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풍경> 이방인의 꿈과 꿈 사이. 그들이 어떤 꿈을 가지고 내딛은 세상에서 비로소 꾼 꿈 사이의 괴리… 시종일관 관조하는 듯한 풍경이 이토록 씁쓸하고 서글프게 느껴지는 건 왜일까? 우리 만의 세상이 아닌 우리들의 세상이길 바라며…No To Racism

<풍경> 이방인의 꿈과 꿈 사이. 그들이 어떤 꿈을 가지고 내딛은 세상에서 비로소 꾼 꿈 사이의 괴리… 시종일관 관조하는 듯한 풍경이 이토록 씁쓸하고 서글프게 느껴지는 건 왜일까? 우리 만의 세상이 아닌 우리들의 세상이길 바라며…No To Racism

<마션> 우주의 낭만을 디스코 선율에 녹아내다. 비록 화성에서는 마크 혼자 였지만 우주에서는 모두가 함께 였던 나날들. 희망을 위해 현실의 아이러니를 배제한 리들리 스콧의 선택에 짝짝짝. 마크 와트니 파일럿을 위해 온세계가 힘을 모으는 낭만의 대서사시

<마션> 우주의 낭만을 디스코 선율에 녹아내다. 비록 화성에서는 마크 혼자 였지만 우주에서는 모두가 함께 였던 나날들. 희망을 위해 현실의 아이러니를 배제한 리들리 스콧의 선택에 짝짝짝. 마크 와트니 파일럿을 위해 온세계가 힘을 모으는 낭만의 대서사시

<우리가 들려줄 이야기> 기억의 변형 혹은 착각의 진실. 출생의 비밀이란 상투적 소재를 서사적으로 음미하는 듯한 연출이 무척 인상적. 한 가족의 비밀이 수면 위로 떠오를 때 그 표면에는 가족애가 급방긋. 사적인 이야기가 훌륭한 다큐로 남는 순간이기도

<우리가 들려줄 이야기> 기억의 변형 혹은 착각의 진실. 출생의 비밀이란 상투적 소재를 서사적으로 음미하는 듯한 연출이 무척 인상적. 한 가족의 비밀이 수면 위로 떠오를 때 그 표면에는 가족애가 급방긋. 사적인 이야기가 훌륭한 다큐로 남는 순간이기도

프라미스드 랜드 - 선한 의도가 선한 결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프라미스드 랜드 - 선한 의도가 선한 결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너의 이름은.> 집단적 상흔에 건네는 위로의 판타지. 경쾌한 전반과 달리 후반의 무게감은 거대한 무언가를 위한 시간이었을 터. 허나 동어반복적인 씬의 과잉은 도리어 감흥을 저하시키는 듯. 황혼과 혜성의 모티브… 무스비 그리고 끝내 너의 이름.

​<너의 이름은.> 집단적 상흔에 건네는 위로의 판타지. 경쾌한 전반과 달리 후반의 무게감은 거대한 무언가를 위한 시간이었을 터. 허나 동어반복적인 씬의 과잉은 도리어 감흥을 저하시키는 듯. 황혼과 혜성의 모티브… 무스비 그리고 끝내 너의 이름.

<헤이트풀8> 수다스럽지만 진중하게, 잔인하지만 통괘하게. 영화의 관습적 코드를 차용하기도 하고 비틀기도 하는 B급 정서가 여전한 듯.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가까이는 미국, 멀리는 인간 사회를 바라보는 시선이 익살과 풍자로 고스란히 담긴 8번째 작품

<헤이트풀8> 수다스럽지만 진중하게, 잔인하지만 통괘하게. 영화의 관습적 코드를 차용하기도 하고 비틀기도 하는 B급 정서가 여전한 듯.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이 가까이는 미국, 멀리는 인간 사회를 바라보는 시선이 익살과 풍자로 고스란히 담긴 8번째 작품

<그래비티> 우주라는 그릇에 담아낸 삶의 철학. 무한한 아름다움과 공포가 공존하는 우주라는 배경에 비해 상대적으로 단조로운 스토리 라인을 마치 촘촘한 각본으로 박음질한 듯한 결이 무척이나 인상적. 아바타-라이프 오브 파이를 잇는 IMAX 3D 걸작선!

<그래비티> 우주라는 그릇에 담아낸 삶의 철학. 무한한 아름다움과 공포가 공존하는 우주라는 배경에 비해 상대적으로 단조로운 스토리 라인을 마치 촘촘한 각본으로 박음질한 듯한 결이 무척이나 인상적. 아바타-라이프 오브 파이를 잇는 IMAX 3D 걸작선!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슬프지만 슬프지 않은 동화 속을 거닐다. (꼰대스러운) 어른과 아이의 경계, (억지스러운) 신파와 감동 없이도 마음을 따스히 녹여줄 수 있다는 듯. 아이들의 순수한 눈을 통해 현실을 풍자하고 소중한 가치를 찾고자 한 작품

<개를 훔치는 완벽한 방법> 슬프지만 슬프지 않은 동화 속을 거닐다. (꼰대스러운) 어른과 아이의 경계, (억지스러운) 신파와 감동 없이도 마음을 따스히 녹여줄 수 있다는 듯. 아이들의 순수한 눈을 통해 현실을 풍자하고 소중한 가치를 찾고자 한 작품

<트립 투 이탈리아> 떠나자 이탈리아로! 아름다운 풍광과 맛있는 음식이 가득한 이탈리아. 하지만 위트 있는 대사와 성대모사라도 과하면 질리는 법. 그럼에도 어느 것 하나 특별하지도 화려하지도 않은 소소한 여행을 통해 (조금은) 삶을 관통한 작품인 듯

<트립 투 이탈리아> 떠나자 이탈리아로! 아름다운 풍광과 맛있는 음식이 가득한 이탈리아. 하지만 위트 있는 대사와 성대모사라도 과하면 질리는 법. 그럼에도 어느 것 하나 특별하지도 화려하지도 않은 소소한 여행을 통해 (조금은) 삶을 관통한 작품인 듯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 사람을 알아야 하는지 사랑을 알아야 하는지. 타인에 대해 아는 척 하는 관심 혹은 오지랖. 다소 직설적인 화법은 기대 이하지만 이유영 배우의 등장은 신선하다. 무엇에 대해 모른다는 것을 알게 된 순간이 곧 앎의 시작이 아닐까?‬

‪<당신자신과 당신의 것> 사람을 알아야 하는지 사랑을 알아야 하는지. 타인에 대해 아는 척 하는 관심 혹은 오지랖. 다소 직설적인 화법은 기대 이하지만 이유영 배우의 등장은 신선하다. 무엇에 대해 모른다는 것을 알게 된 순간이 곧 앎의 시작이 아닐까?‬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