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셉 룰랭의 초상 by 빈센트 반 고흐> 이 작품의 주인공인 우체부 '조셉 룰랭'은 반 고흐와 가까운 사람 중 한 명이었다. 이 그림에서 조셉 룰랭은 위엄이 있고 단정해 보인다. 또 배경에 그려진 꽃으로 인해 경직된 모습에서 벗어나 한층 부드러워 보인다.

<조셉 룰랭의 초상 by 빈센트 반 고흐> 이 작품의 주인공인 우체부 '조셉 룰랭'은 반 고흐와 가까운 사람 중 한 명이었다. 이 그림에서 조셉 룰랭은 위엄이 있고 단정해 보인다. 또 배경에 그려진 꽃으로 인해 경직된 모습에서 벗어나 한층 부드러워 보인다.

<우체부 조셉 룰랭의 초상 by 빈센트 반고흐> 빈센트 반 고흐가 그린 조셉 룰랭의 다른 초상화와는 다른 분위기이다. <조셉 룰랭의 초상>에서는 배경이 꽃으로 되어 있고 이 작품에는 단순한 파란색으로 되어 있어서 그런지 그 작품보다 조셉 룰랭이 더 근엄해 보이고 차가워 보인다.

<우체부 조셉 룰랭의 초상 by 빈센트 반고흐> 빈센트 반 고흐가 그린 조셉 룰랭의 다른 초상화와는 다른 분위기이다. <조셉 룰랭의 초상>에서는 배경이 꽃으로 되어 있고 이 작품에는 단순한 파란색으로 되어 있어서 그런지 그 작품보다 조셉 룰랭이 더 근엄해 보이고 차가워 보인다.

많은 우체부들이 겪었을 법한 일이다. 집을 지키는 개가 우체부들을 경계하여 우체부들이 많이 놀랐을 듯하다. 우체부는 사람들에게는 반가움의 대상이지만 개들에게는 경계의 대상이었을 듯 하다.

많은 우체부들이 겪었을 법한 일이다. 집을 지키는 개가 우체부들을 경계하여 우체부들이 많이 놀랐을 듯하다. 우체부는 사람들에게는 반가움의 대상이지만 개들에게는 경계의 대상이었을 듯 하다.

요즘에는 손으로 직접 편지를 쓰보내는 사람이 많이 줄어들었기 때문에 우체부 또한 많이 사라졌다. 지금처럼 몇 초면 오고 가는 문자 메시지나 e-mail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기다림'의 문화에는 우체부의 역할도 크게 작용하였다. 예전에는 우체부는 반가움의 대상이었다. 어떤 소식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은 우체부가 나타나기를 바랬다. 그리고 우체부가 나타나면 반갑게 맞이하였고 이들은 편지로 하여금 정을 쌓았다. 또 보내는 이의 마음이 담긴 편지에 더해진 우체부의 손때로 편지의 정감은 더 살아날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마음과 마음을 이어주는 '메신저'가 사라지고 있다. 편지 한장으로 인해 피어났던 사람들 간의 정을 이제는 찾아볼 수 없는 것 같아 아쉬울 뿐이다.

요즘에는 손으로 직접 편지를 쓰보내는 사람이 많이 줄어들었기 때문에 우체부 또한 많이 사라졌다. 지금처럼 몇 초면 오고 가는 문자 메시지나 e-mail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기다림'의 문화에는 우체부의 역할도 크게 작용하였다. 예전에는 우체부는 반가움의 대상이었다. 어떤 소식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은 우체부가 나타나기를 바랬다. 그리고 우체부가 나타나면 반갑게 맞이하였고 이들은 편지로 하여금 정을 쌓았다. 또 보내는 이의 마음이 담긴 편지에 더해진 우체부의 손때로 편지의 정감은 더 살아날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마음과 마음을 이어주는 '메신저'가 사라지고 있다. 편지 한장으로 인해 피어났던 사람들 간의 정을 이제는 찾아볼 수 없는 것 같아 아쉬울 뿐이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