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잔다르크 | 703 페이지  *** 번역지원 가능 ***   오를레앙의 성처녀라고도 불리우는 잔 다르크에 대한 전기다.  프랑스 동부 지역에서 농부의 딸로 태어나 프랑스를 구하라는 하느님의   계시를 받아 백년 전쟁에 참전하여 프랑스군을 승리로 이끌었으며   왕세자였던 샤를 7세가 프랑스의 국왕으로서 대관식을 치를 수 있게 도와주었다.  하지만 나중에 부르고뉴 시민들에게 사로잡혀 현상금과 맞마꾸어 잉글랜드측에 넘어가게 된다.  그리고 잉글랜드는 잔 다르크를 재판장에 세워 반역과 이단의 혐의를 씌운 후에 말뚝에 묶어 화형에 처한다.  당시 그녀의 나이는 19세.

잔다르크 | 703 페이지 *** 번역지원 가능 *** 오를레앙의 성처녀라고도 불리우는 잔 다르크에 대한 전기다. 프랑스 동부 지역에서 농부의 딸로 태어나 프랑스를 구하라는 하느님의 계시를 받아 백년 전쟁에 참전하여 프랑스군을 승리로 이끌었으며 왕세자였던 샤를 7세가 프랑스의 국왕으로서 대관식을 치를 수 있게 도와주었다. 하지만 나중에 부르고뉴 시민들에게 사로잡혀 현상금과 맞마꾸어 잉글랜드측에 넘어가게 된다. 그리고 잉글랜드는 잔 다르크를 재판장에 세워 반역과 이단의 혐의를 씌운 후에 말뚝에 묶어 화형에 처한다. 당시 그녀의 나이는 19세.

99% 유인원 | 224페이지 | 일반인들이 진화론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과학정보책이다.기원  99% 유인원  다윈의 놀라운 아이디어  생명의 나무  첫 생명  아프리카 기원    몸  다윈을 위한 눈  물 밖으로 나온 물고기  고래 문제  날개가 있는 동물의 화석    다양성  유전자  과거의 종에서 새로운 종으로  다윈의 홍옥조  진화의 꽃들  아프리카에서 비롯된 경주    바로 지금 여기  속도  다윈을 생각하며  왜 착해야 하나?  진화의 과학  미래?

99% 유인원 | 224페이지 | 일반인들이 진화론에 대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과학정보책이다.기원 99% 유인원 다윈의 놀라운 아이디어 생명의 나무 첫 생명 아프리카 기원 몸 다윈을 위한 눈 물 밖으로 나온 물고기 고래 문제 날개가 있는 동물의 화석 다양성 유전자 과거의 종에서 새로운 종으로 다윈의 홍옥조 진화의 꽃들 아프리카에서 비롯된 경주 바로 지금 여기 속도 다윈을 생각하며 왜 착해야 하나? 진화의 과학 미래?

저자 – Jason W. Moore 2015년 8월 출간, 페이퍼백

삶의 망 속의 자본주의: 생태계와 자본의 축적

저자 – Jason W. Moore 2015년 8월 출간, 페이퍼백

여인의 꼿 | 2011년 출간, 하드커버, 160 페이지, 28,8 x 21,8 x 2 cm |  명화에 등장하는 여인과 꽃, 이때 꽃은 다양한 상징적 의미를 갖는다. 이 책은 보티첼리, 로제티, 마네, 르느와르, 고갱, 워터하우스, 클림트등의 화가의 그림에 등장하는 꽃의 상징적 이미지의 해석을 통해 그림이 전달하는 비밀 메세지에 귀 기울일 수 있도록 도와준다.

여인의 꼿

여인의 꼿 | 2011년 출간, 하드커버, 160 페이지, 28,8 x 21,8 x 2 cm | 명화에 등장하는 여인과 꽃, 이때 꽃은 다양한 상징적 의미를 갖는다. 이 책은 보티첼리, 로제티, 마네, 르느와르, 고갱, 워터하우스, 클림트등의 화가의 그림에 등장하는 꽃의 상징적 이미지의 해석을 통해 그림이 전달하는 비밀 메세지에 귀 기울일 수 있도록 도와준다.

