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이 작품은 바로 그녀가 블루아 성을 탈출하려고 하는 당시의 모습을 그림으로 표현한 것이다. 마리 드 메디시스 연작 그림의 하나인 《여왕의 탄생》을 통해 이미 눈에 익었던 건축적 요소들이 이 그림에도 사용되고 있는데 이를 통해서 이 곳이 궁전임을 어렴풋이 알 수 있다. 귀금속으로 치장한 살이 찐 46세의 여왕이 서투르게 밧줄 사다리를 통해서 창문으로 도망치려고 하는 모습은 엄숙한 밤에 희비극이 교차되는 듯 하다. 여신 미네르바가 이끄는 군사들은 마리 드 메디시스를 그의 아들인 루이 13세의 군사들로부터 보호하고 있다. 그림의 안쪽의 배경을 보면 이름 모를 여인의 모습이 표현되어있는데 이는 여왕 도주가 얼마나 어렵게 이루어지는지를 알 수 있다.

이 작품은 바로 그녀가 블루아 성을 탈출하려고 하는 당시의 모습을 그림으로 표현한 것이다. 마리 드 메디시스 연작 그림의 하나인 《여왕의 탄생》을 통해 이미 눈에 익었던 건축적 요소들이 이 그림에도 사용되고 있는데 이를 통해서 이 곳이 궁전임을 어렴풋이 알 수 있다. 귀금속으로 치장한 살이 찐 46세의 여왕이 서투르게 밧줄 사다리를 통해서 창문으로 도망치려고 하는 모습은 엄숙한 밤에 희비극이 교차되는 듯 하다. 여신 미네르바가 이끄는 군사들은 마리 드 메디시스를 그의 아들인 루이 13세의 군사들로부터 보호하고 있다. 그림의 안쪽의 배경을 보면 이름 모를 여인의 모습이 표현되어있는데 이는 여왕 도주가 얼마나 어렵게 이루어지는지를 알 수 있다.

노엘 쿠아펠의 갈라테이아의 승리 작품이다. =나의 관점: 이 그림은 작품 속 인물 한명한명이 밝은 표정을 짓고 있어 보는 사람이 기분좋아지는 작품이다. 특히, 갈라테이아의 승리를 자축이라도 하듯 하늘에서 에로스?들이 축하를 해주며 내려오는 모습과 함께 그들에게 빛을 비추어 강조하는 모습 들은 충분히 승리의 상황을 비추는데 어색함이 없는 것 같다. 뒤편의 어두운 분위기가 나는 색체와 대비해 인물들을 밝은 표정으로 대비시켜 더욱 강조된 듯하다.

노엘 쿠아펠의 갈라테이아의 승리 작품이다. =나의 관점: 이 그림은 작품 속 인물 한명한명이 밝은 표정을 짓고 있어 보는 사람이 기분좋아지는 작품이다. 특히, 갈라테이아의 승리를 자축이라도 하듯 하늘에서 에로스?들이 축하를 해주며 내려오는 모습과 함께 그들에게 빛을 비추어 강조하는 모습 들은 충분히 승리의 상황을 비추는데 어색함이 없는 것 같다. 뒤편의 어두운 분위기가 나는 색체와 대비해 인물들을 밝은 표정으로 대비시켜 더욱 강조된 듯하다.

루브르 박물관에 전시된 페테르 파울 루벤스의 《라자로의 부활》은 미완성작으로 보인다. 그림이 완성되었더라면 배경과 등장 인물들의 옷주름이 훨씬 풍부하고 깊은 색감을 연출했을 것이다. 또한 등장 인물들의 눈빛과 표정도 반짝이는 생동감을 더했을 것이다. 그러나 이 그림이 미완성 작품이기에 시사하는 바도 적지 않다. 가령 성서에 나오는 줄거리를 바탕으로 극적인 장면의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리기 위해 구성을 짜는 방식, 밑그림을 전체 구성의 무게 균형에 맞추어 조금씩 교정해 가는 방식, 그리고 색감을 점진적으로 상승시키는 방식 등에 대한 중요한 증거가 미완성 그림을 통해 확보되기 때문이다

