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니스트 헤밍웨이

관련 주제 탐색하기

꼴마초 헤밍웨이(Ernest Hemingway)가 Gertrude Stein에게 "오후의 죽음"이라는 책을 한 권 보내며 속지에 남긴 메시지. "나쁜 년이 나쁜 년인 것은 나쁜 년이 나쁜 년이어서이다. - 나쁜 년의 친구 어니스트 헤밍웨이로부터" - Craig Brown, 배유정 역.「헬로 굿바이 헬로」(서울: 책읽는수요일, 2015). 330쪽 참조.

꼴마초 헤밍웨이(Ernest Hemingway)가 Gertrude Stein에게 "오후의 죽음"이라는 책을 한 권 보내며 속지에 남긴 메시지. "나쁜 년이 나쁜 년인 것은 나쁜 년이 나쁜 년이어서이다. - 나쁜 년의 친구 어니스트 헤밍웨이로부터" - Craig Brown, 배유정 역.「헬로 굿바이 헬로」(서울: 책읽는수요일, 2015). 330쪽 참조.

인간은 죽을지 몰라도 패배하는 것은 아니다란 인간 정신의 위대함을 말한 소설 - 어니스트 헤밍웨이, <노인과 바다>(문예세계문학선 18)  * 소개 더 읽기 : http://blog.naver.com/imoonye/220130385040

인간은 죽을지 몰라도 패배하는 것은 아니다란 인간 정신의 위대함을 말한 소설 - 어니스트 헤밍웨이, <노인과 바다>(문예세계문학선 18) * 소개 더 읽기 : http://blog.naver.com/imoonye/220130385040

어니스트 헤밍웨이

어니스트 헤밍웨이

때로 인생은 우리를 아프게 한다. 하지만 이것만은 기억하라.  인생이 주는 그 상처를 치료하면 우리는 더욱 강해진다는 것을..  - 어니스트 헤밍웨이 #톡톡힐링

때로 인생은 우리를 아프게 한다. 하지만 이것만은 기억하라. 인생이 주는 그 상처를 치료하면 우리는 더욱 강해진다는 것을.. - 어니스트 헤밍웨이 #톡톡힐링

#004 동작을 행동으로 오해하지 마라! -어니스트 헤밍웨이-

#004 동작을 행동으로 오해하지 마라! -어니스트 헤밍웨이-

현대문학 세계문학 단편선 세트 - 전10권 l 현대문학 세계문학 단편선 오 헨리 | 대실 해밋 | H. P. 러브크래프트 | 토마스 만 | 허버트 조지 웰즈 | 어니스트 헤밍웨이 | 기 드 모파상 | 윌리엄 포크너 | 대프니 듀 모리에 | 데이먼 러니언 (지은이) | 이상원 | 하창수 | 최정수 | 박종대 | 고정아 | 변용란 | 최용준 | 권영주 | 김지현 (옮긴이) | 현대문학 | 2014-09-18

현대문학 세계문학 단편선 세트 - 전10권 l 현대문학 세계문학 단편선 오 헨리 | 대실 해밋 | H. P. 러브크래프트 | 토마스 만 | 허버트 조지 웰즈 | 어니스트 헤밍웨이 | 기 드 모파상 | 윌리엄 포크너 | 대프니 듀 모리에 | 데이먼 러니언 (지은이) | 이상원 | 하창수 | 최정수 | 박종대 | 고정아 | 변용란 | 최용준 | 권영주 | 김지현 (옮긴이) | 현대문학 | 2014-09-18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유섭 카쉬(Yousuf Karsh).  1957, 사진.젤라틴 실버 프린트, 50 x 60cm, 유섭카쉬 재단.

[어니스트 헤밍웨이,Ernest Hemingway], 유섭 카쉬(Yousuf Karsh). 1957, 사진.젤라틴 실버 프린트, 50 x 60cm, 유섭카쉬 재단.

