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관련 주제 탐색하기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올리베티 발렌타인 타자기(OLIVETTI VALENTINE) 1969년 “anti-machine machine”을 개념으로 하여 사무실을 제외한 어디서나 어울리는 타자기를 만들고자 했던 에코레 솟사스와 페리 킹 (Perry A. King)은 소재에서나 그 디자인에서 확연히 고전 타자기와 그 선을 긋는 기념비적인 타자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의 시각을 바꾸고 새로운 소재의 타자기에 대한 역사를 여는 중요한 전환점을 이루어 낸 명품타자기입니다. 아쉽게도 발렌틴이 준 강렬한 느낌에 반해 이후 등장하는 플라스틱 바디의 타자기들은 무미건조하고 사무기능에만 초점이 맞춰져 버린 도구로서 전락을 해버립니다. 더이상의 이전 앤틱타자기들이 보여주었던 아름다움도 헤르메스 같은 타자기가 보여주었던 정교함도 없어진 타자기들은 그렇게 소멸의 길을 걸어가게 되죠. 그래서 어떤 타자기수집가는 이 올리베티 발렌타인을 수동타자기 역사의 마지막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From the amazing "Collecting Nature" gallery on Flickr. Gotta love Flickr for all its amazing galleries. I love this one.

From the amazing "Collecting Nature" gallery on Flickr. Gotta love Flickr for all its amazing galleries. I love this one.

Gallery of Tradition and Modernity Come Together in Mecanoo and HS Architects’…

Gallery of Tradition and Modernity Come Together in Mecanoo and HS Architects’…

BMW Isetta 300 (1957)

BMW Isetta 300 (1957)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