루브르 박물관에 전시된 페테르 파울 루벤스의 《라자로의 부활》은 미완성작으로 보인다. 그림이 완성되었더라면 배경과 등장 인물들의 옷주름이 훨씬 풍부하고 깊은 색감을 연출했을 것이다. 또한 등장 인물들의 눈빛과 표정도 반짝이는 생동감을 더했을 것이다. 그러나 이 그림이 미완성 작품이기에 시사하는 바도 적지 않다. 가령 성서에 나오는 줄거리를 바탕으로 극적인 장면의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리기 위해 구성을 짜는 방식, 밑그림을 전체 구성의 무게 균형에 맞추어 조금씩 교정해 가는 방식, 그리고 색감을 점진적으로 상승시키는 방식 등에 대한 중요한 증거가 미완성 그림을 통해 확보되기 때문이다

앙투안 르냉, 루이 르냉의 카드놀이하는 아이들 작품이다. =나의 관점: 4명의 아이들이 카드놀이에 참석을 하고 있는 듯하다. 오른쪽 2명과 왼쪽 2명이 서로 패를 공유하며 게임을 진행하는 것으로 보았을 때 팀플레이를 이루는 듯하다. 오른쪽 문뒤에 숨은 여자아이는 카드놀이가 불법이라도 되는 듯 혹은 아직 아이들이 만지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듯 두려움과 추조함으로 문 뒤에 숨어있다. 어른들이 혹시나 오지 않을 까하는 노파심에 문을 지키고 있는 것일 수 도 있다. 왼쪽에는 식모로 보이는 여성이 서있다. 이 여성은 분명 아이들 중 돈이 많은 아이의 식모 일 것이다. 그렇게 관람을 하는 아이들과 게임을 하는 아이들, 망을 보는 아이들이 있는 장면을 묘사한 그림이다.

앙투안 르냉, 루이 르냉의 카드놀이하는 아이들 작품이다. =나의 관점: 4명의 아이들이 카드놀이에 참석을 하고 있는 듯하다. 오른쪽 2명과 왼쪽 2명이 서로 패를 공유하며 게임을 진행하는 것으로 보았을 때 팀플레이를 이루는 듯하다. 오른쪽 문뒤에 숨은 여자아이는 카드놀이가 불법이라도 되는 듯 혹은 아직 아이들이 만지기에는 어려움이 있다는 듯 두려움과 추조함으로 문 뒤에 숨어있다. 어른들이 혹시나 오지 않을 까하는 노파심에 문을 지키고 있는 것일 수 도 있다. 왼쪽에는 식모로 보이는 여성이 서있다. 이 여성은 분명 아이들 중 돈이 많은 아이의 식모 일 것이다. 그렇게 관람을 하는 아이들과 게임을 하는 아이들, 망을 보는 아이들이 있는 장면을 묘사한 그림이다.

토비트 가족을 떠나는 대천사 라파엘 - 하르먼스 판 레인 렘브란트

토비트 가족을 떠나는 대천사 라파엘 - 하르먼스 판 레인 렘브란트

야콥 요르단스의 여인과 호색한들 작품이다. =나의 관점: 이 작품은 노골적으로 표현되어 있다는 점에서 감상자의 눈살을 찌푸리기도 한다. 맨 앞의 남성은 무엇을 말하려는 듯 오른손을 들고 엄지손가락으로 뒤를 가리키고 있다. 뒷 장면에서는 한 남성이 여인을 감싸안고 있고 여인은 아기를 안고 있다. 이 장면을 보고선 3명은 가족으로 볼 수 있다. 우선, 여인의 젖을 뒤의 남성이 아무 거리낌 없이 만져도 여성은 기분나쁘다는 내색을 보이지 않는다. 또한, 아기는 여인의 아기라고 볼 수 있기에 그녀의 남편이 있을 것이다. 고로 3명은 가족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여기서 아기는 왜 울고 있을까? 아기의 얼굴을 자세히 보면 얼룩이 져있을 뿐만아니라 굶주림이 많아 보인다. 이는 아기는 어머니의 양분을 얻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야콥 요르단스의 여인과 호색한들 작품이다. =나의 관점: 이 작품은 노골적으로 표현되어 있다는 점에서 감상자의 눈살을 찌푸리기도 한다. 맨 앞의 남성은 무엇을 말하려는 듯 오른손을 들고 엄지손가락으로 뒤를 가리키고 있다. 뒷 장면에서는 한 남성이 여인을 감싸안고 있고 여인은 아기를 안고 있다. 이 장면을 보고선 3명은 가족으로 볼 수 있다. 우선, 여인의 젖을 뒤의 남성이 아무 거리낌 없이 만져도 여성은 기분나쁘다는 내색을 보이지 않는다. 또한, 아기는 여인의 아기라고 볼 수 있기에 그녀의 남편이 있을 것이다. 고로 3명은 가족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여기서 아기는 왜 울고 있을까? 아기의 얼굴을 자세히 보면 얼룩이 져있을 뿐만아니라 굶주림이 많아 보인다. 이는 아기는 어머니의 양분을 얻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Pierre-Paul Rubens - Félicité de la régence de Marie de Médicis, reine de France et de Navarre

