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terest • 전 세계의 아이디어 카탈로그

프리드리히

9 1 팔로워

바다와 하늘이 이루는 두 개의 수평선을 가르는 단 하나의 수직선은 왜소하기 그지없는 수도승의 뒷모습이다. 끝없이 펼쳐진 검은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고 서 있는 이는 우리를 향해 등을 돌리고 있다.

pin 1

프리드리히 해변의 수도승

바다와 하늘이 이루는 두 개의 수평선을 가르는 단 하나의 수직선은 왜소하기 그지없는 수도승의 뒷모습이다. 끝없이 펼쳐진 검은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고 서 있는 이는 우리를 향해 등을 돌리고 있다.

바다와 하늘이 이루는 두 개의 수평선을 가르는 단 하나의 수직선은 왜소하기 그지없는 수도승의 뒷모습이다. 끝없이 펼쳐진 검은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고 서 있는 이는 우리를 향해 등을 돌리고 있다.

바다와 하늘이 이루는 두 개의 수평선을 가르는 단 하나의 수직선은 왜소하기 그지없는 수도승의 뒷모습이다. 끝없이 펼쳐진 검은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고 서 있는 이는 우리를 향해 등을 돌리고 있다.

바다와 하늘이 이루는 두 개의 수평선을 가르는 단 하나의 수직선은 왜소하기 그지없는 수도승의 뒷모습이다. 끝없이 펼쳐진 검은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고 서 있는 이는 우리를 향해 등을 돌리고 있다.

바다와 하늘이 이루는 두 개의 수평선을 가르는 단 하나의 수직선은 왜소하기 그지없는 수도승의 뒷모습이다. 끝없이 펼쳐진 검은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고 서 있는 이는 우리를 향해 등을 돌리고 있다.

바다와 하늘이 이루는 두 개의 수평선을 가르는 단 하나의 수직선은 왜소하기 그지없는 수도승의 뒷모습이다. 끝없이 펼쳐진 검은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고 서 있는 이는 우리를 향해 등을 돌리고 있다.

바다와 하늘이 이루는 두 개의 수평선을 가르는 단 하나의 수직선은 왜소하기 그지없는 수도승의 뒷모습이다. 끝없이 펼쳐진 검은 바다를 하염없이 바라보고 서 있는 이는 우리를 향해 등을 돌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