불운과 역경에 맞선 한 노인의 숭고하고 인간적인 내면을 강렬한 이미지와 간결한 문체로 그려낸 헤밍웨이의 대표작. 선데이 타임스는 이 작품에 대해 "헤밍웨이가 쓴 최고의 이야기. 이보다 더 좋을 수도, 이것과 다르게 쓸 수도 없는 아름다운 걸작"이라고 극찬했다. ▶노인과 바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 | 이인규 옮김 |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91

불운과 역경에 맞선 한 노인의 숭고하고 인간적인 내면을 강렬한 이미지와 간결한 문체로 그려낸 헤밍웨이의 대표작. 선데이 타임스는 이 작품에 대해 "헤밍웨이가 쓴 최고의 이야기. 이보다 더 좋을 수도, 이것과 다르게 쓸 수도 없는 아름다운 걸작"이라고 극찬했다. ▶노인과 바다 | 어니스트 헤밍웨이 | 이인규 옮김 |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91

legend note    200여년전 프랑스에서 만들어 진 몰스킨 브랜드는 예술가들이 사랑한 전설의 수첩이다.   빈센트 반고흐,파블로 피카소,어니스트 헤밍웨이 모두 몰스킨을 사랑했다. 묵직한 무게감이 주는 몰스킨 만의 품격은 예술가들에게 매력적인 아이템이다. 몰스킨은 기본 디자인에 커스텀 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자신 만의 이름이 새겨진 몰스킨 수첩은 선물용으로 제격이다.     moleskin> Published by www.notbooth.com

legend note 200여년전 프랑스에서 만들어 진 몰스킨 브랜드는 예술가들이 사랑한 전설의 수첩이다. 빈센트 반고흐,파블로 피카소,어니스트 헤밍웨이 모두 몰스킨을 사랑했다. 묵직한 무게감이 주는 몰스킨 만의 품격은 예술가들에게 매력적인 아이템이다. 몰스킨은 기본 디자인에 커스텀 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자신 만의 이름이 새겨진 몰스킨 수첩은 선물용으로 제격이다. moleskin> Published by www.notbooth.com

[헤밍웨이의 집에는 고양이가 산다_앤 트루벡] 어니스트 헤밍웨이, 월트 휘트먼, 마크 트웨인과 같은 세계적 문인들의 삶은 어땠을까요? '헤밍웨이의 집에는 고양이가 산다'는 저자 앤 트루벡이 열 두 작가의 집을 방문하며 보고 느낀 바를 담백한 연필 스케치와 소탈한 글로 소개하는 책입니다. 이 책을 작가의 집을 무조건 예찬하는 '순례기’라고 볼 수는 없을 것 같아요. 책의 부제인 '어느 회의론자의 작가의 집 방문기'에서 알 수 있듯이 겉치레를 벗은 작가들의 삶을 낱낱이 뜯어보면서 까칠하게 독설을 날리기도 하거든요.^^ 플로리다에 있는 헤밍웨이의 집에서는 그가 키우던 고양이의 후손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저자는 이를 보고 '관광지 협잡과 역사 보존의 딜레마: 나쁜 남자 어니스트 헤밍웨이'라고 적어놨네요. 표현이 좀 불친절하긴 하지만.. 책을 읽다 보면 저자가 문학에 대해 얼마나 깊은 애정을 품고 있는지 느낄 수 있답니다.^^

[헤밍웨이의 집에는 고양이가 산다_앤 트루벡] 어니스트 헤밍웨이, 월트 휘트먼, 마크 트웨인과 같은 세계적 문인들의 삶은 어땠을까요? '헤밍웨이의 집에는 고양이가 산다'는 저자 앤 트루벡이 열 두 작가의 집을 방문하며 보고 느낀 바를 담백한 연필 스케치와 소탈한 글로 소개하는 책입니다. 이 책을 작가의 집을 무조건 예찬하는 '순례기’라고 볼 수는 없을 것 같아요. 책의 부제인 '어느 회의론자의 작가의 집 방문기'에서 알 수 있듯이 겉치레를 벗은 작가들의 삶을 낱낱이 뜯어보면서 까칠하게 독설을 날리기도 하거든요.^^ 플로리다에 있는 헤밍웨이의 집에서는 그가 키우던 고양이의 후손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저자는 이를 보고 '관광지 협잡과 역사 보존의 딜레마: 나쁜 남자 어니스트 헤밍웨이'라고 적어놨네요. 표현이 좀 불친절하긴 하지만.. 책을 읽다 보면 저자가 문학에 대해 얼마나 깊은 애정을 품고 있는지 느낄 수 있답니다.^^

Pinterest • 전 세계의 아이디어 카탈로그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