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in the painting

대부분의 야외 그림은 하늘이 그려져있다. 우리가 그냥 지나칠수있었던 푸르른 하늘, 비오는날의 어두운 하늘, 늦은밤 캄캄한 어두운 하늘 등 이는 가장 큰 배경이되며 그 작품의 가장 중요한 분위기를 결정하는 요소이다. 하늘이 그림에 반영하는 분위기가 보여지는 그림을 모아 설명하고자 한다.
19 8 팔로워
클로드 모네(Claude Monet, 1840-1926)는 1871년 아르장퇴유(Argenteuil)에 처음으로 집을 구한 이후 1926년 지베르니(Giverny)에서 사망하기까지 많은 돈과 시간을 꽃이 있는 정원에 투자했다. 1890년대에 경제적인 성공을 거둔 이후로 그는 1893년 지베르니에 이사를 했으며 이곳에 정원을 조성하며 이 일본식 다리를 놓았다. 하지만 초목들이 다 자라 모네가 원하던 형태의 정원이 완성되기까지는 몇 년이 걸렸고, 이 다리를 그리기 시작한 것은 1899년 이후였다. 1899년 6월 그는 일본식 다리의 풍경을 주제로 하는 연작을 시작하여 18개의 연작을 제작하였다.   연못바닥 곳곳에 비춰지는 하늘과 이를 더해주는 따스한 햇빛은 정말 개운한 느낌이다.

클로드 모네(Claude Monet, 1840-1926)는 1871년 아르장퇴유(Argenteuil)에 처음으로 집을 구한 이후 1926년 지베르니(Giverny)에서 사망하기까지 많은 돈과 시간을 꽃이 있는 정원에 투자했다. 1890년대에 경제적인 성공을 거둔 이후로 그는 1893년 지베르니에 이사를 했으며 이곳에 정원을 조성하며 이 일본식 다리를 놓았다. 하지만 초목들이 다 자라 모네가 원하던 형태의 정원이 완성되기까지는 몇 년이 걸렸고, 이 다리를 그리기 시작한 것은 1899년 이후였다. 1899년 6월 그는 일본식 다리의 풍경을 주제로 하는 연작을 시작하여 18개의 연작을 제작하였다. 연못바닥 곳곳에 비춰지는 하늘과 이를 더해주는 따스한 햇빛은 정말 개운한 느낌이다.

pin 8
heart 1
신원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작품 속 여인의 신비로움은 그의 미소에 의해 더욱 고조된다. 여인의 미소를 묘사하기 위해 레오나르도는 ‘스푸마토(sfumato)’라는 기법을 사용했다. ‘스푸마토’란 이탈리아어로 ‘흐릿한’ 또는 ‘자욱한’을 뜻하는 말로, 인물의 윤곽선을 일부러 흐릿하게 처리해 경계를 없애는 방법이다. 레오나르도는 특히 여인의 입 가장자리와 눈 꼬리를 스푸마토 기법으로 묘사함으로써 여인의 미소를 모호하지만 부드럽게 보이도록 만들었다. 이 그림의 배경은 야외이다. 실제 야외인지 창밖의 배경이 연출된건지는 모른다. 하지만 저 여인의 감정을 알수 없게끔 만드는 하늘의 색체와 분위기는 오묘한 느낌을 주며 보는 관점에 따라 다르겠지만 어두운 이미지가 그녀를 더 외롭게 보이게한다.

신원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작품 속 여인의 신비로움은 그의 미소에 의해 더욱 고조된다. 여인의 미소를 묘사하기 위해 레오나르도는 ‘스푸마토(sfumato)’라는 기법을 사용했다. ‘스푸마토’란 이탈리아어로 ‘흐릿한’ 또는 ‘자욱한’을 뜻하는 말로, 인물의 윤곽선을 일부러 흐릿하게 처리해 경계를 없애는 방법이다. 레오나르도는 특히 여인의 입 가장자리와 눈 꼬리를 스푸마토 기법으로 묘사함으로써 여인의 미소를 모호하지만 부드럽게 보이도록 만들었다. 이 그림의 배경은 야외이다. 실제 야외인지 창밖의 배경이 연출된건지는 모른다. 하지만 저 여인의 감정을 알수 없게끔 만드는 하늘의 색체와 분위기는 오묘한 느낌을 주며 보는 관점에 따라 다르겠지만 어두운 이미지가 그녀를 더 외롭게 보이게한다.

