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디어와 더 많은 아이디어를 탐색하세요!

The CEO : "전력에너지 절감장치로 50억원을 벌다" - 김성식 신영전자통신 대표의 CSR경영 // 올 여름, 유난히도 전력 대란에 대한 공포심이 컸던 것 같다. ‘대정전’ 위기가 오는 것 아니냐, 하는 언론의 보도에 국민 모두가 불안함에 떨었다. 하지만 이런 급박한 상황 속에서도 흐뭇하게 웃음을 지은 CEO가 한 명 있으니... 바로 신영전자통신(...

The CEO : "전력에너지 절감장치로 50억원을 벌다" - 김성식 신영전자통신 대표의 CSR경영 // 올 여름, 유난히도 전력 대란에 대한 공포심이 컸던 것 같다. ‘대정전’ 위기가 오는 것 아니냐, 하는 언론의 보도에 국민 모두가 불안함에 떨었다. 하지만 이런 급박한 상황 속에서도 흐뭇하게 웃음을 지은 CEO가 한 명 있으니... 바로 신영전자통신(...

The CEO : "사회적 금융으로 사회적 기업을 양성하다" - 이종수 (재)한국사회투자 대표의 사회적 경영 // 상선약수. 최상의 선은 물과 같다. 낮은 곳을 찾아 흘러내리는 물처럼, 어렵고 힘든 사회적 소외계층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발 벗고 나선 인물이 있다.  (재)한국사회투자 이종수 대표. 그는 세계적인 금융인으로 20여 년간을 활동하며 남부러울 것 없는 ...

The CEO : "사회적 금융으로 사회적 기업을 양성하다" - 이종수 (재)한국사회투자 대표의 사회적 경영 // 상선약수. 최상의 선은 물과 같다. 낮은 곳을 찾아 흘러내리는 물처럼, 어렵고 힘든 사회적 소외계층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발 벗고 나선 인물이 있다. (재)한국사회투자 이종수 대표. 그는 세계적인 금융인으로 20여 년간을 활동하며 남부러울 것 없는 ...

The CEO : "친환경 냉동보관용기로 8억 원을 바라보다" - 이정미 제이엠그린 대표의 악바리 경영 // 음식을 만들 때 쓰이는 각종 조미료나 식재료들은 보관하기가 까다롭고 복잡한 냉장고 안에서 찾아 쓰기 어려울 때가 많다. 이런 주부들의 고충을 덜어낸 제품을 개발한 CEO가 있다.  그 주인공은 제이엠그린의...

The CEO : "친환경 냉동보관용기로 8억 원을 바라보다" - 이정미 제이엠그린 대표의 악바리 경영 // 음식을 만들 때 쓰이는 각종 조미료나 식재료들은 보관하기가 까다롭고 복잡한 냉장고 안에서 찾아 쓰기 어려울 때가 많다. 이런 주부들의 고충을 덜어낸 제품을 개발한 CEO가 있다. 그 주인공은 제이엠그린의...

The CEO : "천재 예술가, CEO로 거듭나다" - 김영진 조셉아트공방 대표의 예술경영 // 예술로서 시대를 창조하고 사업으로 세상에 도전한다! 예술과 경영,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남자, 김영진 대표. '한국의 피카소'라 불리던 '천재 예술가' 김영진이 당당히 CEO로 우뚝 서기까지... 시한부 인생을 극복하고 세상에 도전장을 내민 그의 경영 이야기를 만나본다.

The CEO : "천재 예술가, CEO로 거듭나다" - 김영진 조셉아트공방 대표의 예술경영 // 예술로서 시대를 창조하고 사업으로 세상에 도전한다! 예술과 경영, 두 마리 토끼를 잡은 남자, 김영진 대표. '한국의 피카소'라 불리던 '천재 예술가' 김영진이 당당히 CEO로 우뚝 서기까지... 시한부 인생을 극복하고 세상에 도전장을 내민 그의 경영 이야기를 만나본다.

The CEO : "물감으로 세계 최고를 꿈꾸다" // 1960년대, 우연히 한 물감기술자의 제안으로 시작한 물감사업. 당시만 해도 일본산 물감이 매우 비싼 가격으로 시장을 장악하던 시절, 그녀와 남편인 故 전영탁 회장은 직접 물감을 개발하고 마케팅을 하며 국산 물감 시장을 열어갔다. 매끄러운 발림성과 오래 되어도 변색이 없는 물감을 개발하며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시장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다. 50년간 한우물을 파온 남궁요숙 대표의 감동적인 경영 스토리!

The CEO : "물감으로 세계 최고를 꿈꾸다" // 1960년대, 우연히 한 물감기술자의 제안으로 시작한 물감사업. 당시만 해도 일본산 물감이 매우 비싼 가격으로 시장을 장악하던 시절, 그녀와 남편인 故 전영탁 회장은 직접 물감을 개발하고 마케팅을 하며 국산 물감 시장을 열어갔다. 매끄러운 발림성과 오래 되어도 변색이 없는 물감을 개발하며 국내뿐만 아니라 외국시장에서도 인정을 받고 있다. 50년간 한우물을 파온 남궁요숙 대표의 감동적인 경영 스토리!

