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terest • 전 세계의 아이디어 카탈로그

영화<곡성>

18 2 팔로워

‘곡성’ 미끼 칸도 현혹시킬까..오늘(18일) 공식상영[69회 칸]

1

‘곡성’ 미끼 칸도 현혹시킬까..오늘(18일) 공식상영[69회 칸]

newsen.com

대인배 쿠니무라 준 “나홍진과 곡성, 행복했다” [인터뷰]

1

대인배 쿠니무라 준 “나홍진과 곡성, 행복했다” [인터뷰]

news.kmib.co.kr

[뉴스핌=글 장주연 기자·사진 김학선 기자] (※아래의 내용은 스포일러를 담고 있습니다) 요즘 가장 핫하다는 아이돌, 혹은 스타 배우

1

[스타톡] '곡성' 나홍진, 이제는 말할 수 있다

newspim.com

'곡성' 나홍진, 배우 취침시간까지 확인하는 까닭(인터뷰)

1

'곡성' 나홍진, 배우 취침시간까지 확인하는 까닭(인터뷰)

tvreport.co.kr

김윤석 배우, 나홍진 감독, 하정우 배우(왼쪽부터). 신인감독 나홍진의 단편 <완벽한 도미요리>(2005)는 무시무시한 집요함이 인상적인 영화였다. 손님으로부터 ‘완벽한 도미요리’를 주문받은 요리사는 온갖 방법을 동원해 요리를 완성하려 하지만, 결국 무엇 때문에 요리를 만드는 것인지도 잊은 채 완벽에만 몰두한다. 그때부터였을까. <완벽...

1

[메모리] 끝까지 간다

cine21.com

진 영화의 주인공 가운데 가장 평범한 인물을 연기한 곽도원 그리고 조연이지만 황정민과 천우희의 앙상블도 뛰어나다. <곡성>은 유혈 낭자한 핏빛 묘사를 추구했지만, 직접적인 살인 묘사는 피한다. 그럼에도 정서적으로 느끼는 폭력의 서늘함은 <추격자>와 <황해>, 그 이상이다.

�ƽ� ���� | �ѱ� �帣 ��ȭ ������ ����ø� �ູ

news.maxmovie.com

-언론 시사회 반응이 아주 좋더라. 긴 시간 매만져온 작품이라 감회가 남다를 것 같다. =시사회장으로 들어갈 때까지만 해도 기자분들이 영화를 어떻게 보셨는지 정말 알 수가 없더라. 객석을 보는데 다들 무표정하셔서, ‘아… 재미없게 보셨나보다’ 했지. (웃음) 끝나고 좋은 말씀을 많이 들어서 감사할 따름이다. -피해자의 입장에서 사건을 바라보고...

[스페셜] 장르를 비틀기 위해서 가장 클리셰적인 종교가 필요했다 - 나홍진 감독 인터뷰

m.cine21.com

<추격자>(2008)와 <황해>(2010)의 징글징글한 에너지가 오랫동안 그리웠다. 나홍진 감독이 신작 <곡성>을 들고 6년 만에 돌아왔다. <곡성>은 촬영 전부터 시나리오만으로도 등골이 오싹해지는 이야기라고 영화인들 사이에서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언론 시사회에서 첫 공개된 <곡성>은 역시...

[스페셜] 나홍진의 작가적 야심이 만개한 세 번째 영화 〈곡성〉

m.cine21.com

한편의 굉장한 영화를 만들기 위해선 곱절의 수고와 에너지가 필요하다. 이미 심상찮게 극장가를 달구고 있는 <곡성>의 현장은 얼마나 더 뜨거웠을까. 각자의 영역에서 프로덕션을 진두지휘한 네 사람의 키스탭을 만나 <곡성>의 상세한 면면과 나홍진 감독과의 혹독한 협업에 대해 들어보았다. 임민섭 프로듀서, 채경화 의상감독, 이후경 미술...

[스페셜] 스탭들이 말한다 〈곡성〉의 그 장면들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cine21.com

구니무라 준. 사진제공 퍼스트룩 <곡성>은 외지인(구니무라 준)이 낚싯바늘에 지렁이 미끼를 거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낚시꾼의 모습을 하고 영화에 처음 등장하는 구니무라 준은 영화가 끝날 때까지 도무지 정체를 가늠할 수 없는 표정으로 기어이 관객이 ‘미끼’를 물게끔 만든다. 더군다나 대사도 거의 없어 오로지 신체의 언어로 ‘다양한’ 외지인의 ...

[people] 선악을 모두 가진 양면의 존재를 연기했다 - 〈곡성〉 구니무라 준

m.cine21.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