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하늘
➡️➡️➡️ 오늘 하루를 잘 보여주는 사진들 ❤ . 하.... 너네 너무 사랑스러워 😭😍 . 내 카메라만 안 고장났으면 완벽한 하루 🤞🏻 담엔 환타두 꼬옥 함께 하기용 💕 #포메방 . @pom_gyeonwoo @toririm @yeorim_kmh @yk_0725 @lovely_mozzi @im_ellie_dog @fantastic__fanta @pocoa.chu - #멍스타그램#pom#포메#반려견#인스타독 #teddybear#犬#럽스타그램#폼스타그램#🐻

➡️➡️➡️ 오늘 하루를 잘 보여주는 사진들 ❤ . 하.... 너네 너무 사랑스러워 😭😍 . 내 카메라만 안 고장났으면 완벽한 하루 🤞🏻 담엔 환타두 꼬옥 함께 하기용 💕 #포메방 . @pom_gyeonwoo @toririm @yeorim_kmh @yk_0725 @lovely_mozzi @im_ellie_dog @fantastic__fanta @pocoa.chu - #멍스타그램#pom#포메#반려견#인스타독 #teddybear#犬#럽스타그램#폼스타그램#🐻

임종진 사진가와 함께하는 달팽이사진골방 긴걸음과정의 사진가들이 대중들을 만난다. 오늘 12일부터 다음주 18일까지 종로 인사동에 있는 갤러리 인덱스에서 <천천히 깊게 느리게 - 이야기를 품은 사진들>주제로 두 번째 맞이하는 정기전이다. 달팽이사진골방은 ‘사진치유자’의 길을 걷는 임종진과 함께 대상과의 수평적이고 직접적인 교감을 통해 자신의 내면에 주목하고자 하는 성찰적 사진집단이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사진가들은 단순히 순간 자체에만 집착하지 않으면서 지속적이고도 긴 호흡을 두어야만 담아낼 수 있는 겹겹의 ‘찰나’들을 깊이 있는 시선으로 담아냈다. 사진은 김일목 사진가의 <내 동생> (달팽이사진골방제공) #온라인 한겨레에서는 달팽이사진골방뿐이 아니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사진가, 사진집단, 사진동우회 사진들도 지속적으로 온라인전시를 할 계획이다.

임종진 사진가와 함께하는 달팽이사진골방 긴걸음과정의 사진가들이 대중들을 만난다. 오늘 12일부터 다음주 18일까지 종로 인사동에 있는 갤러리 인덱스에서 <천천히 깊게 느리게 - 이야기를 품은 사진들>주제로 두 번째 맞이하는 정기전이다. 달팽이사진골방은 ‘사진치유자’의 길을 걷는 임종진과 함께 대상과의 수평적이고 직접적인 교감을 통해 자신의 내면에 주목하고자 하는 성찰적 사진집단이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사진가들은 단순히 순간 자체에만 집착하지 않으면서 지속적이고도 긴 호흡을 두어야만 담아낼 수 있는 겹겹의 ‘찰나’들을 깊이 있는 시선으로 담아냈다. 사진은 김일목 사진가의 <내 동생> (달팽이사진골방제공) #온라인 한겨레에서는 달팽이사진골방뿐이 아니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사진가, 사진집단, 사진동우회 사진들도 지속적으로 온라인전시를 할 계획이다.

새벽인데 참이 안와서 앨범에 사진들 보니까 이거 다시 봄....아직도 내 인생에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이다  내 미래 생각하면서 이때 다시 돌아가고싶다 #timetravel #greatoceanroad #withgoodcompany 약간 #우울함 by christianlladoc

새벽인데 참이 안와서 앨범에 사진들 보니까 이거 다시 봄....아직도 내 인생에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이다 내 미래 생각하면서 이때 다시 돌아가고싶다 #timetravel #greatoceanroad #withgoodcompany 약간 #우울함 by christianlladoc

