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관련 주제 탐색하기

[Miyazaki 2015] 트립 어드바이저와 다베로그에서 모두 좋은 평가를 받았던 잇신스시. 미야자키 명물인 미야치쿠를 포기하고 왔건만 문을 닫았더랬지. 수목은 정기 휴일이고, 우리가 간 12/29일은 임시휴업. 홈페이지 공지도 없고, 하다못해 문앞에 써붙이지도 않고... 예약을 하려고 전화를 했더니 인삿말에 떡하니 ㅜㅠ  대부분의 식당이 사전 예약을 하지 않으면 갈 수가 없었다. 철저히 계획하고, 모든 것이 계획에 맞춰 돌아가는 일본의 템포에 짜증이 나면서도 부럽기도 했다.  느리고 구식인 것이 부러운 것은 내가 늙었거나, 혹은 지쳤거나. 하지만 한국도 이제는 좀 느리고 구식이 되어도 되는 것이 아닌가. 너무 빨리 달려오는 동안 돌아보지 못했던 것도 챙겨보고.

[Miyazaki 2015] 트립 어드바이저와 다베로그에서 모두 좋은 평가를 받았던 잇신스시. 미야자키 명물인 미야치쿠를 포기하고 왔건만 문을 닫았더랬지. 수목은 정기 휴일이고, 우리가 간 12/29일은 임시휴업. 홈페이지 공지도 없고, 하다못해 문앞에 써붙이지도 않고... 예약을 하려고 전화를 했더니 인삿말에 떡하니 ㅜㅠ 대부분의 식당이 사전 예약을 하지 않으면 갈 수가 없었다. 철저히 계획하고, 모든 것이 계획에 맞춰 돌아가는 일본의 템포에 짜증이 나면서도 부럽기도 했다. 느리고 구식인 것이 부러운 것은 내가 늙었거나, 혹은 지쳤거나. 하지만 한국도 이제는 좀 느리고 구식이 되어도 되는 것이 아닌가. 너무 빨리 달려오는 동안 돌아보지 못했던 것도 챙겨보고.

DUNE Street Furniture System at La Défense, Paris by FERPECT Collective (Photo: Ferpect)

DUNE Street Furniture System by FERPECT Collective

DUNE Street Furniture System at La Défense, Paris by FERPECT Collective (Photo: Ferpect)

[Miyazaki 2015] 미야자키 공항의 이름은 부겐비리아. 이 꽃이 부겐비리아다. 한겨울에도 꽃이 피는 곳. 추운 것 같기도, 따뜻한 것 같기도 했던 미야자키, 굿바이.

[Miyazaki 2015] 미야자키 공항의 이름은 부겐비리아. 이 꽃이 부겐비리아다. 한겨울에도 꽃이 피는 곳. 추운 것 같기도, 따뜻한 것 같기도 했던 미야자키, 굿바이.

[Miyazaki 2015] 미야자키 신사 앞 어느 길가. 울타리 나무에 꽃이 예뻐서. 번듯한 관광지는 가지 않았다. 그냥 햇살이 밝고, 날씨가 따뜻하고, 사람들이 아기자기 사는 어떤 동네를 보러갔다.

[Miyazaki 2015] 미야자키 신사 앞 어느 길가. 울타리 나무에 꽃이 예뻐서. 번듯한 관광지는 가지 않았다. 그냥 햇살이 밝고, 날씨가 따뜻하고, 사람들이 아기자기 사는 어떤 동네를 보러갔다.

[Miyazaki 2015] 동백꽃이 유난히 많던 미야자키. 이 동네의 울타리목은 대부분 동백이었다. 우리는 귀한 나무인 동백을 울타리 나무로 키우다니. ㅋ 흰색 동백은 신기해서 찰칵.

[Miyazaki 2015] 동백꽃이 유난히 많던 미야자키. 이 동네의 울타리목은 대부분 동백이었다. 우리는 귀한 나무인 동백을 울타리 나무로 키우다니. ㅋ 흰색 동백은 신기해서 찰칵.

[Miyazaki 2015] 무슨 소원들을 빌었을까. 나는 첫번째는 몸의 건강, 두번째는 영혼의 건강을 빈다.

[Miyazaki 2015] 무슨 소원들을 빌었을까. 나는 첫번째는 몸의 건강, 두번째는 영혼의 건강을 빈다.

[Miyazaki 2015] 트립어드바이저와 포스퀘어가 추천한 맛집... 이래서 찾아갔는데 이건모 기찻길 밑 오막살이. 이런 허름한 집도 대물려가며 장사하는 신기한 나라. 일본 토종닭을 미야자키 식으로 숯불구이해주는 집이다. 각종 꼬치와 숯불구이, 안주류를 일본 소주와 함께 마시는 선술집.  자유 여행은 식사를 골라서 할 수 있는 것이 정말 즐겁다. 돌아오는 발걸음에 행복감 + 만족감 최고

[Miyazaki 2015] 트립어드바이저와 포스퀘어가 추천한 맛집... 이래서 찾아갔는데 이건모 기찻길 밑 오막살이. 이런 허름한 집도 대물려가며 장사하는 신기한 나라. 일본 토종닭을 미야자키 식으로 숯불구이해주는 집이다. 각종 꼬치와 숯불구이, 안주류를 일본 소주와 함께 마시는 선술집. 자유 여행은 식사를 골라서 할 수 있는 것이 정말 즐겁다. 돌아오는 발걸음에 행복감 + 만족감 최고

[Miyazaki 2015] 한 시간에 한 대 오는 낡은 버스. 차 시간은 표지판 아래 게시판에서 확인. 예전에 예전에 외갓집 버스정류장에 온 것 같은 그런 느낌.  이곳은 시간이 느리게 가는 곳, 미야자키.  미야자키 관광 명소 중 하나인 아오시마 신사보다 이 낡은 버스 정류장이 더 재밌었던 나.

[Miyazaki 2015] 한 시간에 한 대 오는 낡은 버스. 차 시간은 표지판 아래 게시판에서 확인. 예전에 예전에 외갓집 버스정류장에 온 것 같은 그런 느낌. 이곳은 시간이 느리게 가는 곳, 미야자키. 미야자키 관광 명소 중 하나인 아오시마 신사보다 이 낡은 버스 정류장이 더 재밌었던 나.

[Hokkaido 2015] 홋카이도 신사. 입구에서 이렇게 절을 하고 들어가면 건강하다고. 새해엔 신사에서 기도를 올리고, 결혼은 교회에서, 장례는 절에서 치르는 일본 사람들. 신을 곁에 두되 의지하지 않는 민족.

[Hokkaido 2015] 홋카이도 신사. 입구에서 이렇게 절을 하고 들어가면 건강하다고. 새해엔 신사에서 기도를 올리고, 결혼은 교회에서, 장례는 절에서 치르는 일본 사람들. 신을 곁에 두되 의지하지 않는 민족.

[Miyazaki 2015] 미야자키 역 앞의 로바다야끼 '호노무이 라쿠이' 이름이 좋아보여 들어갔는데 짚불에 구워주는 타다끼와 스테이크 맛있었다. 담음새도 예쁘고.

[Miyazaki 2015] 미야자키 역 앞의 로바다야끼 '호노무이 라쿠이' 이름이 좋아보여 들어갔는데 짚불에 구워주는 타다끼와 스테이크 맛있었다. 담음새도 예쁘고.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