pin 4
heart 2
. 어둠 속에서 해가 막 떠오르는 풍경을 담은 이 그림에는 검은색이 전혀 사용되지 않았다. 검은색을 쓰지 않고도 충분히 어둠을 표현할 수 있다는 사실은 매우 혁신적인 실험이었다. 그런데 이런 실험들이 비평가와 관객을 불편하게 만들었다고 할 수 있다. 밤은 검은색이라고 믿는 이들에게 색채는 빛의 문제일 뿐이라는 과학적 설득이 당장은 받아들여지기 어려웠다. 이 그림은 확연하게 터너나 컨스터블 같은 영국 화가들의 기법을 연상시킨다. 모네는 뚜렷한 사물의 형상을 통해 풍경을 나타내려고 하지 않고 빛과 그림자 효과를 통해 인상을 전하려고 했다. 이 그림에서 바다와 하늘을 구분하는 것은 색채다. 붉은 빛이 도는 하늘과 푸른 바다는 서로 겹치면서도 묘한 대조를 이룬다. 여기에서 태양이 가장 밝은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 명도를 따져보면 하늘과 거의 차이가 없다. 제목은 해돋이지만, 필자가 보기엔 거의 일몰에도 가까운듯 하다. 극 사실주의를 표현하고싶어서 인지 우리가 상상하는 일출은 현실과…

. 어둠 속에서 해가 막 떠오르는 풍경을 담은 이 그림에는 검은색이 전혀 사용되지 않았다. 검은색을 쓰지 않고도 충분히 어둠을 표현할 수 있다는 사실은 매우 혁신적인 실험이었다. 그런데 이런 실험들이 비평가와 관객을 불편하게 만들었다고 할 수 있다. 밤은 검은색이라고 믿는 이들에게 색채는 빛의 문제일 뿐이라는 과학적 설득이 당장은 받아들여지기 어려웠다. 이 그림은 확연하게 터너나 컨스터블 같은 영국 화가들의 기법을 연상시킨다. 모네는 뚜렷한 사물의 형상을 통해 풍경을 나타내려고 하지 않고 빛과 그림자 효과를 통해 인상을 전하려고 했다. 이 그림에서 바다와 하늘을 구분하는 것은 색채다. 붉은 빛이 도는 하늘과 푸른 바다는 서로 겹치면서도 묘한 대조를 이룬다. 여기에서 태양이 가장 밝은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 명도를 따져보면 하늘과 거의 차이가 없다. 제목은 해돋이지만, 필자가 보기엔 거의 일몰에도 가까운듯 하다. 극 사실주의를 표현하고싶어서 인지 우리가 상상하는 일출은 현실과…

pin 3
“나는 봄의 소나기를 바라보고 있다. 그리고 지금 이 순간, 내 눈은 봄비가 내리는 풍경만을 위하여 존재한다. 파릇파릇 돋아나는 초록의 잎들과 꽃이 만발한 나무들이 있는 풍경 속의 비와 무지개만을 내 눈이 느낄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뭔가 봄이라는 이미지를 갖기에는 하늘에 조화가 너무 딱딱하고 어둡다. 아니 어떤면에서는 신비로운 우주의 느낌도 갖고있다. 밀레는 오히려 이런 새로운 계절의 시작을 알리는 의미로 신비한 느낌의 하늘을 연출하고싶었던 것일까?

“나는 봄의 소나기를 바라보고 있다. 그리고 지금 이 순간, 내 눈은 봄비가 내리는 풍경만을 위하여 존재한다. 파릇파릇 돋아나는 초록의 잎들과 꽃이 만발한 나무들이 있는 풍경 속의 비와 무지개만을 내 눈이 느낄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뭔가 봄이라는 이미지를 갖기에는 하늘에 조화가 너무 딱딱하고 어둡다. 아니 어떤면에서는 신비로운 우주의 느낌도 갖고있다. 밀레는 오히려 이런 새로운 계절의 시작을 알리는 의미로 신비한 느낌의 하늘을 연출하고싶었던 것일까?

