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밴드칼라를 이너로, 그 위에 티셔츠를 입었는데 이게 진짜 멋지다. 사실 밴드칼라셔츠 하나만 입으면 약간 샌님처럼 허해보이는 느낌이 있어서 입고 싶은 느낌이 없었는데 요렇게 스타일링을 하니까 느낌이 좋다. 다만 티셔츠의 목둘레라든가 그런 부분을 잘 신경써야 할 듯!

밴드칼라를 이너로, 그 위에 티셔츠를 입었는데 이게 진짜 멋지다. 사실 밴드칼라셔츠 하나만 입으면 약간 샌님처럼 허해보이는 느낌이 있어서 입고 싶은 느낌이 없었는데 요렇게 스타일링을 하니까 느낌이 좋다. 다만 티셔츠의 목둘레라든가 그런 부분을 잘 신경써야 할 듯!

Unused의 가벼운 블루 색감의 블루종과  Comoli의 롱 밴드칼라셔츠 그리고 브랜드를 알 수 없는 연청 데님의 조합인데  만약 저 롱셔츠가 없었다면 블루종의 짧은 기장감 때문에 어색했을 수도 있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연청데님과의 비슷한 색감 때문에 너무 레트로 해보였을 수 있다. 그런데 블루종과 데님 사이에 저 롱셔츠가 아주 젖절하게 레이어드 되면서 옷의 모든 표정이 달라진 것 같다.  항상 내가 두려워하는 것 중 하나가 블루와 블랙의 언매치 느낌인데 만약 블랙 자켓을 입고 블루 치노를 입을 때 이너셔츠로 화이트 롱셔츠를 입는다면 블루와 블랙을 연결해주는 느낌으로 어색함을 줄여줄 뿐만 아니라 블루를 더욱 블루답게 블랙을 더욱 블랙답게 보여주게 될 거 같다

Unused의 가벼운 블루 색감의 블루종과 Comoli의 롱 밴드칼라셔츠 그리고 브랜드를 알 수 없는 연청 데님의 조합인데 만약 저 롱셔츠가 없었다면 블루종의 짧은 기장감 때문에 어색했을 수도 있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연청데님과의 비슷한 색감 때문에 너무 레트로 해보였을 수 있다. 그런데 블루종과 데님 사이에 저 롱셔츠가 아주 젖절하게 레이어드 되면서 옷의 모든 표정이 달라진 것 같다. 항상 내가 두려워하는 것 중 하나가 블루와 블랙의 언매치 느낌인데 만약 블랙 자켓을 입고 블루 치노를 입을 때 이너셔츠로 화이트 롱셔츠를 입는다면 블루와 블랙을 연결해주는 느낌으로 어색함을 줄여줄 뿐만 아니라 블루를 더욱 블루답게 블랙을 더욱 블랙답게 보여주게 될 거 같다

이 부분에서 요시오카상은 버튼다운셔츠인데도 저렇게 넥타이만 해서 목 부분이 캐쥬얼하고 자연스러운 느낌이 난다.   이 부분이 재밌는게, 내 경우에는 넥타이가 '상당히' 부담스러운 아이템이다. 튄다거나 불편해서가 아니라 뭔가 너무 격식을 심하게 차린 느낌인데, 나는 포멀한 느낌을 싫어하기 때문에 저렇게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이 부분에서 요시오카상은 버튼다운셔츠인데도 저렇게 넥타이만 해서 목 부분이 캐쥬얼하고 자연스러운 느낌이 난다. 이 부분이 재밌는게, 내 경우에는 넥타이가 '상당히' 부담스러운 아이템이다. 튄다거나 불편해서가 아니라 뭔가 너무 격식을 심하게 차린 느낌인데, 나는 포멀한 느낌을 싫어하기 때문에 저렇게 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