임종진 사진가와 함께하는 달팽이사진골방 긴걸음과정의 사진가들이 대중들을 만난다. 오늘 12일부터 다음주 18일까지 종로 인사동에 있는 갤러리 인덱스에서 <천천히 깊게 느리게 - 이야기를 품은 사진들>주제로 두 번째 맞이하는 정기전이다. 달팽이사진골방은 ‘사진치유자’의 길을 걷는 임종진과 함께 대상과의 수평적이고 직접적인 교감을 통해 자신의 내면에 주목하고자 하는 성찰적 사진집단이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사진가들은 단순히 순간 자체에만 집착하지 않으면서 지속적이고도 긴 호흡을 두어야만 담아낼 수 있는 겹겹의 ‘찰나’들을 깊이 있는 시선으로 담아냈다. 사진은 김일목 사진가의 <내 동생> (달팽이사진골방제공) #온라인 한겨레에서는 달팽이사진골방뿐이 아니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사진가, 사진집단, 사진동우회 사진들도 지속적으로 온라인전시를 할 계획이다.

임종진 사진가와 함께하는 달팽이사진골방 긴걸음과정의 사진가들이 대중들을 만난다. 오늘 12일부터 다음주 18일까지 종로 인사동에 있는 갤러리 인덱스에서 <천천히 깊게 느리게 - 이야기를 품은 사진들>주제로 두 번째 맞이하는 정기전이다. 달팽이사진골방은 ‘사진치유자’의 길을 걷는 임종진과 함께 대상과의 수평적이고 직접적인 교감을 통해 자신의 내면에 주목하고자 하는 성찰적 사진집단이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사진가들은 단순히 순간 자체에만 집착하지 않으면서 지속적이고도 긴 호흡을 두어야만 담아낼 수 있는 겹겹의 ‘찰나’들을 깊이 있는 시선으로 담아냈다. 사진은 김일목 사진가의 <내 동생> (달팽이사진골방제공) #온라인 한겨레에서는 달팽이사진골방뿐이 아니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사진가, 사진집단, 사진동우회 사진들도 지속적으로 온라인전시를 할 계획이다.

내 싸이월드 글과 사진들, 이젠 어쩔겨?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13921

내 싸이월드 글과 사진들, 이젠 어쩔겨?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13921

이책 『2030 화성 오디세이』는 그러한 화성의 관심에 초점을 맞추어 과학자 22명이 한 명의 한국인 우주인을 주인공으로 1인칭 시점으로 써내려간 정보 전달형식의 소설이다. 제목이 2030으로 시작하는 건 2030년을 화성유인탐사의 시점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배경은 2035년 화성유인탐사선. 12명의 우주인을 실은 탐사선은 6개월의 긴 여정을 떠난다. 책은 그 여정을 좇아가며 우주선 내 우주인의 생활과 건강, 우주선의 구조, 우주인들의 임무, 화성의 거주를 위한 계획 등을 서술하고 있다. 그 서술의 형식은 아주 쉽다. 책은 잡지 '과학동아'에 연재된 것을 재편집한 것이다. 올컬러의 상상도와 사진들, 짧지만 흥미를 끌만한 소재들이 눈에 띈다. 다소 가볍게 느껴질 수 있는 전개를 과학적인 정확한 이론들의 서술과 부연으로 적절하게 안배한 책은 어린 청소년부터 과학의 문외한 이들에게도 쉽게 읽어내려갈 수 있는 좋은 책이다.

이책 『2030 화성 오디세이』는 그러한 화성의 관심에 초점을 맞추어 과학자 22명이 한 명의 한국인 우주인을 주인공으로 1인칭 시점으로 써내려간 정보 전달형식의 소설이다. 제목이 2030으로 시작하는 건 2030년을 화성유인탐사의 시점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배경은 2035년 화성유인탐사선. 12명의 우주인을 실은 탐사선은 6개월의 긴 여정을 떠난다. 책은 그 여정을 좇아가며 우주선 내 우주인의 생활과 건강, 우주선의 구조, 우주인들의 임무, 화성의 거주를 위한 계획 등을 서술하고 있다. 그 서술의 형식은 아주 쉽다. 책은 잡지 '과학동아'에 연재된 것을 재편집한 것이다. 올컬러의 상상도와 사진들, 짧지만 흥미를 끌만한 소재들이 눈에 띈다. 다소 가볍게 느껴질 수 있는 전개를 과학적인 정확한 이론들의 서술과 부연으로 적절하게 안배한 책은 어린 청소년부터 과학의 문외한 이들에게도 쉽게 읽어내려갈 수 있는 좋은 책이다.

해바라기

해바라기

해바라기

해바라기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