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 서

상원 서

A.C.T.O.R R.O.K.M.C B B O Y Funny.
상원 서
상원님의 아이디어 더 보기
바로크 시대의 이탈리아 거장 조각가 베르니니

바로크 시대의 이탈리아 거장 조각가 베르니니

The Meagre Company, detail, 1633-37 Frans Hals

The Meagre Company, detail, 1633-37 Frans Hals

DYCK,Sir Anthony Van  Marie de Raet.1631  16세기 패션을 지배하던 스페인 풍의 화려하고 거추장스러운 귀족적 실루엣은 30년 동안이나 계속되는 전쟁뿐아니라 해외시장 개척이나 원거리 여행에는 적합하지 않았으므로 경제적 강국으로 부각된 네덜란드 시민복풍의 과장하지 않고 간편한 실용적인 복장으로 변했다. 네덜란드 복식의 특성은 과장되고 복잡한 귀족풍이 아닌 어느정도 축소되고 몸에 편할 정도의 헐렁하며 단순한 시민풍이었고 검소하고 실질적이며 합리적인 복식이라는 것이다. 바로크 시대 초기에는 30년 전쟁으로 네덜란드가 경제적 중심국으로 대두되는 유럽사회상의 변화가 일어났으며 의생활에 있어서도 르네상스 시대와는 달리 귀족적이며 화려한 장식이나 의상이 사라지고 네덜란드 풍의 검소하고 실질적인 복식이 유행하게 되었다.

DYCK,Sir Anthony Van Marie de Raet.1631 16세기 패션을 지배하던 스페인 풍의 화려하고 거추장스러운 귀족적 실루엣은 30년 동안이나 계속되는 전쟁뿐아니라 해외시장 개척이나 원거리 여행에는 적합하지 않았으므로 경제적 강국으로 부각된 네덜란드 시민복풍의 과장하지 않고 간편한 실용적인 복장으로 변했다. 네덜란드 복식의 특성은 과장되고 복잡한 귀족풍이 아닌 어느정도 축소되고 몸에 편할 정도의 헐렁하며 단순한 시민풍이었고 검소하고 실질적이며 합리적인 복식이라는 것이다. 바로크 시대 초기에는 30년 전쟁으로 네덜란드가 경제적 중심국으로 대두되는 유럽사회상의 변화가 일어났으며 의생활에 있어서도 르네상스 시대와는 달리 귀족적이며 화려한 장식이나 의상이 사라지고 네덜란드 풍의 검소하고 실질적인 복식이 유행하게 되었다.

17세기의 복식 (바로크시대) : 네이버 블로그

17세기의 복식 (바로크시대) : 네이버 블로그

바로크 미술 2회 :: 네이버캐스트

바로크 미술 2회 :: 네이버캐스트

후기 바로크 건축 :: 네이버캐스트

후기 바로크 건축 :: 네이버캐스트

(근세)바로크 시대_16세기 말부터는 종교전쟁과 30년 전쟁이라는 국제적 규모의 전쟁이 있었던 시기이다. 따라서 이에 귀족들의 권위와 의복들도 영향을 받았다. 당시 해상무역의 패권을 잡은 네덜란드가 유럽의 중심국으로 떠올랐는데 이 때문에 네덜란드식 의상이 유행했다고한다. 네덜란드 식은 최대한 사치스러움을 많이 줄인것이 특징이다. 물론 네덜란드의 영향도 있겠지만 아마 전쟁이라는 상황에 활동성이 요구되기 때문이기도 한 것 같다. 색상도 검은색에 다른색을 많이 쓰지 않았으며 소매퍼프도 활동하기에 널널하다 싶은 정도밖에 되지않는다.  물론 코르셋도 사용도하지 않은 듯하다. 하지만 목에 흰색의 퍼프를 한 것은 그래도 버려지지않는 귀족의 자존심쯤인 걸까. 어쩌면 전쟁 중에는 서민들은 옷을 제대로 입지도 못하는 것을 생각해보면 이정도도 당시로써는 매우 사치스러운 것 같다는 생각도든다.

