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19 331 팔로워
[이용균의 ‘야구멘터리’] 17년차 포수 LG 심광호의 포수론 http://yagumentary.khan.kr/107 LG 심광호는 17년차 포수다. 천안북일고를 졸업하고 1996년 한화에 입단했다. 2008년 삼성으로 이적한 뒤 방출됐고 2011년 LG 유니폼을 입었다. 17년째를 맞는 동안 1군에서 뛴 경기 수는 469경기다. 한 번도 규정타석을 채운 적은 없다.

[이용균의 ‘야구멘터리’] 17년차 포수 LG 심광호의 포수론 http://yagumentary.khan.kr/107 LG 심광호는 17년차 포수다. 천안북일고를 졸업하고 1996년 한화에 입단했다. 2008년 삼성으로 이적한 뒤 방출됐고 2011년 LG 유니폼을 입었다. 17년째를 맞는 동안 1군에서 뛴 경기 수는 469경기다. 한 번도 규정타석을 채운 적은 없다.

pin 3
프로야구 한화 팬 여러분은 아시겠지만 류현진 선수는 장난꾸러기죠 http://photop1.khan.kr/490 어제 김태균 선수에게 몰래 장난치다가 혼났다고 합니다. 이석우 사진기자의 생생한 사진으로 함께보시죠^^

프로야구 한화 팬 여러분은 아시겠지만 류현진 선수는 장난꾸러기죠 http://photop1.khan.kr/490 어제 김태균 선수에게 몰래 장난치다가 혼났다고 합니다. 이석우 사진기자의 생생한 사진으로 함께보시죠^^

pin 2
[서민의 ‘기생충같은 이야기’] 비례대표 32번을 받았습니다 http://seomin.khan.kr/126  [이용균의 ‘야구멘터리’] 롯데는 왜 12%나 관중이 줄어들거라고 예상했을까 http://yagumentary.khan.kr/108 프로야구 8객 구단이 밝힌 2012시즌 관중 동원 목표입니다. 한화는 지난 시즌 보다 29% 증가한 60만명, 넥센도 마찬가지로 36% 증가한 60만명을 목표로 삼았습니다. 한화는 박찬호, 김태균, 송신영의 영입으로 그만큼의 티켓 파워를 예상한 수치, 넥센도 같습니다. 김병현, 이택근의 티켓 파워라면 불가능한 수치는 아닙니다. 물론, 시즌 초반 성적이 중요합니다.

[서민의 ‘기생충같은 이야기’] 비례대표 32번을 받았습니다 http://seomin.khan.kr/126 [이용균의 ‘야구멘터리’] 롯데는 왜 12%나 관중이 줄어들거라고 예상했을까 http://yagumentary.khan.kr/108 프로야구 8객 구단이 밝힌 2012시즌 관중 동원 목표입니다. 한화는 지난 시즌 보다 29% 증가한 60만명, 넥센도 마찬가지로 36% 증가한 60만명을 목표로 삼았습니다. 한화는 박찬호, 김태균, 송신영의 영입으로 그만큼의 티켓 파워를 예상한 수치, 넥센도 같습니다. 김병현, 이택근의 티켓 파워라면 불가능한 수치는 아닙니다. 물론, 시즌 초반 성적이 중요합니다.

pin 1
[이석우의 ‘STARSHOT’] 코리안 특급 박찬호의 환상적인 데뷔전 화보 http://photop1.khan.kr/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12일 청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장해 6⅓이닝 동안 4피안타 5삼진 2실점(2자책)으로 호투하며 한화팬들을 설레게 했습니다.

[이석우의 ‘STARSHOT’] 코리안 특급 박찬호의 환상적인 데뷔전 화보 http://photop1.khan.kr/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12일 청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장해 6⅓이닝 동안 4피안타 5삼진 2실점(2자책)으로 호투하며 한화팬들을 설레게 했습니다.

pin 1
heart 1
[이석우의 ‘STARSHOT’] 롯데 유먼 1안타에 날아간 퍼펙트 http://photop1.khan.kr/482 참 아쉬운 경기였습니다.     안타 하나에 대한민국 프로야구 첫 퍼펙트가 날아가 버렸네요.     롯데 유먼이 한국 프로야구 첫 퍼펙트는 아니지만 그래도 대단한 기록을 세웠습니다.     올시즌 첫 완봉승이었습니다.

[이석우의 ‘STARSHOT’] 롯데 유먼 1안타에 날아간 퍼펙트 http://photop1.khan.kr/482 참 아쉬운 경기였습니다. 안타 하나에 대한민국 프로야구 첫 퍼펙트가 날아가 버렸네요. 롯데 유먼이 한국 프로야구 첫 퍼펙트는 아니지만 그래도 대단한 기록을 세웠습니다. 올시즌 첫 완봉승이었습니다.

pin 1
heart 1
[이석우의 ‘STARSHOT’] 김병현 1군 투구, 아쉽지만 멋졌다. http://photop1.khan.kr/486 핵잠수함 김병현이 드디어 한국 프로야구 1군에서 볼을 던졌습니다.     8일 1군 엔트리에 등록을 했고 경기전 큰 점수차로 이기던지 혹은 지던지 하는 상황이 생기면 등판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물론 김시진 감독이 한 얘기죠.     9회 등판한 김병현은 1이닝 3안타 1실점을 기록했습니다.

