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도산면 가송리 수달래(2015. 4 .30.)

도산면 가송리 수달래(2015. 4 .30.)

안동호반나들이길

안동호반나들이길

안동호

안동호

도산예던길 따라 핀 수달래 (2014. 4. 26.)

도산예던길 따라 핀 수달래 (2014. 4. 26.)

도산면 가송리 수달래(2015. 4 .30.)

도산면 가송리 수달래(2015. 4 .30.)

안동시 도산면 가송리 도산예던길 옆 낙동강을 따라 핀 수달래가 가송의 아름다움을 배가시키고 있다.  도산 가송은 영남의 소금강으로 일컬어지는 청량산 줄기가 마을을 에워싸고 그 아래 형성된 거대한 층층절벽이 가송협, 외병대, 내병대, 독산, 벽력암으로 불리는 등 독특한 절벽을 이루고 있는 곳이다.     수달래의 꽃모양은 진달래와 비슷하나 수달래가 더 진한 편이다. 특이한 것은 꽃잎 하나에 반드시 20여 개의 검붉은 반점있다. 산철쭉으로 불리기도 하며 늦은 봄부터 초여름까지 아름다운 빛깔의 꽃을 피우고 있다(2014. 4. 26.).

안동시 도산면 가송리 도산예던길 옆 낙동강을 따라 핀 수달래가 가송의 아름다움을 배가시키고 있다. 도산 가송은 영남의 소금강으로 일컬어지는 청량산 줄기가 마을을 에워싸고 그 아래 형성된 거대한 층층절벽이 가송협, 외병대, 내병대, 독산, 벽력암으로 불리는 등 독특한 절벽을 이루고 있는 곳이다. 수달래의 꽃모양은 진달래와 비슷하나 수달래가 더 진한 편이다. 특이한 것은 꽃잎 하나에 반드시 20여 개의 검붉은 반점있다. 산철쭉으로 불리기도 하며 늦은 봄부터 초여름까지 아름다운 빛깔의 꽃을 피우고 있다(2014. 4. 26.).

학가산 신전 메밀밭

학가산 신전 메밀밭

안동댐 월영공원 단풍(2013, 농업기술센터 이용덕)

안동댐 월영공원 단풍(2013, 농업기술센터 이용덕)

안동 월영교 주변에 벚꽃이 만개하며 상춘객들로 북쩍이고 있다. 지난 2003년 준공된 월영교는 안동댐 보조호수를 가로 지르는 우리나라 목책교 중 가장 길이 387m로 사계절 색다른 아름다움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해 말 월영교와 연결된 호반나들이길이 개통되면서 안동시민들에게 최고의 산책코스로 사랑받고 있고, 벚꽃 만개와 함께 주말이면 수천명의 상춘객들이 몰리고 있다.  특히 지난 4월 5일부터 월영교 아래에서 10월말까지 주말마다 '카누체험교실'이 열리며 볼거리와 함께 체험거리도 마련됐다.  또 10월말까지 주말마다 12:30, 18:30, 20:30 등 하루 세차례씩 월영교 분수도에 20분씩 가동한다(2014. 4. 7.)

안동 월영교 주변에 벚꽃이 만개하며 상춘객들로 북쩍이고 있다. 지난 2003년 준공된 월영교는 안동댐 보조호수를 가로 지르는 우리나라 목책교 중 가장 길이 387m로 사계절 색다른 아름다움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해 말 월영교와 연결된 호반나들이길이 개통되면서 안동시민들에게 최고의 산책코스로 사랑받고 있고, 벚꽃 만개와 함께 주말이면 수천명의 상춘객들이 몰리고 있다. 특히 지난 4월 5일부터 월영교 아래에서 10월말까지 주말마다 '카누체험교실'이 열리며 볼거리와 함께 체험거리도 마련됐다. 또 10월말까지 주말마다 12:30, 18:30, 20:30 등 하루 세차례씩 월영교 분수도에 20분씩 가동한다(2014. 4. 7.)

임하 보조댐 개호송 솔숲 상고대 장관. 최근 강추위와 칼바람이 이어지면서 임하 보조댐 안에 위치한 개호송 솔숲에 상고대가 형성되면서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상고대는 대기 중 수증기가 강추위로 급냉각되면서 미세한 물방울이 수목 등에 얼어붙은 결정체로 수빙(樹氷)이라고도 한다.(2016.1.26.)

임하 보조댐 개호송 솔숲 상고대 장관. 최근 강추위와 칼바람이 이어지면서 임하 보조댐 안에 위치한 개호송 솔숲에 상고대가 형성되면서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상고대는 대기 중 수증기가 강추위로 급냉각되면서 미세한 물방울이 수목 등에 얼어붙은 결정체로 수빙(樹氷)이라고도 한다.(2016.1.26.)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