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아웃 보이

관련 주제 탐색하기

2013 펜타포트. 새앨범을 발매한 후 내한한 폴 아웃 보이 Fall out boy. 기대이상의 모습을 보여주고 갔다. 땡큐.

2013 펜타포트. 새앨범을 발매한 후 내한한 폴 아웃 보이 Fall out boy. 기대이상의 모습을 보여주고 갔다. 땡큐.

Like the old saying goes "it never hurts to ask" or is it "you'll never know if you don't ask"? Let's go with both.

Like the old saying goes "it never hurts to ask" or is it "you'll never know if you don't ask"? Let's go with both.

이 그림은 시민 민병대의 그룹초상화이지만, 렘브란트는 대원들의 그룹을 이례적인 방식으로 묘사했다. 이 그림을 통해 렘브란트는 인물들을 그룹 짓거나 줄을 세우는 등의 방식이 아니라, 그만의 역동적인 방식으로 초상화를 그렸다. 이러한 구성은 깔끔하게 줄을 맞춰 그린다거나 연례행사에서 앉아있는 모습으로 그리는 전통적인 구성과는 매우 다른 것이었다. 캔버스 안에서 동일한 중요도를 갖고 비슷한 공간을 차지하여 나타나는 인물들을 질서정연하게 보여주는 대신에, 렘브란트는 사람들을 저마다의 행동에 분주한 그룹으로 그리고 있다. 그는 거대한 이 그룹초상화 안에서 전체 부대의 개성을 포착하고 있으며, 관람자는 각자의 임무를 행하고 있는 사람들로부터 활기를 느끼게 된다. 렘브란트는 2차원의 캔버스 안에 많은 움직임을 만들어내었다.

이 그림은 시민 민병대의 그룹초상화이지만, 렘브란트는 대원들의 그룹을 이례적인 방식으로 묘사했다. 이 그림을 통해 렘브란트는 인물들을 그룹 짓거나 줄을 세우는 등의 방식이 아니라, 그만의 역동적인 방식으로 초상화를 그렸다. 이러한 구성은 깔끔하게 줄을 맞춰 그린다거나 연례행사에서 앉아있는 모습으로 그리는 전통적인 구성과는 매우 다른 것이었다. 캔버스 안에서 동일한 중요도를 갖고 비슷한 공간을 차지하여 나타나는 인물들을 질서정연하게 보여주는 대신에, 렘브란트는 사람들을 저마다의 행동에 분주한 그룹으로 그리고 있다. 그는 거대한 이 그룹초상화 안에서 전체 부대의 개성을 포착하고 있으며, 관람자는 각자의 임무를 행하고 있는 사람들로부터 활기를 느끼게 된다. 렘브란트는 2차원의 캔버스 안에 많은 움직임을 만들어내었다.