(근세)바로크 시대_16세기 말부터는 종교전쟁과 30년 전쟁이라는 국제적 규모의 전쟁이 있었던 시기이다. 따라서 이에 귀족들의 권위와 의복들도 영향을 받았다. 당시 해상무역의 패권을 잡은 네덜란드가 유럽의 중심국으로 떠올랐는데 이 때문에 네덜란드식 의상이 유행했다고한다. 네덜란드 식은 최대한 사치스러움을 많이 줄인것이 특징이다. 물론 네덜란드의 영향도 있겠지만 아마 전쟁이라는 상황에 활동성이 요구되기 때문이기도 한 것 같다. 색상도 검은색에 다른색을 많이 쓰지 않았으며 소매퍼프도 활동하기에 널널하다 싶은 정도밖에 되지않는다. 물론 코르셋도 사용도하지 않은 듯하다. 하지만 목에 흰색의 퍼프를 한 것은 그래도 버려지지않는 귀족의 자존심쯤인 걸까. 어쩌면 전쟁 중에는 서민들은 옷을 제대로 입지도 못하는 것을 생각해보면 이정도도 당시로써는 매우 사치스러운 것 같다는 생각도든다.

MEYTENS, Martin van 바로크 시대에는 프랑스와 영국이 유럽패션의 중심이 되었으며, Marie de medici와 루이14세는 그 당시 17세기 복식을 대표한다. 프랑스는 루프,태슬,자수 등의 남용으로 그들의 복식이 지나치게 화려해지는 유행을 막기 위해 사치 금지령을 내리기도 했다. 그러나 사치금지령은 효력을 발휘하지 못했으며, 과다한 장식의 사용으로 남성복식은 다소 경박한 느낌을 주었고 여성들의 복식은 화려함이 더욱 강조되었다. whisk collar나 falling collar 등 다양한 형태의 collar 들은 다른 시기의 복식과 이 시기의 복식을 구분짓는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 하지만 복식에 나타난 지나친 장식과열은 인간 자체의 아름다움을 표현하기 보다 의상을 위한 장식으로 그쳐버린다.

MEYTENS, Martin van 바로크 시대에는 프랑스와 영국이 유럽패션의 중심이 되었으며, Marie de medici와 루이14세는 그 당시 17세기 복식을 대표한다. 프랑스는 루프,태슬,자수 등의 남용으로 그들의 복식이 지나치게 화려해지는 유행을 막기 위해 사치 금지령을 내리기도 했다. 그러나 사치금지령은 효력을 발휘하지 못했으며, 과다한 장식의 사용으로 남성복식은 다소 경박한 느낌을 주었고 여성들의 복식은 화려함이 더욱 강조되었다. whisk collar나 falling collar 등 다양한 형태의 collar 들은 다른 시기의 복식과 이 시기의 복식을 구분짓는 중요한 요소가 되었다. 하지만 복식에 나타난 지나친 장식과열은 인간 자체의 아름다움을 표현하기 보다 의상을 위한 장식으로 그쳐버린다.

루이 14세와 스페인 대사가 만나는 장면이다. 두 국가의 대표가 입은 의복을 보면, 확연한 유행과 경제성의 차이를 알 수 있다. 그림 속 루이 14세는 당시 남성의복 유행의 최신이었던 리본 다발이 화려하게 장식된 넓은 바지인 '랭그라브'와 헐렁한 겉옷인 '로쉐'를 착용한 모습이다. 그에 비해, 오른쪽의 스페인 대사는, 물론 전통적으로 부유함을 상징했던 검은색 의상을 착용하고 있긴하지만, 유행에는 뒤쳐지는 형태이다.

루이 14세와 스페인 대사가 만나는 장면이다. 두 국가의 대표가 입은 의복을 보면, 확연한 유행과 경제성의 차이를 알 수 있다. 그림 속 루이 14세는 당시 남성의복 유행의 최신이었던 리본 다발이 화려하게 장식된 넓은 바지인 '랭그라브'와 헐렁한 겉옷인 '로쉐'를 착용한 모습이다. 그에 비해, 오른쪽의 스페인 대사는, 물론 전통적으로 부유함을 상징했던 검은색 의상을 착용하고 있긴하지만, 유행에는 뒤쳐지는 형태이다.

17세기 바로크 시대에는 개인주의와 향락주의에 빠져 상류층의 남성 여성 모두 과도한 장식과 메이크업이 유행한다. 마치 백랍으로 만든 인형처럼 보였고, 눈썹화장은 밝게 강조하고 뺨 위치보다 약간 낮은 곳에 붉은 연지를 칠하거나 장식종리를 얼굴에 붙이고 다녔다. 안톤 반 다이크, 헨리에타 여왕의 초상, 빈 역사박물관

17세기 바로크 시대에는 개인주의와 향락주의에 빠져 상류층의 남성 여성 모두 과도한 장식과 메이크업이 유행한다. 마치 백랍으로 만든 인형처럼 보였고, 눈썹화장은 밝게 강조하고 뺨 위치보다 약간 낮은 곳에 붉은 연지를 칠하거나 장식종리를 얼굴에 붙이고 다녔다. 안톤 반 다이크, 헨리에타 여왕의 초상, 빈 역사박물관