마네 모네를 그리다, 아르장테유의 여름 | 77페이지, 38 일러스트레이션 (30장 컬러), 2013년 1월 출간, 22 x 15 x 0,8 cm | 1984년 여름, 인상주의 화가 마네와 모네는 센느강 근교 아르장테유에서 여름 휴가를 보낸다. 둘의 우정은 그 여름에 이들이 그린 그림에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 독일의 저명한 미술사학자인 저자는 그 여름의 정점이 바로 마네가 그린 보트에 앉아 그림을 그리고 있는 모네라고 말한다. 모네가 앉아 그림을 그리던 그 보트는 모네가 생각하고 있던 그림을 그리기에 가장 이상적인 환경을 표현한다. 햇빛이 가득한 야외에서 자연과 물과 빛의 향연을 관찰하고 그 순간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바로 인상주의의 핵심이 말이다. 동시대의 삶을 화폭에 담아내는 마네는 아르장테유에서 한가로이 휴가를 보내는 파리 사람들의 모습을 관찰하고 친구 모네의 모습도 그의 이상과 함께 그 안에서 조화를 이룬다. 우아하고 심오한, 그리고 빛으로 가득찬 짧은 책자이다.

마네 모네를 그리다, 아르장테유의 여름

마네 모네를 그리다, 아르장테유의 여름 | 77페이지, 38 일러스트레이션 (30장 컬러), 2013년 1월 출간, 22 x 15 x 0,8 cm | 1984년 여름, 인상주의 화가 마네와 모네는 센느강 근교 아르장테유에서 여름 휴가를 보낸다. 둘의 우정은 그 여름에 이들이 그린 그림에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 독일의 저명한 미술사학자인 저자는 그 여름의 정점이 바로 마네가 그린 보트에 앉아 그림을 그리고 있는 모네라고 말한다. 모네가 앉아 그림을 그리던 그 보트는 모네가 생각하고 있던 그림을 그리기에 가장 이상적인 환경을 표현한다. 햇빛이 가득한 야외에서 자연과 물과 빛의 향연을 관찰하고 그 순간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바로 인상주의의 핵심이 말이다. 동시대의 삶을 화폭에 담아내는 마네는 아르장테유에서 한가로이 휴가를 보내는 파리 사람들의 모습을 관찰하고 친구 모네의 모습도 그의 이상과 함께 그 안에서 조화를 이룬다. 우아하고 심오한, 그리고 빛으로 가득찬 짧은 책자이다.

화가의 엄마 | 21 x 27.5 cm, 128페이지, 70장의 초상화  | 위대한 화가들에게 영감을 제공한 어머니들이 있다. 이책은 그들의 특별한 관계를 이야기 해 준다. 뒤러에서 렘브란트, 로제티, 세잔, 카삿, 고흐, 툴렉 라트렉, 피카소, 에곤 쉴레, 지아코메티, 칼로, 앤디 워홀까지, 우리에게 잘 알려진 작가와 그들이 그린 어머니의 초상화 70편이 소개된다.

화가의 엄마 | 21 x 27.5 cm, 128페이지, 70장의 초상화 | 위대한 화가들에게 영감을 제공한 어머니들이 있다. 이책은 그들의 특별한 관계를 이야기 해 준다. 뒤러에서 렘브란트, 로제티, 세잔, 카삿, 고흐, 툴렉 라트렉, 피카소, 에곤 쉴레, 지아코메티, 칼로, 앤디 워홀까지, 우리에게 잘 알려진 작가와 그들이 그린 어머니의 초상화 70편이 소개된다.

