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정의 ‘내가 떠나는 이유’]  몽상가의 마지막 피난처, 라오스에 다녀왔습니다 http://qtsister.tistory.com/226 3월 28일~4월1일 라오스에 다녀왔습니다.  찍은 사진이 아까워서 ㅜㅜ  기사와 함께 올립니다.  (수십장의 사진 중 신문에는 딱 2장의 사진이 들어갔드랬죠...오마나 ㅠㅠ)     부모님께서는 라오스 기사를 접하고  "라오스가 저리 좋아? 엄청난 거 같아..  가보고 싶어"라고 했습죠.     그러나!  기사에 못 다한 이야기도 엄청 많다는 사실.     기사에 저의 느낌을 추가해 포스팅을 해볼까 합니다.

[이윤정의 ‘내가 떠나는 이유’] 몽상가의 마지막 피난처, 라오스에 다녀왔습니다 http://qtsister.tistory.com/226 3월 28일~4월1일 라오스에 다녀왔습니다. 찍은 사진이 아까워서 ㅜㅜ 기사와 함께 올립니다. (수십장의 사진 중 신문에는 딱 2장의 사진이 들어갔드랬죠...오마나 ㅠㅠ) 부모님께서는 라오스 기사를 접하고 "라오스가 저리 좋아? 엄청난 거 같아.. 가보고 싶어"라고 했습죠. 그러나! 기사에 못 다한 이야기도 엄청 많다는 사실. 기사에 저의 느낌을 추가해 포스팅을 해볼까 합니다.

[新택리지]북한산 큰 숲·사람의 마을 은평, 서울 은평구  http://news.khan.co.kr/kh_travel/khan_art_view.html?artid=201203061630412&code=350101&med=khan 고고한 목탁소리와 맑은 새소리가 함께 울려 퍼지는 은평구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고 있다. 도시 속 전통사찰과 한옥마을은 조상들의 정신을 이어 서울의 문화를 꽃피운다.

[新택리지]북한산 큰 숲·사람의 마을 은평, 서울 은평구 http://news.khan.co.kr/kh_travel/khan_art_view.html?artid=201203061630412&code=350101&med=khan 고고한 목탁소리와 맑은 새소리가 함께 울려 퍼지는 은평구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고 있다. 도시 속 전통사찰과 한옥마을은 조상들의 정신을 이어 서울의 문화를 꽃피운다.

태곳적 신비 오롯이 간직한 ‘보물섬’…여수 여자만 사도·추도 http://news.khan.co.kr/kh_travel/khan_art_view.html?artid=201202242032025&code=350101&med=khan 봄은 참 힘겹게 온다. 거문도 동백꽃 봄맞이 여행 계획은 지난 16일 갑작스러운 풍랑주의보로 전남 여수항에서 발이 묶였다. 난분분난분분 흩날리는 춘설(春雪)과 한파의 기습에 오동도 동백꽃도 피다가 딱 멈췄다

태곳적 신비 오롯이 간직한 ‘보물섬’…여수 여자만 사도·추도 http://news.khan.co.kr/kh_travel/khan_art_view.html?artid=201202242032025&code=350101&med=khan 봄은 참 힘겹게 온다. 거문도 동백꽃 봄맞이 여행 계획은 지난 16일 갑작스러운 풍랑주의보로 전남 여수항에서 발이 묶였다. 난분분난분분 흩날리는 춘설(春雪)과 한파의 기습에 오동도 동백꽃도 피다가 딱 멈췄다

‘사랑의 미로’ 골목길에 그윽한 한국 예술의 향기…경남 통영 ‘토영이야길’ http://news.khan.co.kr/kh_travel/khan_art_view.html?artid=201203022103145&code=350101&med=khan 경남 통영은 사랑의 미로다. 청마 유치환은 ‘행복’이라는 시에서 “사랑했으므로 행복하였네라”라고 썼다. 청마가 사랑했던 정운 이영도 여사는 “너는 저만치 가고 나는 여기 서 있는데…애모는 사리로 맺혀 푸른 돌로 굳어라”라는 구절의 ‘탑’이라는 시로 대답했다. 청마는 시조시인 정운에게 첫눈에 반해 20여년간 5000여통의 편지를 건넸다. 그러나 흔히 상상하는 로맨스는 아니다.

‘사랑의 미로’ 골목길에 그윽한 한국 예술의 향기…경남 통영 ‘토영이야길’ http://news.khan.co.kr/kh_travel/khan_art_view.html?artid=201203022103145&code=350101&med=khan 경남 통영은 사랑의 미로다. 청마 유치환은 ‘행복’이라는 시에서 “사랑했으므로 행복하였네라”라고 썼다. 청마가 사랑했던 정운 이영도 여사는 “너는 저만치 가고 나는 여기 서 있는데…애모는 사리로 맺혀 푸른 돌로 굳어라”라는 구절의 ‘탑’이라는 시로 대답했다. 청마는 시조시인 정운에게 첫눈에 반해 20여년간 5000여통의 편지를 건넸다. 그러나 흔히 상상하는 로맨스는 아니다.

