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분,명화 감상>조르주 쇠라-화장하는 젊은 여자 : 네이버 포스트

<하루 1분,명화 감상>조르주 쇠라-화장하는 젊은 여자 : 네이버 포스트

그랑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 - 조르주 쇠라 /   이 작품은 점묘화로서 휴일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이 그림은 밝고 평화로운 느낌을 주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사람들의 자세는 어딘가 경직되어 있고 놀러 나왔음에도 격식을 차린 옷차림을 하고 있다. 인물들의 얼굴표정도 잘 표현되어 있지 않아 그들의 감정을 알 수 없다. 또한 그림 속 많은 사람들은 서로 교류를 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듯 하다.

그랑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 - 조르주 쇠라 / 이 작품은 점묘화로서 휴일을 즐기는 사람들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다. 이 그림은 밝고 평화로운 느낌을 주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사람들의 자세는 어딘가 경직되어 있고 놀러 나왔음에도 격식을 차린 옷차림을 하고 있다. 인물들의 얼굴표정도 잘 표현되어 있지 않아 그들의 감정을 알 수 없다. 또한 그림 속 많은 사람들은 서로 교류를 하지 않고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듯 하다.

조르주 쇠라

조르주 쇠라

조르주 쇠라-

조르주 쇠라-

포즈를 취한 여인들-Georges Seurat(조르주 쇠라) (1886-1887) 대작인 그랑드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를 그린 프랑스 출신 신인상주의 화가이다. 청색과 심홍색의 대비, 그리고 보색 관계를 이용한 생기 있는 색채 효과와 시각적 혼합에 의한 중화된 색채의 화음이 돋보인다. 수많은 점들이 모여 한 여인의 등모습으로 보인다는 점이 굉장히 신비롭다.

포즈를 취한 여인들-Georges Seurat(조르주 쇠라) (1886-1887) 대작인 그랑드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를 그린 프랑스 출신 신인상주의 화가이다. 청색과 심홍색의 대비, 그리고 보색 관계를 이용한 생기 있는 색채 효과와 시각적 혼합에 의한 중화된 색채의 화음이 돋보인다. 수많은 점들이 모여 한 여인의 등모습으로 보인다는 점이 굉장히 신비롭다.

<아스니에르에서 멱 감는 사람들>, 조르주 쇠라   조르주 쇠라의 최초의 대형작인 이 작품에서는 센 강가에서 햇빛 아래 휴식을 취하고 있는 평범한 공장 노동자들에게 전위적이고 기념비적인 웅장함이 부여되었다. 그러나 보통 '비천한' 노동자의 모습은 크기가 작은 장르화로 많이 그려졌다. 이 그림은 1884년 살롱전에서 거부당한 후, 쇠라와 여러 화가들이 프랑스 미술의 '주류' 전시회에 대항하기 위해 개최한 '앵데팡당전'에 전시되었다.

<아스니에르에서 멱 감는 사람들>, 조르주 쇠라 조르주 쇠라의 최초의 대형작인 이 작품에서는 센 강가에서 햇빛 아래 휴식을 취하고 있는 평범한 공장 노동자들에게 전위적이고 기념비적인 웅장함이 부여되었다. 그러나 보통 '비천한' 노동자의 모습은 크기가 작은 장르화로 많이 그려졌다. 이 그림은 1884년 살롱전에서 거부당한 후, 쇠라와 여러 화가들이 프랑스 미술의 '주류' 전시회에 대항하기 위해 개최한 '앵데팡당전'에 전시되었다.

<조르주 쇠라_서커스> 드가가 그린 '페르난도 서커스의 라라 양'을 보고 문득 이 그림이 떠올렸다. 구도나 주인공은 다르지만 서커스의 역동성이 두 작품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이 그림 역시 말을 타면서 묘기를 보는 서커스 단원의 모습이 그대로 살아 움직이는 것처럼 느껴진다.

<조르주 쇠라_서커스> 드가가 그린 '페르난도 서커스의 라라 양'을 보고 문득 이 그림이 떠올렸다. 구도나 주인공은 다르지만 서커스의 역동성이 두 작품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이 그림 역시 말을 타면서 묘기를 보는 서커스 단원의 모습이 그대로 살아 움직이는 것처럼 느껴진다.

카미유 피사로(Camille Pissarro)의 자화상 / 인상주의에서 신인상주의까지 걸쳐 활동하며 훗날 조르주 쇠라, 폴 시냐크 등과 함께 신인상주의 화파로 명성을 끼친 카미유 피사로. 따뜻하고 친절한 품성의 소유자로써 세잔, 르누아르, 고갱 등 인상파 동료들의 정신적 지주였으며 세잔은 그를 신(lord)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이런 그의 성품이 그의 자화상에 담겨 그는 신비로우면서도 자애로운 모습으로 표현되어있다.

카미유 피사로(Camille Pissarro)의 자화상 / 인상주의에서 신인상주의까지 걸쳐 활동하며 훗날 조르주 쇠라, 폴 시냐크 등과 함께 신인상주의 화파로 명성을 끼친 카미유 피사로. 따뜻하고 친절한 품성의 소유자로써 세잔, 르누아르, 고갱 등 인상파 동료들의 정신적 지주였으며 세잔은 그를 신(lord)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이런 그의 성품이 그의 자화상에 담겨 그는 신비로우면서도 자애로운 모습으로 표현되어있다.

Georges Seurat Drawings | Georges Seurat (French, 1859-1891), Le Liseur, c. 1881. ...

Georges Seurat Drawings | Georges Seurat (French, 1859-1891), Le Liseur, c. 1881. ...

화장하는 젊은 여인- 조르주 쇠라  그녀의 표정을 주목해서 살펴보자. 속된 말로 똥 씹은 표정을 하고 있다. 누가 억지로 화장대 앞에 앉혀 놓아서 어쩔 수 없이 화장을 하고 있는 듯한 표정이다. 한편으로는 거울 속의 자신을 한탄스럽게 바라보고 있는 표정 같기도 하다. 통통하고 썩 예쁘지 않은 그녀에게 ‘누가 화장이라도 좀 하지 그래?’ 라며 꾸중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상상을 하게 된다.

화장하는 젊은 여인- 조르주 쇠라 그녀의 표정을 주목해서 살펴보자. 속된 말로 똥 씹은 표정을 하고 있다. 누가 억지로 화장대 앞에 앉혀 놓아서 어쩔 수 없이 화장을 하고 있는 듯한 표정이다. 한편으로는 거울 속의 자신을 한탄스럽게 바라보고 있는 표정 같기도 하다. 통통하고 썩 예쁘지 않은 그녀에게 ‘누가 화장이라도 좀 하지 그래?’ 라며 꾸중한 것은 아닐까 하는 상상을 하게 된다.

Pinterest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