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nterest • 전 세계의 아이디어 카탈로그

self-portrait

28 6 팔로워

렘브란트, <베레모와 옷깃을 세운 자화상>, 1659 부와 명예를 누렸던 렘브란트는 점점 곤궁해지다가 1656년 파산을 하게 되었다. 집과 작품, 수집품들을 처분해야 했고, 자기 그림을 마음대로 팔 수도 없었던 경제적 상황에서 가족과 명예마저 잃어갔다. 말년의 10여 년 동안 렘브란트는 정면을 향하고 있는 자화상을 집중적으로 그렸다. 렘브란트는 늙은 자신의 모습을 사실적이고 덤덤하게 그렸으며 이 시기의 자화상들은 좋은 시기의 자화상들보다 더 어두운 배경과 표정을 하고 있다. 운명에 대한 체념, 냉소마저 엿보인다. 렘브란트의 얼굴은 빛을 통해 또렷하지만 그 아래 부분은 배경에 묻혀 그 경계가 흐릿하다.

pin 3

피카소, <자화상>, 1972 1910~14는 분해적 입체파의 시대, 그 이후 종합적 입체파의 시대가 되었다. 1924년경부터는 사실주의와 입체파의 혼합된 작품을 1924년 《조롱》을 발표, 당시 대두되기 시작한 초현실주의의 요소를 받아들여 입체파와 초현실주의의 절충 양식의 그림을 그렸다. 피카소는 말년까지 자화상을 그렸으며 점점 단순화 된 모습을 보여준다. 개구진 듯 해학적인 모습마저 보이는 자화상에서는 세상사를 초탈한 모습마저 느껴진다.

pin 3

프리다 칼로, <두 명의 프리다>, 1939 <두 명의 프리다>에서 이중 자화상을 제작하였고, 심장을 살 밖으로 드러내었다. 오른쪽은 토착적인 테후아나 모습을 한 모습으로 리베라의 사랑을 받았던 자신이고 왼쪽은 빅토리아 스타일의 옷을 입고 있는, 자신이 경멸했던 모습의 자신이다. 어두운 표정에 심장이 뜯겨 피를 흘리고 있는 왼쪽의 프리다와 약간의 미소를 머금은 듯한 오른쪽의 프리다가 대비되며 어두운 배경이 현재 프리다의 상황을 보여주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pin 3

피카소의 여러 자화상들에서는 청색시대에서부터 입체파까지의 흐름이 잘 나타나있다. 피카소는 1901년에 그의 절친한 친구 까를로스 카사헤마스의 자살로 인해 충격 받은 그는 그 이후로 청색으로 그림을 그렸다고 하는데, 친구의 죽음과 더불어 가난, 슬픔, 고독이 그의 그림에 나타난다. 푸른색이 주는 서늘하고 창백한 이미지와 덥수룩한 수염과 더불어 수척하고 야위어 보이는 얼굴이 쾡하고 우울한 피카소의 모습을 보여준다. 같은 1901년에 그린 그림이지만 왼쪽 그림에서는 노란색, 주황색과 같은 따뜻한 색감이 보이지만 본격적인 청색시대 작품인 다른 두 그림은 배경부터 자신의 얼굴색, 옷까지 푸른빛이 도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pin 3
heart 1

프리다 칼로, <상처 입은 사슴>, 1946 가지가 모두 부러지고, 기둥조차 점점 썩어가는 듯한 나무들에 둘러싸여 여러 대의 화살을 맞아 피를 철철 흘리고 있는 사슴은 어찌할 바를 모른 채 정면을 응시하고 있다. 사슴의 몸에 꽂힌 화살들은 꼭 그녀의 몸을 관통한 쇠파이프 같고 주저앉은 사슴의 몸은 일어나지 못하는 그녀 자신의 몸을 표현하였지만 <부서진 기둥>에서 고통을 눈물로 호소했던 것과는 다르게 의연한 표정으로 고통을 이겨내고 있다

pin 2

피카소, <자화상>, 19711910~14는 분해적 입체파의 시대, 그 이후 종합적 입체파의 시대가 되었다. 1924년경부터는 사실주의와 입체파의 혼합된 작품을 1924년 《조롱》을 발표, 당시 대두되기 시작한 초현실주의의 요소를 받아들여 입체파와 초현실주의의 절충 양식의 그림을 그렸다. 피카소는 말년까지 자화상을 그렸으며 점점 단순화 된 모습을 보여준다. 개구진 듯 해학적인 모습마저 보이는 자화상에서는 세상사를 초탈한 모습마저 느껴진다.

pin 2
speech 1

피카소, <자화상>, 19071910~14는 분해적 입체파의 시대, 그 이후 종합적 입체파의 시대가 되었다. 1924년경부터는 사실주의와 입체파의 혼합된 작품을 1924년 《조롱》을 발표, 당시 대두되기 시작한 초현실주의의 요소를 받아들여 입체파와 초현실주의의 절충 양식의 그림을 그렸다. 피카소는 말년까지 자화상을 그렸으며 점점 단순화 된 모습을 보여준다. 개구진 듯 해학적인 모습마저 보이는 자화상에서는 세상사를 초탈한 모습마저 느껴진다.

pin 2

피카소, <자화상>, 1902 피카소의 여러 자화상들에서는 청색시대에서부터 입체파까지의 흐름이 잘 나타나있다. 피카소는 1901년에 그의 절친한 친구 까를로스 카사헤마스의 자살로 인해 충격 받은 그는 그 이후로 청색으로 그림을 그렸다고 하는데, 친구의 죽음과 더불어 가난, 슬픔, 고독이 그의 그림에 나타난다. 푸른색이 주는 서늘하고 창백한 이미지와 덥수룩한 수염과 더불어 수척하고 야위어 보이는 얼굴이 쾡하고 우울한 피카소의 모습을 보여준다. 같은 1901년에 그린 그림이지만 왼쪽 그림에서는 노란색, 주황색과 같은 따뜻한 색감이 보이지만 본격적인 청색시대 작품인 다른 두 그림은 배경부터 자신의 얼굴색, 옷까지 푸른빛이 도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pin 2

피카소, <자화상>, 1906 피카소는 청색 시대를 거쳐 짧은 시간 장미 시대를 보낸 뒤 1906년 흑인 조각으로부터 착상을 얻고 입체파의 선구를 이루고 있는 《아비뇽의 딸들》을 발표하였다. 장미 시대의 그림은 연인 페르낭드 올리비에를 만나게 되고 이 때부터 빨강, 노랑, 장미빛 등의 색이 사용되어 밝고 따뜻한 느낌으로 그림이 변하게 되는데 청색 시대 그림에 비해 다양하고 밝은 색채와 온화해진 표정이 눈에 띈다. 표정뿐만 아니라 선도 부드러워진 것을 느낄 수 있다.

pin 1

프리다 칼로, <부서진 기둥>, 1944 탁한 하늘과 메마른 사막에서 홀로 서서 정면을 바라보고 있는 그녀는 몸의 기둥이라고 볼 수 있는 척추대신에 그리스식 기둥이 부서져있고 온 몸에는 못이 박혀있다. 그런 그녀의 몸이 갈라지지 않게 하얀색 코르셋이 그녀를 감싸고 있다. 이는 부서진 척추의 고통을 온 몸에 박힌 못으로 나타내면서 슬픈 표정으로 눈물을 흘리며 보여주고 있다. 메마른 사막은 여러 번의 수술과 그로 인한 후유증으로 인해 고통 받은 그녀를 나타낸다.

pin 1
speech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