[브레다의 항복] 1634-1635   작품은 펠리페 4세 치하의 에스파냐가 30년 전쟁을 치루던 중, 1625년 전략적으로 중요한 요충지였던 네덜란드의 브레다 지방을 함락한 사건을 묘사했다. 항복한 네덜란드의 장군 나사우는 당시 에스파냐 군대를 이끌던 암브로지오 스피놀라에게 브레다의 열쇠를 건네주고 있다. 화면의 좌우로 승자와 패자가 나누어져 배치되어 있다. 벨라스케즈는 승자인 에스파냐 군대를 표현하기 위해 우측 뒤편에 수직으로 질서정연하게 세워져 있는 창들을 그려 넣었고, 패자인 네덜란드 군대의 모습은 전열이 흩어져 있는 상태로 표현했다. 화면의 좌측에는 패자, 우측에는 승자가 있다. 승자와 패자의 만남이 중심이지만 어디에도 승자의 교만이나 패자의 치욕적인 장면을 찾아 볼 수 없다. 두 장군이 서로를 존중하면서 말에서 내려 조우하고 있는 모습을 그릴뿐이다. 군인 한 사람 한 사람의 얼굴을 자세히 묘사하고 있고 사진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브레다의 항복] 1634-1635 작품은 펠리페 4세 치하의 에스파냐가 30년 전쟁을 치루던 중, 1625년 전략적으로 중요한 요충지였던 네덜란드의 브레다 지방을 함락한 사건을 묘사했다. 항복한 네덜란드의 장군 나사우는 당시 에스파냐 군대를 이끌던 암브로지오 스피놀라에게 브레다의 열쇠를 건네주고 있다. 화면의 좌우로 승자와 패자가 나누어져 배치되어 있다. 벨라스케즈는 승자인 에스파냐 군대를 표현하기 위해 우측 뒤편에 수직으로 질서정연하게 세워져 있는 창들을 그려 넣었고, 패자인 네덜란드 군대의 모습은 전열이 흩어져 있는 상태로 표현했다. 화면의 좌측에는 패자, 우측에는 승자가 있다. 승자와 패자의 만남이 중심이지만 어디에도 승자의 교만이나 패자의 치욕적인 장면을 찾아 볼 수 없다. 두 장군이 서로를 존중하면서 말에서 내려 조우하고 있는 모습을 그릴뿐이다. 군인 한 사람 한 사람의 얼굴을 자세히 묘사하고 있고 사진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Marylebone high street London Street Parties www.byoutifulyou.com/article/bylovesbritish/2013/6/7/next-weeks-best-london-street-parties #london #british #party

Marylebone high street London Street Parties www.byoutifulyou.com/article/bylovesbritish/2013/6/7/next-weeks-best-london-street-parties #london #british #party

푸생은 1624년 이후 로마에 체류하면서 동시대의 다른 화가들과는 다른 길을 추구했다. 그는 주로 중간 크기의 작품을 그리는 데 몰두했는데, 주제는 신화, 성서, 고대의 역사 등 그 내용에 상관없이 인간의 운명에 대한 성찰을 담고 있다.  =나의견해: 물 속에서 구한 모세의 작품에서 모세는 당연히 여인들의 도움을 받고 있는 아기인 듯 싶다. 모세에게 도움을 주는 장면 뿐만 아니라 왼쪽 뒤편에서는 일상생활에서 일하는 장면, 오른쪽에서는 무관심한듯 하지만 쳐다보고 있는 한 남성 등의 장면을 포함하여 주제의 의미를 한층 더 부각 시켜주는 듯 싶다. 서로의 여성들이 얼굴을 쳐다보는 것으로 보았을 때, 모세를 누구의 집에서 키워주냐하는 의견이 분분한 것 같다.

푸생은 1624년 이후 로마에 체류하면서 동시대의 다른 화가들과는 다른 길을 추구했다. 그는 주로 중간 크기의 작품을 그리는 데 몰두했는데, 주제는 신화, 성서, 고대의 역사 등 그 내용에 상관없이 인간의 운명에 대한 성찰을 담고 있다. =나의견해: 물 속에서 구한 모세의 작품에서 모세는 당연히 여인들의 도움을 받고 있는 아기인 듯 싶다. 모세에게 도움을 주는 장면 뿐만 아니라 왼쪽 뒤편에서는 일상생활에서 일하는 장면, 오른쪽에서는 무관심한듯 하지만 쳐다보고 있는 한 남성 등의 장면을 포함하여 주제의 의미를 한층 더 부각 시켜주는 듯 싶다. 서로의 여성들이 얼굴을 쳐다보는 것으로 보았을 때, 모세를 누구의 집에서 키워주냐하는 의견이 분분한 것 같다.