pin 1
1897년 클로드 모네(Claude Monet, 1840-1926)는 지베르니의 정원 안에 있는 독립된 건물 안에 마련한 두 번째 스튜디오로 작업실을 옮겼다. 그는 이곳에서 봄, 여름에 시작했던 작품들을 마무리할 수 있었는데, 이 작품들에 《지베르니 부근의 센 강변》도 포함된다. 이 작품은 1896년 여름에 시작하여 1897년에 완성되었다. 56세의 모네는 지베르니를 흐르는 센 강의 지류를 새벽 풍경에 담아 연작으로 그리기 시작했다. 60이 다 된 나이에도 불구하고 모네는 태양이 뜨기 이전의 모습을 담기 위해 새벽 3시 30분에 일어나 이슬이 맺힌 평원을 가로질러 걸었다. 오직 이 방법을 통해서만이 하늘의 색채가 변화하고, 안개가 아직 남아있는 새벽의 순간을 포착해낼 수 있었다. 푸르른 하늘의 이미지가 깨끗한 분위기를 연출해준다. 가슴까지 시원해지는 느낌이다.

1897년 클로드 모네(Claude Monet, 1840-1926)는 지베르니의 정원 안에 있는 독립된 건물 안에 마련한 두 번째 스튜디오로 작업실을 옮겼다. 그는 이곳에서 봄, 여름에 시작했던 작품들을 마무리할 수 있었는데, 이 작품들에 《지베르니 부근의 센 강변》도 포함된다. 이 작품은 1896년 여름에 시작하여 1897년에 완성되었다. 56세의 모네는 지베르니를 흐르는 센 강의 지류를 새벽 풍경에 담아 연작으로 그리기 시작했다. 60이 다 된 나이에도 불구하고 모네는 태양이 뜨기 이전의 모습을 담기 위해 새벽 3시 30분에 일어나 이슬이 맺힌 평원을 가로질러 걸었다. 오직 이 방법을 통해서만이 하늘의 색채가 변화하고, 안개가 아직 남아있는 새벽의 순간을 포착해낼 수 있었다. 푸르른 하늘의 이미지가 깨끗한 분위기를 연출해준다. 가슴까지 시원해지는 느낌이다.

pin 1
영국 런던 및 네덜란드를 여행하고 돌아온 클로드 모네는 1871년 말에 파리에서 멀지 않은, 센 강변에 위치한 작은 마을인 아르장퇴유에 정착했다. 사실 파리에서 지내는 것보다 아르장퇴유에서 지내는 편이 그에게 있어서 경제적으로 덜 부담이 되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한동안 파리에 아틀리에를 마련해 두고 매일 두 곳을 왕복했다. 그러나 모네는 곧 아르장퇴유에서의 삶에 빠져 들게 되었고, 이곳 풍경들 속에서 자신의 작품에 그릴 수많은 모티프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 특히 드넓게 펼쳐진 경작지와 포도밭 사이로 구불구불 이어진 길들, 센 강가와 개양귀비가 피어 있는 들판의 산책로, 철교 등이 그에게 있어서 매력적인 작품의 소재가 되어 주었다. 또한 선상 아틀리에에서 그는 출렁이는 회색 빛의 강물의 모습이나 폭풍우로 요동치는 날씨 속에서 흔들리는 배의 움직임을 관찰했으며, 바람이 부는 풍경이나 찰랑거리는 물결의 움직임 등을 선명하면서도 분절된 붓 터치로 표현했다.

영국 런던 및 네덜란드를 여행하고 돌아온 클로드 모네는 1871년 말에 파리에서 멀지 않은, 센 강변에 위치한 작은 마을인 아르장퇴유에 정착했다. 사실 파리에서 지내는 것보다 아르장퇴유에서 지내는 편이 그에게 있어서 경제적으로 덜 부담이 되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한동안 파리에 아틀리에를 마련해 두고 매일 두 곳을 왕복했다. 그러나 모네는 곧 아르장퇴유에서의 삶에 빠져 들게 되었고, 이곳 풍경들 속에서 자신의 작품에 그릴 수많은 모티프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 특히 드넓게 펼쳐진 경작지와 포도밭 사이로 구불구불 이어진 길들, 센 강가와 개양귀비가 피어 있는 들판의 산책로, 철교 등이 그에게 있어서 매력적인 작품의 소재가 되어 주었다. 또한 선상 아틀리에에서 그는 출렁이는 회색 빛의 강물의 모습이나 폭풍우로 요동치는 날씨 속에서 흔들리는 배의 움직임을 관찰했으며, 바람이 부는 풍경이나 찰랑거리는 물결의 움직임 등을 선명하면서도 분절된 붓 터치로 표현했다.

