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ejin Kim

Heejin Kim

Seoul / 아침부터 저녁까지 단 한사람의 마음도 다치지 않고 지나가는 날은 존재하지 않는다. 부디 진실과 사랑이 이길 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