love mixing photography with illustration

love mixing photography with illustration

'사기꾼'이라는 주제는 카라바지오가 1594년 경에 로마에서 그린 세 인물이 등장하는 작품으로 인해 유행하기 시작했고, 이후 많은 화가들이 이를 모방했다. 카라바지오와 라 투르의 작품에는 40년 이상의 세월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벨트에서 카드를 꺼내는 동작이나, 심리적인 긴장감, 활모양으로 전개되는 화면 구도, 색채의 대비와 선으로 정교하게 그린 복장 등 비슷한 점이 매우 많다. 그러나 중앙에 서 있는 기묘하고 불길한 모습의 여성의 등장은 라 투르 작품의 독창성을 보여준다. 모든 것을 꿰뚫고 있는 듯한 그녀의 눈빛은 중앙에 앉아있는 여인과 서로 주고 받고 있다. 아마도 남자의 속임수를 눈치챈 듯 하다. 오로지 오른쪽의 여인만이 자신의 카드에 집중하고 있다. 작품의 구도는 중앙에 서 있는 여인을 중심으로 이루어져 있다. 앉아있는 두 여인의 옷차림새가 매우 정교하며 화려하다.

'사기꾼'이라는 주제는 카라바지오가 1594년 경에 로마에서 그린 세 인물이 등장하는 작품으로 인해 유행하기 시작했고, 이후 많은 화가들이 이를 모방했다. 카라바지오와 라 투르의 작품에는 40년 이상의 세월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벨트에서 카드를 꺼내는 동작이나, 심리적인 긴장감, 활모양으로 전개되는 화면 구도, 색채의 대비와 선으로 정교하게 그린 복장 등 비슷한 점이 매우 많다. 그러나 중앙에 서 있는 기묘하고 불길한 모습의 여성의 등장은 라 투르 작품의 독창성을 보여준다. 모든 것을 꿰뚫고 있는 듯한 그녀의 눈빛은 중앙에 앉아있는 여인과 서로 주고 받고 있다. 아마도 남자의 속임수를 눈치챈 듯 하다. 오로지 오른쪽의 여인만이 자신의 카드에 집중하고 있다. 작품의 구도는 중앙에 서 있는 여인을 중심으로 이루어져 있다. 앉아있는 두 여인의 옷차림새가 매우 정교하며 화려하다.

야콥 요르단스의 여인과 호색한들 작품이다. =나의 관점: 이 작품은 노골적으로 표현되어 있다는 점에서 감상자의 눈살을 찌푸리기도 한다. 맨 앞의 남성은 무엇을 말하려는 듯 오른손을 들고 엄지손가락으로 뒤를 가리키고 있다. 뒷 장면에서는 한 남성이 여인을 감싸안고 있고 여인은 아기를 안고 있다. 이 장면을 보고선 3명은 가족으로 볼 수 있다. 우선, 여인의 젖을 뒤의 남성이 아무 거리낌 없이 만져도 여성은 기분나쁘다는 내색을 보이지 않는다. 또한, 아기는 여인의 아기라고 볼 수 있기에 그녀의 남편이 있을 것이다. 고로 3명은 가족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여기서 아기는 왜 울고 있을까? 아기의 얼굴을 자세히 보면 얼룩이 져있을 뿐만아니라 굶주림이 많아 보인다. 이는 아기는 어머니의 양분을 얻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야콥 요르단스의 여인과 호색한들 작품이다. =나의 관점: 이 작품은 노골적으로 표현되어 있다는 점에서 감상자의 눈살을 찌푸리기도 한다. 맨 앞의 남성은 무엇을 말하려는 듯 오른손을 들고 엄지손가락으로 뒤를 가리키고 있다. 뒷 장면에서는 한 남성이 여인을 감싸안고 있고 여인은 아기를 안고 있다. 이 장면을 보고선 3명은 가족으로 볼 수 있다. 우선, 여인의 젖을 뒤의 남성이 아무 거리낌 없이 만져도 여성은 기분나쁘다는 내색을 보이지 않는다. 또한, 아기는 여인의 아기라고 볼 수 있기에 그녀의 남편이 있을 것이다. 고로 3명은 가족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여기서 아기는 왜 울고 있을까? 아기의 얼굴을 자세히 보면 얼룩이 져있을 뿐만아니라 굶주림이 많아 보인다. 이는 아기는 어머니의 양분을 얻지 못하고 있다는 뜻이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