섬진강 물길 따라 ‘백설의 꽃이불’ http://news.khan.co.kr/kh_travel/khan_art_view.html?artid=201203161942535&code=201203161942535&med=khan 봄소식은 꽃소식과 진배없으니, 마침내 꽃축제는 시작된 셈이다. 이제 슬슬 남녘 봄나들이를 떠날 때인 것이다. 해마다 새봄 꽃축제의 개시는 매화 차지다. 전남 광양시 다압면 섬진마을(매화마을)은 국내 최대의 매화 군락지. 이곳에선 3월 내내 매화가 희고, 붉고, 푸릇한 꽃망울을 툭툭툭 터뜨리며 화신(花信)의 첫 ‘봉홧불’을 켜든다.    지리산 눈 녹은 물로 한껏 몸을 불린 섬진강변 양지녘 섬진마을은 요즘 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섬진강 물길 따라 ‘백설의 꽃이불’ http://news.khan.co.kr/kh_travel/khan_art_view.html?artid=201203161942535&code=201203161942535&med=khan 봄소식은 꽃소식과 진배없으니, 마침내 꽃축제는 시작된 셈이다. 이제 슬슬 남녘 봄나들이를 떠날 때인 것이다. 해마다 새봄 꽃축제의 개시는 매화 차지다. 전남 광양시 다압면 섬진마을(매화마을)은 국내 최대의 매화 군락지. 이곳에선 3월 내내 매화가 희고, 붉고, 푸릇한 꽃망울을 툭툭툭 터뜨리며 화신(花信)의 첫 ‘봉홧불’을 켜든다. 지리산 눈 녹은 물로 한껏 몸을 불린 섬진강변 양지녘 섬진마을은 요즘 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여름 휴가철, 7월 맞아 가볼 만한 섬 5곳을 추천합니다. http://j.mp/M6R0jn

여름 휴가철, 7월 맞아 가볼 만한 섬 5곳을 추천합니다. http://j.mp/M6R0jn

숨막히는 날씨의 연속입니다. 이럴 때 마음의 때를 씻고 힐링할 수 있는 템플스테이를 가보시는 건 어떨까요.   요즘은 템플스테이도 각양각색입니다. 요트를 함께 즐기는 레저형, 다이어트를 같이 하는 건강형, 어린이 청소년 맞춤형, 영어를 배우는 템플스테이까지...

숨막히는 날씨의 연속입니다. 이럴 때 마음의 때를 씻고 힐링할 수 있는 템플스테이를 가보시는 건 어떨까요. 요즘은 템플스테이도 각양각색입니다. 요트를 함께 즐기는 레저형, 다이어트를 같이 하는 건강형, 어린이 청소년 맞춤형, 영어를 배우는 템플스테이까지...

방콕에서의 닷새째 날. 람부뜨리 빌리지 인 호텔에서 '이사'를 했습니다. 길 건너 카오산 복판에 있는 리카 인(RIKKA INN)이라는 곳으로요.  http://ttalgi21.khan.kr/3928#

방콕에서의 닷새째 날. 람부뜨리 빌리지 인 호텔에서 '이사'를 했습니다. 길 건너 카오산 복판에 있는 리카 인(RIKKA INN)이라는 곳으로요. http://ttalgi21.khan.kr/3928#

평소 싼티, B급, 삼류 취향이기는 했지만 저도 제가 이렇게 화려한 걸 좋아하는 줄은 미처 몰랐습니다. 방콕 도착한 첫날 싸롱을 안 가져가 1차 시도에 실패하고 사흘째 날 마침내 들어갈 수 있었던 그랜드 팰리스!!! 그런데 싸롱을 챙겨넣은 요니 가방을 또 다시 안 들고 제 가방만 들고간 탓에, 비싼 뚝뚝 타고 궁전 앞까지 갔다가 2차 시도에마저 실패하고 다시 호텔로 터덜터덜 걸어가... 그러면서 더위에 지쳐;; 점심 때에야 다시 나와서 무려 3차 시도 끝에 들어갔습니다 http://ttalgi21.khan.kr/3907

평소 싼티, B급, 삼류 취향이기는 했지만 저도 제가 이렇게 화려한 걸 좋아하는 줄은 미처 몰랐습니다. 방콕 도착한 첫날 싸롱을 안 가져가 1차 시도에 실패하고 사흘째 날 마침내 들어갈 수 있었던 그랜드 팰리스!!! 그런데 싸롱을 챙겨넣은 요니 가방을 또 다시 안 들고 제 가방만 들고간 탓에, 비싼 뚝뚝 타고 궁전 앞까지 갔다가 2차 시도에마저 실패하고 다시 호텔로 터덜터덜 걸어가... 그러면서 더위에 지쳐;; 점심 때에야 다시 나와서 무려 3차 시도 끝에 들어갔습니다 http://ttalgi21.khan.kr/3907

포구의 봄, 멸치가 춤춘다 http://bit.ly/Jl7aaj 인근 연안에서 갓 잡아온 멸치를 후리느라 어부와 항구, 하늘이 온통 은빛입니다.

포구의 봄, 멸치가 춤춘다 http://bit.ly/Jl7aaj 인근 연안에서 갓 잡아온 멸치를 후리느라 어부와 항구, 하늘이 온통 은빛입니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