 주인이 결혼한 여자였음을 알려주는 중요한 상징물이다. 바닥에 떨어진 횃불은 오늘날 결혼식에서 빠질 수 없는 부케 던지기의 전례이다.  전체적으로 사랑스럽고 익살스러운 모습의 큐피드는 석관의 주인인 여성이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이 유물은 고대 로마 사람들이 관을 미리 준비해 놓을 만큼 이 풍습을 중요하게 생각하였다는 예를 잘 보여준다. 이 석관은 그리스의 영향을 받아 로마에서 제작된 것으로, 한쪽 면에 망자의 다리가 조각되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로마시대 대리석관 파편  Marble Sarcophagus Fragment>  , 200-300 AD, 대리석 Marble, PF.0003 (edited by Koo)

사랑의 수호신인 날개 달린 에로스(큐피드)가 꽃 동아줄을 손에 잡고 있는 것이 흥미롭다. 꽃 동아줄과 바닥에 떨어진 횃불은 이 관의 주인이 결혼한 여자였음을 알려주는 중요한 상징물이다. 바닥에 떨어진 횃불은 오늘날 결혼식에서 빠질 수 없는 부케 던지기의 전례이다. 전체적으로 사랑스럽고 익살스러운 모습의 큐피드는 석관의 주인인 여성이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이 유물은 고대 로마 사람들이 관을 미리 준비해 놓을 만큼 이 풍습을 중요하게 생각하였다는 예를 잘 보여준다. 이 석관은 그리스의 영향을 받아 로마에서 제작된 것으로, 한쪽 면에 망자의 다리가 조각되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로마시대 대리석관 파편 Marble Sarcophagus Fragment> , 200-300 AD, 대리석 Marble, PF.0003 (edited by Koo)

넓은 입구와 양 옆에 손잡이가 있는 이 기둥 크라테르(column krater)는 고대 그리스의 연회나 학술 토론회에서 와인에 물을 섞어 희석시키기 위해 사용되었고, 종종 저녁식사 장면이나 다과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크라테르는 유골을 담는 장례용으로 재활용되기도 하였다. 검은 바탕에 붉은색 형상으로 묘사된 적회식(赤繪式) 도기는 기원전 520년경에 아테네에서 발전하여 기원전 3세기까지 사용되었습니다. 항아리의 중앙에는 출발 장면이 장식되어 있다. 키톤(chiton)과 그리스의 전통 겉옷인 히마티온(himation)을 입고 있는 한 여성이 떠나야 하는 젊은 청년에게 음료를 제공하는 모습이다. 중앙에 그려진 이 두 사람의 양 측면에는 수염이 난 남성이 서 있다. <아티카 적회식 기둥형태 크라테르  Attic Red-Figured Krater>, 460 BC, 지중해 Mediterranean, X.0105 (edited by Koo)

넓은 입구와 양 옆에 손잡이가 있는 이 기둥 크라테르(column krater)는 고대 그리스의 연회나 학술 토론회에서 와인에 물을 섞어 희석시키기 위해 사용되었고, 종종 저녁식사 장면이나 다과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크라테르는 유골을 담는 장례용으로 재활용되기도 하였다. 검은 바탕에 붉은색 형상으로 묘사된 적회식(赤繪式) 도기는 기원전 520년경에 아테네에서 발전하여 기원전 3세기까지 사용되었습니다. 항아리의 중앙에는 출발 장면이 장식되어 있다. 키톤(chiton)과 그리스의 전통 겉옷인 히마티온(himation)을 입고 있는 한 여성이 떠나야 하는 젊은 청년에게 음료를 제공하는 모습이다. 중앙에 그려진 이 두 사람의 양 측면에는 수염이 난 남성이 서 있다. <아티카 적회식 기둥형태 크라테르 Attic Red-Figured Krater>, 460 BC, 지중해 Mediterranean, X.0105 (edited by Koo)

사냥의 여신인 아르테미스(다이애나)를 표현한 이 흉상은 그녀의 상징이 반영되어 여성 사냥꾼으로 묘사되었습니다. 실물크기로 제작된 아르테미스 상은 주름이 진 키톤(chiton)을 걸치고 벨트를 찼으며 오른쪽 어깨 뒤로 그녀를 상징하는 화살 통을 착용하고있습니다. 그녀의 몸체와 옷의 주름에서 느껴지는 입체감은 마치 이 조각이 살아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로마시대 다이애나 여신상 Roman Marble Torso of the Goddess Diana>, 100-200 AD, 대리석 Marble, 지중해Mediterranean, X.0045 (edited by Koo)

사냥의 여신인 아르테미스(다이애나)를 표현한 이 흉상은 그녀의 상징이 반영되어 여성 사냥꾼으로 묘사되었습니다. 실물크기로 제작된 아르테미스 상은 주름이 진 키톤(chiton)을 걸치고 벨트를 찼으며 오른쪽 어깨 뒤로 그녀를 상징하는 화살 통을 착용하고있습니다. 그녀의 몸체와 옷의 주름에서 느껴지는 입체감은 마치 이 조각이 살아 움직이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로마시대 다이애나 여신상 Roman Marble Torso of the Goddess Diana>, 100-200 AD, 대리석 Marble, 지중해Mediterranean, X.0045 (edited by Koo)

Hellenistic Gold Applique Depicting Zeus Ammon - LO.630 Origin: Alexandria, Egypt Circa: 300 BC to 100 BC

Hellenistic Gold Applique Depicting Zeus Ammon - LO.630 Origin: Alexandria, Egypt Circa: 300 BC to 100 BC

Pablo PIcasso, Les Demoiselles d'Avignon,1907.  Seminal cubist painting of prostitutes

Classic Art Has Never Been So Dirty (NSFW)

Pablo PIcasso, Les Demoiselles d'Avignon,1907. Seminal cubist painting of prostitutes

Hieronymus Bosch's "The Garden of Earthly Delights" Dating from between 1490 and 1510, the work plays host to a whole carnival of sins, including the acts in the image above, in which nude men and women are seen frolicking with each other, horses, birds, mermaids, plants... you name it.

Classic Art Has Never Been So Dirty (NSFW)

Hieronymus Bosch's "The Garden of Earthly Delights" Dating from between 1490 and 1510, the work plays host to a whole carnival of sins, including the acts in the image above, in which nude men and women are seen frolicking with each other, horses, birds, mermaids, plants... you name it.

15 classic artworks that are way more erotic than you remember - great little tidbits about each piece under the paintings.

Classic Art Has Never Been So Dirty (NSFW)

15 classic artworks that are way more erotic than you remember - great little tidbits about each piece under the paintings.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