The CEO : "국수와 육개장으로 60억원을 벌다" - 김석훈 바인에프씨 대표의 기회선점 경영 // 어려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 고생한 만큼 값진 경험과 지혜를 얻는다는 말이다. 이처럼 어려운 가정환경과 사업실패에도 불구하고 포기하지 않고 꿋꿋이 이겨내 지금의 자리에 올라선 CEO가 있다.  그 인물은 (주)바인에프씨 김석훈 대표. 그는 중국집에 수...

The CEO : "국수와 육개장으로 60억원을 벌다" - 김석훈 바인에프씨 대표의 기회선점 경영 // 어려서 고생은 사서도 한다. 고생한 만큼 값진 경험과 지혜를 얻는다는 말이다. 이처럼 어려운 가정환경과 사업실패에도 불구하고 포기하지 않고 꿋꿋이 이겨내 지금의 자리에 올라선 CEO가 있다. 그 인물은 (주)바인에프씨 김석훈 대표. 그는 중국집에 수...

The CEO : "보안 프로그램으로 127억원을 벌다" - 소프트캠프(주) 배환국 대표의 신뢰경영 // 고객들의 소중한 정보를 보호한다! 보안이라는 사명을 띄고 급변하는 보안 프로그램 시장에서 당당히 살아남은 배환국 대표. 현장은 배움터다! 늘 가득 찬 열정으로 오늘도 현장 속으로 달려가는 배환국 대표의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본다!

The CEO : "보안 프로그램으로 127억원을 벌다" - 소프트캠프(주) 배환국 대표의 신뢰경영 // 고객들의 소중한 정보를 보호한다! 보안이라는 사명을 띄고 급변하는 보안 프로그램 시장에서 당당히 살아남은 배환국 대표. 현장은 배움터다! 늘 가득 찬 열정으로 오늘도 현장 속으로 달려가는 배환국 대표의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본다!

The CEO : "한옥 대중화 선언" // 남부러울 것 없이 풍족했던 어린시절을 보낸 김승직 대표! 그러나 부모님의 사업 실패로 한순간에 어려워진 가정 형편은 그를 변하게 했다. 아버지의 권유로 들어서게 된 목수의 길은 인생을 바꾸고, 스물아홉 최연소 대목수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우게 했다. 이제 그는 우리나라 전통 한옥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세운다! 그의 젊고 열정적인 도전기!

The CEO : "한옥 대중화 선언" // 남부러울 것 없이 풍족했던 어린시절을 보낸 김승직 대표! 그러나 부모님의 사업 실패로 한순간에 어려워진 가정 형편은 그를 변하게 했다. 아버지의 권유로 들어서게 된 목수의 길은 인생을 바꾸고, 스물아홉 최연소 대목수라는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우게 했다. 이제 그는 우리나라 전통 한옥시장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세운다! 그의 젊고 열정적인 도전기!

The CEO : "축구용품으로 연 매출 396억을 달성하다" // 화려한 스포츠용품 전문 매장을 갖고 싶었던 오정석 대표. 그 열망을 잠재우지 못했던 그는 안정된 직장을 뒤로하고 서울 동대문 지하상가의 점원이 되었다. 운영 한 달 만에 그의 전재산인 2천만 원을 투자해 점포를 인수하고 꿈을 키워가던 그! 그러나 뼈아픈 배신을 겪으며 좌절의 위기를 맞는다. 가족보다도 믿었던 후배들의 배신이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주었던 것! 그러나 그 상처를 딛고 그는 오늘의 싸카스포츠를 일궈냈다. 축구용품 유통업계 1위를 기록하고, 최근 스페인 브랜드 ‘아스토레’의 한국 사업권마저 인수하며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로의 도약을 꿈꾸는 오정석 대표!

The CEO : "축구용품으로 연 매출 396억을 달성하다" // 화려한 스포츠용품 전문 매장을 갖고 싶었던 오정석 대표. 그 열망을 잠재우지 못했던 그는 안정된 직장을 뒤로하고 서울 동대문 지하상가의 점원이 되었다. 운영 한 달 만에 그의 전재산인 2천만 원을 투자해 점포를 인수하고 꿈을 키워가던 그! 그러나 뼈아픈 배신을 겪으며 좌절의 위기를 맞는다. 가족보다도 믿었던 후배들의 배신이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주었던 것! 그러나 그 상처를 딛고 그는 오늘의 싸카스포츠를 일궈냈다. 축구용품 유통업계 1위를 기록하고, 최근 스페인 브랜드 ‘아스토레’의 한국 사업권마저 인수하며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로의 도약을 꿈꾸는 오정석 대표!

The CEO : "수제 피자로 350억원을 벌다" - 이재욱 알볼로F&C 대표의 차별화 경영 // 차별화 된 수제 피자로 연 매출 350억 원을 벌다!  피자에 대한 자부심과 젊은 열정으로 피자 업계를 평정한 이재욱 대표!  묵묵히 자신만의 신념을 가지고 밀어붙인 약 10년의 시간! 그의 시간 속으로 들어가본다!

The CEO : "수제 피자로 350억원을 벌다" - 이재욱 알볼로F&C 대표의 차별화 경영 // 차별화 된 수제 피자로 연 매출 350억 원을 벌다! 피자에 대한 자부심과 젊은 열정으로 피자 업계를 평정한 이재욱 대표! 묵묵히 자신만의 신념을 가지고 밀어붙인 약 10년의 시간! 그의 시간 속으로 들어가본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