Pierre-Paul Rubens - Félicité de la régence de Marie de Médicis, reine de France et de Navarre

Peter Paul Rubens,  Arrival ofMarie de’Medici at  Marseilles, 1622–1625. Oil on canvas,  12111–2   9 7. Baroque. Louvre, Paris. Marie, the ruler, was glorified with allegories. She comes down from a ship after her trip to Italy. The soldier in front of her, who is welcoming her, is wearing a blue cloak with gold floral pattern. The pattern symbolizes French royalty. The naked people on the bottom and the upper part represent the sea and sky respectively rejoice at her…

Peter Paul Rubens, Arrival ofMarie de’Medici at Marseilles, 1622–1625. Oil on canvas, 12111–2   9 7. Baroque. Louvre, Paris. Marie, the ruler, was glorified with allegories. She comes down from a ship after her trip to Italy. The soldier in front of her, who is welcoming her, is wearing a blue cloak with gold floral pattern. The pattern symbolizes French royalty. The naked people on the bottom and the upper part represent the sea and sky respectively rejoice at her…

푸생은 1624년 이후 로마에 체류하면서 동시대의 다른 화가들과는 다른 길을 추구했다. 그는 주로 중간 크기의 작품을 그리는 데 몰두했는데, 주제는 신화, 성서, 고대의 역사 등 그 내용에 상관없이 인간의 운명에 대한 성찰을 담고 있다. =나의견해: 물 속에서 구한 모세의 작품에서 모세는 당연히 여인들의 도움을 받고 있는 아기인 듯 싶다. 모세에게 도움을 주는 장면 뿐만 아니라 왼쪽 뒤편에서는 일상생활에서 일하는 장면, 오른쪽에서는 무관심한듯 하지만 쳐다보고 있는 한 남성 등의 장면을 포함하여 주제의 의미를 한층 더 부각 시켜주는 듯 싶다. 서로의 여성들이 얼굴을 쳐다보는 것으로 보았을 때, 모세를 누구의 집에서 키워주냐하는 의견이 분분한 것 같다.

푸생은 1624년 이후 로마에 체류하면서 동시대의 다른 화가들과는 다른 길을 추구했다. 그는 주로 중간 크기의 작품을 그리는 데 몰두했는데, 주제는 신화, 성서, 고대의 역사 등 그 내용에 상관없이 인간의 운명에 대한 성찰을 담고 있다. =나의견해: 물 속에서 구한 모세의 작품에서 모세는 당연히 여인들의 도움을 받고 있는 아기인 듯 싶다. 모세에게 도움을 주는 장면 뿐만 아니라 왼쪽 뒤편에서는 일상생활에서 일하는 장면, 오른쪽에서는 무관심한듯 하지만 쳐다보고 있는 한 남성 등의 장면을 포함하여 주제의 의미를 한층 더 부각 시켜주는 듯 싶다. 서로의 여성들이 얼굴을 쳐다보는 것으로 보았을 때, 모세를 누구의 집에서 키워주냐하는 의견이 분분한 것 같다.

야콥 요르단스의 최후의 심판이다.

야콥 요르단스의 최후의 심판이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