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갱-의자  같은 의자인데도 고갱의 의자는 고흐와는 미묘하게 다르다. 그는 현실을 화가의 주관대로 조금 왜곡하여 그리고자 하였으며 같은 의자를 그린 작품인데도 고흐의 그림과는 많은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다.

고갱-의자 같은 의자인데도 고갱의 의자는 고흐와는 미묘하게 다르다. 그는 현실을 화가의 주관대로 조금 왜곡하여 그리고자 하였으며 같은 의자를 그린 작품인데도 고흐의 그림과는 많은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다.

aul Gauguin, The Midday Nap (1894)   http://upload.wikimedia.org/wikipedia/commons/c/cc/Paul_Gauguin_044.jpg

aul Gauguin, The Midday Nap (1894) http://upload.wikimedia.org/wikipedia/commons/c/cc/Paul_Gauguin_044.jpg

폴 고갱, <빨래하는 여인들>  분명 고갱의 그림인데 한국적인 정서가 묻어 나오는 것은 한국화에서도 익숙하게 등장하는 빨래터의 풍경이기 때문일까. 그림의 표현에도 비교적 기교가 덜 들어가 있어서 더욱 더 동양화와 비슷한 느낌을 준다. 이 그림에서 여인들은 얼굴을 거의 보여주지 않는다. 뒤로 돌아있거나 옆으로 고개를 돌리고 있어 앞모습을 볼 수가 없다. 하지만 얼굴이 없기 때문에 이 여인들은 당시 힘든 가사 일을 견뎌내던 여인 누구나가 될 수 있다고 본다. 여인들의 옷은 알록달록 예쁜 색으로 표현됐지만 그들이 허리를 숙이고 엎드려 힘들게 일을 하고 있는 뒷모습이 보이기 때문에 노동의 고단함이 먼저 느껴진다.

폴 고갱, <빨래하는 여인들> 분명 고갱의 그림인데 한국적인 정서가 묻어 나오는 것은 한국화에서도 익숙하게 등장하는 빨래터의 풍경이기 때문일까. 그림의 표현에도 비교적 기교가 덜 들어가 있어서 더욱 더 동양화와 비슷한 느낌을 준다. 이 그림에서 여인들은 얼굴을 거의 보여주지 않는다. 뒤로 돌아있거나 옆으로 고개를 돌리고 있어 앞모습을 볼 수가 없다. 하지만 얼굴이 없기 때문에 이 여인들은 당시 힘든 가사 일을 견뎌내던 여인 누구나가 될 수 있다고 본다. 여인들의 옷은 알록달록 예쁜 색으로 표현됐지만 그들이 허리를 숙이고 엎드려 힘들게 일을 하고 있는 뒷모습이 보이기 때문에 노동의 고단함이 먼저 느껴진다.

부름  폴 고갱(Paul Gauguin)

부름 폴 고갱(Paul Gauguin)

이아 오라나 마리아 (아베 마리아) 폴 고갱(Paul Gauguin)

이아 오라나 마리아 (아베 마리아) 폴 고갱(Paul Gauguin)

광륜이 있는 자화상 -폴 고갱-

광륜이 있는 자화상 -폴 고갱-

폴 고갱, "춤추는 브르타뉴 소녀들"

폴 고갱, "춤추는 브르타뉴 소녀들"

원시를 꿈꾸다, 폴 고갱 :: 네이버캐스트

원시를 꿈꾸다, 폴 고갱 :: 네이버캐스트

폴 고갱(Paul Gauguin), 해바라기를 그리는 반 고흐

폴 고갱(Paul Gauguin), 해바라기를 그리는 반 고흐

폴 고갱  "Art is either plagiarism or revolution"      예술은 표절 아니면 혁명이다.

폴 고갱 "Art is either plagiarism or revolution" 예술은 표절 아니면 혁명이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