[이석우의 ‘STARSHOT’] 김병현 1군 투구, 아쉽지만 멋졌다. http://photop1.khan.kr/486 핵잠수함 김병현이 드디어 한국 프로야구 1군에서 볼을 던졌습니다. 8일 1군 엔트리에 등록을 했고 경기전 큰 점수차로 이기던지 혹은 지던지 하는 상황이 생기면 등판할 수 있다고 했습니다. 물론 김시진 감독이 한 얘기죠. 9회 등판한 김병현은 1이닝 3안타 1실점을 기록했습니다.

pin 1
수원공고 출신인 박지성이 고향팀을 응원하기 위해 처음으로 K리그 구장을 찾았습니다.     그러자 수원은 박지성의 응원에 보란듯이 짜릿한 역전승을 선물했습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시즌을 마치고 지난 17일 귀국한 박지성은 수원서 마련한 VIP석에서 경기를 지켜봤습니다.     경기전 박지성은 수원 빅버드에 모인 팬들에게 인사를 위해 경기장을 들어 섰습니다. http://photop1.khan.kr/494

수원공고 출신인 박지성이 고향팀을 응원하기 위해 처음으로 K리그 구장을 찾았습니다. 그러자 수원은 박지성의 응원에 보란듯이 짜릿한 역전승을 선물했습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시즌을 마치고 지난 17일 귀국한 박지성은 수원서 마련한 VIP석에서 경기를 지켜봤습니다. 경기전 박지성은 수원 빅버드에 모인 팬들에게 인사를 위해 경기장을 들어 섰습니다. http://photop1.khan.kr/494

pin 1
speech 1
"예전에는 겨우 훈련해야 겨우 되는 거구나 생각 했는데, 이젠 즐길 수 있게 됐다"는 손연재 선수. 실수를 각오의 발판으로 삼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앞으로가 더 기대됩니다. http://j.mp/P2Y0T5

"예전에는 겨우 훈련해야 겨우 되는 거구나 생각 했는데, 이젠 즐길 수 있게 됐다"는 손연재 선수. 실수를 각오의 발판으로 삼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앞으로가 더 기대됩니다. http://j.mp/P2Y0T5

pin 1
heart 1
[이석우의 ‘STARSHOT’] 아쉬움이 너무 컸던 정선민의 챔프전  http://photop1.khan.kr/468 '정선민 시리즈'    이번 여자농구 챔프전의 또다른 이름입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신한은행을 떠난 정선민에 대해 독기를 품고 경기에 임하는 것이죠.    특히 신한은행 이연화는 챔프전 1차전 경기에서 승리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KB국민은행으로 안 좋게 떠난 정선민 언니한테만은 지기 싫었다"고 말하며 오해를 낳았습니다.    물론 오해는 사과와 함께 풀렸습니다.

[이석우의 ‘STARSHOT’] 아쉬움이 너무 컸던 정선민의 챔프전 http://photop1.khan.kr/468 '정선민 시리즈' 이번 여자농구 챔프전의 또다른 이름입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신한은행을 떠난 정선민에 대해 독기를 품고 경기에 임하는 것이죠. 특히 신한은행 이연화는 챔프전 1차전 경기에서 승리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KB국민은행으로 안 좋게 떠난 정선민 언니한테만은 지기 싫었다"고 말하며 오해를 낳았습니다. 물론 오해는 사과와 함께 풀렸습니다.

[이석우의 ‘STARSHOT’] 핵잠수함 김병현, 유니폼을 깜빡했네  http://photop1.khan.kr/466 김병현이 국내 복귀 신호탄을 쏘았습니다.    최고 구속 145km까지 던지며 김시진 감독으로 부터 합격점을 받았습니다.    예정보다 하루 일찍 등판한다는 넥센의 친절한 홍보(?) 덕분에 부산에서 무사히 김병현의 국내 첫 등판을 취재할 수 있었습니다.    원래대로라면 오늘 등판하는 걸로 잡혀있었지만 비가 예보된터라 아마도 급히 복귀 무대를 앞당긴듯 합니다.    김병현은 6회 롯데 홍성흔 타석에 등장했습니다.

[이석우의 ‘STARSHOT’] 핵잠수함 김병현, 유니폼을 깜빡했네 http://photop1.khan.kr/466 김병현이 국내 복귀 신호탄을 쏘았습니다. 최고 구속 145km까지 던지며 김시진 감독으로 부터 합격점을 받았습니다. 예정보다 하루 일찍 등판한다는 넥센의 친절한 홍보(?) 덕분에 부산에서 무사히 김병현의 국내 첫 등판을 취재할 수 있었습니다. 원래대로라면 오늘 등판하는 걸로 잡혀있었지만 비가 예보된터라 아마도 급히 복귀 무대를 앞당긴듯 합니다. 김병현은 6회 롯데 홍성흔 타석에 등장했습니다.

Pinterest • 전 세계의 아이디어 카탈로그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