pin 1
heart 3
클로드 모네(Claude Monet, 1840-1926)와 그의 부인 알리스(Alice Raingo Hoschedé Monet, ?-1911)는 1908년 베니스를 함께 여행하였다. 1892년 결혼한 이후 그들은 런던과 스페인 등 여러 지역을 여행하기를 즐겼다. 하지만 알리스의 건강이 악화되고, 모네 또한 68세를 넘긴 노년기였기 때문에, 베니스를 방문한 것이 그들에게는 마지막으로 함께 떠난 여행이었다. 모네는 베니스의 독특한 빛에 매료되었으며, 이곳을 여행하며 몇 가지의 연작을 제작하게 된다. 물에 반사되어 비춰진 하늘빛이 어두워보인다. 주인없는 곤돌라가 더욱더 외롭게 보여진다.

클로드 모네(Claude Monet, 1840-1926)와 그의 부인 알리스(Alice Raingo Hoschedé Monet, ?-1911)는 1908년 베니스를 함께 여행하였다. 1892년 결혼한 이후 그들은 런던과 스페인 등 여러 지역을 여행하기를 즐겼다. 하지만 알리스의 건강이 악화되고, 모네 또한 68세를 넘긴 노년기였기 때문에, 베니스를 방문한 것이 그들에게는 마지막으로 함께 떠난 여행이었다. 모네는 베니스의 독특한 빛에 매료되었으며, 이곳을 여행하며 몇 가지의 연작을 제작하게 된다. 물에 반사되어 비춰진 하늘빛이 어두워보인다. 주인없는 곤돌라가 더욱더 외롭게 보여진다.

pin 1
퀴리날리스 하늘 습작 (Etude de ciel au Quirinal) 피에르 앙리 드 발랑시엔(Pierre-Henri de Valenciennes)

퀴리날리스 하늘 습작 (Etude de ciel au Quirinal) 피에르 앙리 드 발랑시엔(Pierre-Henri de Valenciennes)

pin 1
다 빈치의 《최후의 만찬》은 “너희 중에 한 사람이 나를 배반할 것이다.”라는 말이 떨어지고 난 후 식탁에서 벌어진 열두 제자의 반응을 그린 것이다. 이 그림은 밀라노의 산타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수도원 식당에 그려져 있다.   창밖의 하늘은 초저녁인지 푸른 새벽아침인지 모르게 만드는 어두우면서도 밝고 청아한 느낌이다. 자신의 죽음을 예측하는 예수의 심정을 나타내주는 주요소중에 하나인것 같다.

다 빈치의 《최후의 만찬》은 “너희 중에 한 사람이 나를 배반할 것이다.”라는 말이 떨어지고 난 후 식탁에서 벌어진 열두 제자의 반응을 그린 것이다. 이 그림은 밀라노의 산타마리아 델레 그라치에 수도원 식당에 그려져 있다. 창밖의 하늘은 초저녁인지 푸른 새벽아침인지 모르게 만드는 어두우면서도 밝고 청아한 느낌이다. 자신의 죽음을 예측하는 예수의 심정을 나타내주는 주요소중에 하나인것 같다.

1432년경~1436년경 일 사세타의 작품  동방박사의 여행, 동방박사의 경배가 그려진 그림의 일부조각 이다. 하늘의 밤을 그린듯한 어두운 색채와 여행자와 같은 방향으로 날아가는 새들은 길고긴 여행길의 고단함과 시간을 말해주는듯하다.

1432년경~1436년경 일 사세타의 작품 동방박사의 여행, 동방박사의 경배가 그려진 그림의 일부조각 이다. 하늘의 밤을 그린듯한 어두운 색채와 여행자와 같은 방향으로 날아가는 새들은 길고긴 여행길의 고단함과 시간을 말해주는듯하다.

Pinterest • 전 세계의 아이디어 카탈로그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