시민의 상상력: 사진의 정치학적 존재론 | 288pp | 사진술 연구에 있어서 코페르니쿠스적 대변혁은 이미지가 어떻게 체제를 강화시키고 또한 체제에 저항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작가인 Ariella Azoulay는 이 책에서 사진술이란 최종산물인 사진을 변화시킬 수 없는 사건이자 만남이라고 쓴다. 사진을 생산하는 관행에 있어 이러한 초점의 변화는 ( 사진술 연구에 있어서 코페르니쿠스적 대변혁 ) 이미지가 어떻게 체제를 강화시키고 또한 체제에 저항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Azoulay는 피사체와 관객의 매개에 대한 토론, 보여지는 대상에 대한 정치적 제한의 탈피, 상상력이 어디에서 정치적 한계를 돌파할 수 있는가와 같은 내용이 의도나 사진의 프레임을 대체해야 한다고 주장한다.Gaza나 the West Bank 점령지의 사진이 어떻게 팔레스타인의 재난을 인식하거나 부정할 수 있는지 보여주면서 Azoulay는 지배 체제에 대한 설명을 재구성한다...

시민의 상상력: 사진의 정치학적 존재론 | 288pp | 사진술 연구에 있어서 코페르니쿠스적 대변혁은 이미지가 어떻게 체제를 강화시키고 또한 체제에 저항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작가인 Ariella Azoulay는 이 책에서 사진술이란 최종산물인 사진을 변화시킬 수 없는 사건이자 만남이라고 쓴다. 사진을 생산하는 관행에 있어 이러한 초점의 변화는 ( 사진술 연구에 있어서 코페르니쿠스적 대변혁 ) 이미지가 어떻게 체제를 강화시키고 또한 체제에 저항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Azoulay는 피사체와 관객의 매개에 대한 토론, 보여지는 대상에 대한 정치적 제한의 탈피, 상상력이 어디에서 정치적 한계를 돌파할 수 있는가와 같은 내용이 의도나 사진의 프레임을 대체해야 한다고 주장한다.Gaza나 the West Bank 점령지의 사진이 어떻게 팔레스타인의 재난을 인식하거나 부정할 수 있는지 보여주면서 Azoulay는 지배 체제에 대한 설명을 재구성한다...

시리즈 | -전세계 20여개 언어로 번역되어 1백만부 이상의 판매기록을 세운 작가들이 다시 만나 펴낸 시리즈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현재 가장 이슈가 되는 주제를 간단 명료하게 분석하고 설명 해 준다. -빠른 이해를 돕는다: 각권은 160 페이지정도의 분량이고 총 단어수는 25,000 개로 독자들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개념을 빠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좀 더 깊이 있는 이해를 돕기 위해 “100 가지 아이디어” 라는 쳅터가 마련되어 있다. 이 분야에 관심이 있는 독자는 이 100가지 아이디어의 도움을 받아 심도있는 학습을 실행 할 수 있다. - 각권은 관련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을 저자로 한다. 시리즈에 대한 리뷰: 다양한 전문 분야의 지식으로 가는 최고의 입문서 | Times Higher Education 2013년 타이틀: 사랑 | 정치 철학 | 테러리즘 | 안락사 | 의학의 역사 | 우주 탐험 | 로마인들 | 불교 | 인권 | 동물들의 권리 | 민주주의…

시리즈

시리즈 | -전세계 20여개 언어로 번역되어 1백만부 이상의 판매기록을 세운 작가들이 다시 만나 펴낸 시리즈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현재 가장 이슈가 되는 주제를 간단 명료하게 분석하고 설명 해 준다. -빠른 이해를 돕는다: 각권은 160 페이지정도의 분량이고 총 단어수는 25,000 개로 독자들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개념을 빠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좀 더 깊이 있는 이해를 돕기 위해 “100 가지 아이디어” 라는 쳅터가 마련되어 있다. 이 분야에 관심이 있는 독자는 이 100가지 아이디어의 도움을 받아 심도있는 학습을 실행 할 수 있다. - 각권은 관련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을 저자로 한다. 시리즈에 대한 리뷰: 다양한 전문 분야의 지식으로 가는 최고의 입문서 | Times Higher Education 2013년 타이틀: 사랑 | 정치 철학 | 테러리즘 | 안락사 | 의학의 역사 | 우주 탐험 | 로마인들 | 불교 | 인권 | 동물들의 권리 | 민주주의…

로마의 재해 | 224페이지, 2013년4월29일 출간, 16.4 x 2.4 x 23.7 cm | 로마인들은 수많은 재해을 겪었다. 제2차 포에니 전쟁중 이탈리아 동남부의 풀리아에 있던 고대 부락 칸나이 부근에서 로마군과 카르타고군 사이에 벌어진 큰 전투(BC 216), 칸나이 전투에서 로마군은 아프리카, 갈리아, 스페인 동맹군의 지원을 받는 한니발 부대에 참패를 당하고 하루에 5만명의 군인을 잃었다. 폼페이 화산 폭발로 2만여명의 주민이 화산재에 파묻혔다. 흑사병, 화재, 기근, 지진, 홍수등…이 책은 그들이 그러한 위기의 상황에 대처했는지 이야기 해 주고, 이러한 정기적인 재해가 정치, 하쇠, 경제, 사상에 미친 영향을 분석하고, 수많은 재해에 대처할 수 있었던 정치적 문화적 시스템을 살펴본다. 또한 이러한 현상이 기독교 사상과 수사법에 끼친 영향도 살펴본다. 학생과 일반 독자 모두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저자 제리 토너는 영국 캠브리지 대학 고전학 연구원 원장이다.

로마의 재해

로마의 재해 | 224페이지, 2013년4월29일 출간, 16.4 x 2.4 x 23.7 cm | 로마인들은 수많은 재해을 겪었다. 제2차 포에니 전쟁중 이탈리아 동남부의 풀리아에 있던 고대 부락 칸나이 부근에서 로마군과 카르타고군 사이에 벌어진 큰 전투(BC 216), 칸나이 전투에서 로마군은 아프리카, 갈리아, 스페인 동맹군의 지원을 받는 한니발 부대에 참패를 당하고 하루에 5만명의 군인을 잃었다. 폼페이 화산 폭발로 2만여명의 주민이 화산재에 파묻혔다. 흑사병, 화재, 기근, 지진, 홍수등…이 책은 그들이 그러한 위기의 상황에 대처했는지 이야기 해 주고, 이러한 정기적인 재해가 정치, 하쇠, 경제, 사상에 미친 영향을 분석하고, 수많은 재해에 대처할 수 있었던 정치적 문화적 시스템을 살펴본다. 또한 이러한 현상이 기독교 사상과 수사법에 끼친 영향도 살펴본다. 학생과 일반 독자 모두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저자 제리 토너는 영국 캠브리지 대학 고전학 연구원 원장이다.

내가 하고 싶을일을 하며 살고싶다 | by Catharina Bruns  언어: 독일어, 2013년 출간, 224페이지, 페이퍼백, 저작가 직접 그린 일러스트레이션 포함  인생의 대부분을 일하며 보내는 우리…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이 정말 나와 맞는지 생각 해 보았을까? 9시에 출근해서 6시에 퇴근하는 직장이 아닌 내 꿈과 내 삶의 패턴에 맞는 일을 하면서 살고 싶지 않은가? “내가 하고 싶은 일” 을 하며 살고 싶은 사람, 그런 “꿈”을 꾸는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책이다. Catharina Bruns 는 디자이너이며 미디어 학자이다. www.workisnotajob.de 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창의적인 디자인 스튜디오로 ‘직장’ 이라는 개념에 새롭고 긍정적인 정의를 더하고 싶어 끊임없는 연구를 실행하고 있다.

내가 하고 싶을일을 하며 살고싶다

내가 하고 싶을일을 하며 살고싶다 | by Catharina Bruns 언어: 독일어, 2013년 출간, 224페이지, 페이퍼백, 저작가 직접 그린 일러스트레이션 포함 인생의 대부분을 일하며 보내는 우리…내가 지금 하고 있는 일이 정말 나와 맞는지 생각 해 보았을까? 9시에 출근해서 6시에 퇴근하는 직장이 아닌 내 꿈과 내 삶의 패턴에 맞는 일을 하면서 살고 싶지 않은가? “내가 하고 싶은 일” 을 하며 살고 싶은 사람, 그런 “꿈”을 꾸는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책이다. Catharina Bruns 는 디자이너이며 미디어 학자이다. www.workisnotajob.de 의 설립자이기도 하다. 창의적인 디자인 스튜디오로 ‘직장’ 이라는 개념에 새롭고 긍정적인 정의를 더하고 싶어 끊임없는 연구를 실행하고 있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